1936년 7월 17일 모로코에서, 그리고 스페인 본토에서는 18일에 스페인 군대의 주요 병력이 공화정 정부에 대해 반란을 일으켰다. 3년간의 내전으로 발전될 전형적인 군사 쿠데타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반란군 주위에 전통적인 스페인을 수호하는 사람들이 모두 모여들었는데, 이들은 카를리스트, 군주제 지지자, 대농장 소유주, 대 자본가, 다양한 부류의 가톨릭 신도들, 팔랑헤 당원 그리고 파시스트들이 뒤죽박죽 얽혀 있는 형국이었다. 마르크스주의 노동자, 농민들과 급진적이고 리버럴한 부르주아, 소지주, 카탈루냐와 바스크 민족주의자들은 공화정을 수호하기 위해 일어섰다. 이 두 파벌의 어느 하나도, 진정으로 동질적이지는 않은 집단이었다. _ 카를로스 블랑코 아기나가 외 2인, <스페인 문학의 사회사 4>, p169


 제1차 세계대전(1914 ~ 1918)과 경제대공황(Great Depression, 1929 ~ 1939) 이후 일어난 스페인 내전(The Spanish Civil War, 1936 ~ 1939)은 단순한 내전이 아니었다. 스페인 내부의 종교와 경제문제, 여기에 국제 세력의 개입 등 거의 모든 면에서 이후 일어날 제2차 세계대전(1939 ~ 1945)의 축소판이라 볼 수 있을 전쟁을 앤터니 비버(Antony Beevor, 1946 ~ )는 <스페인 내전 The Battle for Spain>를 통해 상세하게 전쟁의 모습을 보여준다.


 마드리드의 지배라는 엄격한 전통이 있었던 스페인에서는 농촌과 대도시 모두에서 갈수록 혼란이 심해지고 있었다... 내전은 그때까지 스페인 역사를 지배해 온 여러 세력 사이에 일어난 갈등 가운데 가장 큰 충돌이었다. 전쟁 때문에 계급적 이해관계에 따른 적대감이 분출된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다른 두 가지 갈등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했다. 하나는 권위주의적 지배와 자유주의적 본능 간의 갈등이었고, 다른 하나는 중앙집권적 정부와 지역주의적 열망 간의 갈등이었다. _ 앤터니 비버, <스페인 내전>, p26


 16세기 대항해 시대 직후 거대한 제국(帝國)을 형성하며 대제국을 만들었지만, 사실 1492년 그라나다를 함락시키기 전까지 국토의 많은 지역이 이슬람의 지배를 받았었기에 스페인은 피레네 산맥 이북의 다른 유럽국가들과는 여러모로 달랐다. 상업제국으로 번영했지만 국내 산업 기반은 약했고, 가톨릭 세력이 강한 종교국가가 스페인이었다. 스페인의 이러한 특징은 스페인을 오랜 기간 중세 속에 묶어놓았고, 스페인은 오랜 침체 끝에 20세기 초 겨우 재도약을 시작하고 있었다. 이러한 스페인에 닥친 큰 타격은 1918년 유행한 스페인 독감(Spanish flu)과 뒤이은 경제대공황이었다. 


 스페인은 제1차 세계대전 동안 중립을 지켰다. 이 기간 동안에 농산물과 원료 수출, 산업 생산이 늘어나면서 수많은 새로운 기업이 등장하고 경제 기적과 비슷한 상황을 만들어냈다. 새로운 번영과 더불어 출생율이 급격히 늘어났는데, 그 효과는 20년 후인 1930년대 중반에 모습을 드러낸다... 그러나 전쟁이 끝나자 경제 기적은 안개 걷히듯 사라졌다. 당시 정부는 보호주의에 의존하고 있었다. 국민들의 기대치는 높아졌고, 이어진 실업의 증가는 실망과 분노를 촉발했다. _ 앤터니 비버, <스페인 내전>, p39


 경제대공황과 이 시기 집권한 공화정부의 적절한 대안 제시 실패는 1936년 국민 진영의 쿠데타를 불러왔다. 스페인 경제 문제와 공화 정부의 개혁 정책 실패가 보수 세력들의 반발을 오면서 내전의 직접적인 발단이 되었지만, 국제 상황은 이를 스페인 국내 문제로 내버려 두지 않았다. 세계 경제 공황으로 각국의 유효수요가 부족한 상황에서 벌어진 전쟁은 다른 나라들에게는 경제 회생의 좋은 기회가 되면서 전쟁의 양상은 서서히 바뀌었다. 주변의 다른 나라들은 불간섭 주의를 표방하면서도 공화 정부와 국민 진영 모두에게 무기를 판매하면서 전쟁 특수를 누리면서 직접/간접적으로 개입하게 되었다. 


 스페인의 전쟁은 이제 단순한 내전이 아니었다. 스페인의 전략적 중요성과, 내전이 일어난 시점과 추축국들이 은밀하게 개발해 온 무기를 유럽에서 시험해보려고 한 시기가 맞아떨어지면서 내전에서 아마추어적 성격을 탈색시켰다. 국민 진영에는 외국인 고문, 참관인, 기술 전문가, 전투요원이 넘쳐났다. _ 앤터니 비버, <스페인 내전>, p259


 세계는 진보와 반동 간의, 혹은 문명과 붉은 야만 간의 '결정적인 한판 대결'의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 지 각자의 관점에 따라 예의주시했다. 모든 지역의 자유주의자들과 좌파 세력은 유럽이 전체주의 빙하 시대로 전락하기 전에 국제 파시즘을 마드리드에서 격퇴해야 한다고 믿었다. 반면에 보수주의자들은 마드리드에서 벌이는 일전을 공산주의의 거센 파도를 저지할 수 있는 기회로 생각했다. _ 앤터니 비버, <스페인 내전>, p322


 이처럼 스페인 내전은 국내적으로 또는 국제적으로 서로 다른 이해당사자가 각자의 이익을 위해 대립한 또다른 의미에서의 30년 전쟁이었다. 표면상으로는 신/구교의 갈등인 종교 전쟁이었지만, 이면에는 국가와 용병대의 이해관계가 얽힌 30년 전쟁처럼 스페인 내전 또한 이데올로기의 깃발 아래 치뤄진 국제전이었음을 우리는 <스페인 내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 전쟁은 국제적인 여론 조성이 전쟁의 승패에 큰 영향을 미친 새로운 전쟁 양상을 보여주었다. 


 전쟁이 진행되는 동안 공화 정부가 국제 사회의 여론을 자기편으로 끌어들이려는 전투에서 여러 차례 승리를 거두었을지 몰라도, 국민 진영은 영국과 미국의 소수 유력 인사들에게 힘을 집중함으로써 결정적 전투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국민 진영은 보수적이고 종교적인 정서에 호소하면서 동시에 공산주의에 대한 공포를 최대한 이용했다. 영국과 미국의 유력 인사들이 공화 정부에 품은 의심은 소련이 공화 정부에 군사 지원을 함으로써 사실로 확인되곤 했다. _ 앤터니 비버, <스페인 내전>, p426


 공화 정부가 맞닥뜨린 어려운 문제는 사건에 대해 서로 모순되는 두 가지 버전을 동시에 제공해야 했다는 것이다. 대외용 보고서는 프랑스, 영국, 미국 정부에게 공화 정부가 사유재산을 존중하는 자유 민주주의 체제라는 점을 납득시키려고 한 반면에, 국내에서 발표하는 성명서에서는 노동자들에게 자신들이 여전히 사회 혁명을 수호하고 있음을 설득하려고 했다. _ 앤터니 비버, <스페인 내전>, p437


 3년간의 내전 결과, 승리는 결국 세계 여론을 자신들에게 우호적으로 돌리는데 성공하고 독일과 이탈리아의 군사지원을 전폭적으로 받은 국민 진영에게 주어지면서 스페인 내전은 막을 내린다. 제2차 세계대전의 서막이 된 스페인 내전. 이 전쟁은 오늘날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스페인 내전>은 이 전쟁이 프란시스코 프랑코 바아몬데(Francisco Franco Bahamonde, 1892 ~ 1975)라는 극우주의자에 저항한 공화주의자들의 전쟁이라는 단순한 도식으로 설명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 반(反) 파시즘(fascism)이라는 명분 아래 공산주의자 뿐 아니라 자유주의자, 민족주의자들이 공화정부 밑에 집결했다는 사실과 파시즘 세력에 기득권 세력이 결탁했다는 사실은 전쟁을 바라보는 기준이 선악(善惡), 좌우(左右)가 될 수 없음을 보여준다. 그리고, 이러한 사실은 제2차 세계대전 직전에 일어난 스페인 내전에서뿐만 아니라, 직후에 일어난 한국전쟁에서도 적용되는 것이 아닐까. 


 한국전쟁을 바라보는 여태까지의 기준은 '공산주의 vs 민주주의'라는 단일한 기준이지만, 우리는 이 전쟁을 좌우 이념 뿐 아니라,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끝나지 않은 파시즘(또는 일본제국주의)과의 전쟁은 아니었는지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물론 이에 대한 학계의 연구는 상당히 많이 이루어졌겠지만, 일반 대중들 또한 기존의 편견에서 벗어나 보다 넓은 관점에서 한국 전쟁을 내려다볼 필요가 있음을 깨닫게 된다.

 

다른 한 편으로, 스페인 내전은 여말선초(麗末鮮初)의 격변기를 살아간 포은 정몽주(圃隱 鄭夢周, 1338 ~ 1392)를 떠올리게 한다. 고려말 기득권이었던 불교기반의 권문세족에 반대하는 신진사대부였던 포은은 조선의 개국에는 반대하면서 죽임을 당하게 되는데, 이러한 포은의 삶 또한 다른 의미에서의 이데올로기 갈등이 드러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하게 된다. 포은의 삶을 단순히 '고려의 마지막 충신'이라고 규정짓기보다 여기에 더해 '성리학'을 받아들인 혁명가로서의 모습을 더했을 때 그에 대한 평가가 보다 입체적이고 정확해지지 않을까. 스페인 내전 당시 이질적인 세력의 규합을 통해 우리는 입체적인 평가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된다. 우리에게 머나먼 이국의 스페인. 그들의 역사가 우리에게 주는 의미를 통해 시대와 공간을 뛰어넘어 오늘날 우리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것이 역사의 매력임을 다시 한 번 깨닫는다... 


 3월 31일 프랑코 군대는 최종 목적지에 도착했다. 교황 비오 12세는 프랑코에게 보낸 축하 메시지에서 "우리의 온 마음을 하느님께 올리면서, 가톨릭 스페인의 승리를 위해 애쓰신 각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라고 말했다. 치아노는 일기에서 "마드리드는 함락되었고, 수도와 함께 적색 스페인의 다른 도시들도 모두 함락되었다. 이는 파시즘의 새롭고 위대한 승리가 아닐 수 없다. 아마도 지금껏 거둔 가장 큰 승리일 것이다."라고 썼다. _ 앤터니 비버, <스페인 내전>, p685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0-10-25 09: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앤터니 비버의 <스페인 내전>은 오래
전에 사두고 읽지 못하고 있었는데...

겨울호랑이님의 포스팅을 읽고 나니
우선 스페인 내전부터 읽어야 하나 싶
어집니다.

포스팅은 정말 끝장이었습니다.

어쩌면 우리나라 분단의 기원도
스페인 내전에까지 가닿을 수도 있겠
구나 싶어졌습니다.

겨울호랑이 2020-10-25 09:31   좋아요 0 | URL
아마도 레삭매냐님께서 스페인 내전에 관심을 가지시면 조지 오웰의 「카탈루냐 찬가」, 헤밍웨이의「누구를 위해 종을 울리나」, 시몬 베유의 「중력과 은총」등이 줄줄이 이어져 나올 듯 합니다. 레삭매냐님의 리뷰를 은근히 기대해 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