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앙투아네트 - 왕비의 비밀 일기
뱅자맹 라콩브 지음, 이나무 옮김 / 이숲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770년 5월 17일. 베르사유. 내게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는 단 한 사람이 바로 내가 어제 공식적으로 결혼한 남자라는 사실은 얼마나 아이러니인가.  이것은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이야기인가.  나는 폐하께서  왕자보다 내게 더 관심을  보이신다는  인상을  받곤  한다. 세상이 거꾸로 돌아가는 것이다. 신부님도 어머니도 나를이런 상황에 대비하도록 가르쳐주시지 않았다. 게다가 솔직히 말하자면 사람들은 내가 남편과 친밀한  시간을  보낼  기회를  전혀  주지  않는다. 내가 조금 더  대범해지고,  내가 먼저 남편에게 다가가야 하는 것이  아닌지 모르겠다....

「마리 앙투아네트 : 왕비의 비밀일기」에는 오스트리아 황녀로 낯선 프랑스 땅으로 시집 온 이국의 공주의 시선이 잘 담겨있다. 개인의 감정이 아닌 국가의 이익을 위한 정략 결혼 속에서 마리 앙투아네트는 자신에게 관심없는 남편과 그럼에도 왕비로서의 의무 사이에 많이 힘들어한다.

1775년 6월 25일, 베르사유. 무엇보다도  루이와  프랑스에 후계자를 안겨주어야만 나의 지위가 확고해진다는 것을 물론 나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남편은 계속해서 침실에 들어오지 않고 나는 그이가 남편으로서 의무를 다해주기를 절망적으로 기다리고 있다. 갑자기 부담을 안겨주지 않으려 조심하면서  다정하고 매력적으로 남편을 대하고 있지만, 하루하루 세월이 흐르니 심리적인 압박이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

결혼 후 15년이 지나서야 겨우 의무감에서 벗어나 편안함을 느끼는 그녀의 고백에서 우리는 「마리 앙투아네트 : 베르사유의 장미」에서 그녀를 ‘로코코의 여왕‘이라 칭한 슈테판 츠바이크의 수식어가 무색해짐을 느낀다.

1785년 6월 25일, 베르사유.  어머니께서  살아계셨다면  얼마나 행복해하셨을까! 왕비의 임무를 완수한 이래 나는 드디어 나 자신이 되었다. 얼마 전부터는 친구들과 함께 트리아농에  내 거처도  만들었다.  모든 것이  새롭게 배치되어 세상에서 가장 멋진 곳이 되었다... 심지어 거기에 너무도 매력적인 작은 마을도 만들었다. 농부 부부도 고용해서 염소와 양, 수탉과 암닭,  멋진 암소 등 진짜 농장에서 볼 수 있는 가축도 모두 기르게 했다!! 이런 전원의 삶이, 짐승 소리와  꽃피는 자연이  나를 감동하게 한다. 궁정의 예법이나 위선 따위와 멀리 떨어진 이곳의 삶은 무척 평화롭다.

일기에 담긴 마리 앙투아네트의 글에는 많은 개인적인 감정이 드러난다. 우리는 이 일기를 통해 널리 알려진(그러나 사실이 아닌)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를 말한 세상 물정 모르는 왕비의 모습 대신 남편을 사랑하고, 자신의 방식으로 국가를 걱정한 혁명기를 살다간 왕비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1789년 6월 7일, 베르사유. 루이와 나는  날이 갈수록  힘드는 새로운 시련에 직면하고 있다. 하기만 정치상황이 쉴새 없이 나빠지고 있으니 슬픔에 잠겨 있을 수만은 없다. 왕에게는 지금 어느 때보다도 왕비인 나의 지지가  필요하다. 전국에 기근이 창궐하고, 삼부회 의원들의 영향을 받은 백성은 점점 더 과격해지면서 걷잡을 수  없는 폭력성을 드러내고 있다. 당장라도 폭동이 일어날 듯한 이 위태로운 분위기를 견딜 수 없다. 남편은 프랑스의 국왕이고, 그것은 신의 의지다.  그의 백성 중  누구도 왕을 대신해서 권력을 행사할 수 없다.

그렇지만, 이와 동시에 루이 15세의 정부 뒤바리 부인에 대한 부정적 묘사 속에 드러난 베르사유 궁정사회의 느슨한 분위기, 반면 프랑스 대혁명 시기의 급박함 속에 서 드러나는 지배층 인식의 한계 또한 느낄 수 있다. 개인과 공인으로서의 마리 앙투아네트. 마리 앙투아네트의 짧은 일기를 통해 그녀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3-17 15: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17 15: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삭매냐 2020-03-17 22: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겨호님의 글을 보니...

읽다만 츠바이크의 <마리 앙투아네트>
전기를 다시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겨울호랑이 2020-03-18 08:01   좋아요 0 | URL
저도 이번에 츠바이크의 치우치지 않은 판단과 통찰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레삭매냐님 즐거운 독서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