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철학사 1 - 권력과 욕망 : 조토에서 클림트까지 미술 철학사 1
이광래 지음 / 미메시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철학은 가로지르려는 욕망의 인자형이며 욕망의 표현형인 미술에게 지렛대 역할을 해왔다. 인자형은 의미의 토대가 되며 그것을 생산하도록 충동한다. 의미를 표면화하여 현상으로서의 텍스트를 생산하는 것이다... 가로지르는 욕망의 역사를 따라 그 표현형인 미술의 역사도 욕망의 고고학이 되었고, 계보학이 되어 왔다.(p26)

미술의 역사는 욕망 표현의 [억압에서 해방으로], 즉 [고고학에서 계보학으로]의 커다란 주름 현상을 보여 왔다고 말할 수 있다.... 르네상스를 경계로 미술의 역사도 [억압과 배설]의 두 시기로 가로질러도 무리가 아니다. 따라서 그 조건들, 즉 조형 욕망과 구속 그리고 해방과 자유를 인식소 episteme로 하여 기나긴 욕망의 학예로서 가로질러 온 미술의 흔적에 대한 철학적 역사 인식이 가능한 이유도 거기에 있다.(p27)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0-03-08 10: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인자형은 유전자형을 말하는 것인지요?
찰학과 미술을 관계 짓는 것은, 항상 흥미로운 것 같습니다. 일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을 중심으로 표현주의가 시작된 것을 보면, 전쟁 후, 문학 사상과 함께 미술도 함께 한것 같습니다.

겨울호랑이 2020-03-08 10:55   좋아요 1 | URL
<미술 철학사>에서 ‘인자형‘에 대한 한자가 함께 표기되어 있지 않아 정확하지는 않지만, 문맥상으로 인자(因子)로 해석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철학을 욕망의 원인으로, 미술을 욕망의 표현으로 저자가 해석하고 있다고 여겨집니다.^^:) 초딩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