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서니 브라운의 행복한 미술관 웅진 세계그림책 15
앤서니 브라운 글 그림, 서애경 옮김 / 웅진주니어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01년 6월부터 2002년 3월까지 나는 런던에 있는 테이트 브리튼 미술관에서 일했습니다. 교육개발원과 테이트 브리튼 미술관이 공동으로 주관해 3년 동안 추진한 ‘시각의 길(visual paths)‘라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것이었지요. 나는 미술관의 작품들을 가지고 시내 11개 학교에서 온 수많은 아이들을 가르쳤고, 그 아이들과 함께 작업도 했습니다. 그리고 아이들과 선생님들이 함께 하는 워크숍도 지도했습니다. - 서문 -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한 미술관」서문을 읽다보니 수십년 전 미국 배낭여행을 갔었던 일이 떠오릅니다. 당시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가장 크게 와닿았던 장면은 수많은 관람객이 지나다니는 중 휴대용 의자에 앉아 그림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던 초등학교 미술수업 모습이었습니다. 미술수업이라면 교과서 속의 작가, 화풍, 특징 등을 와우는 것으로 생각했던 당시 제게 세계 최고 화가들의 그림을 눈 앞에서 보고 감상을 나누는 모습은 부러움과 충격이었습니다.




이제는 시간이 많이 흘러 우리나라 교육도 많이 발전하고 달라졌겠지만, 좀 더 예술품을 통해 지식이 아닌 느낌을 배웠으면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런 교육을 받은 아이들이라면 모두가 세계적인 예술가가 되지는 않더라도 조금 더 풍성한 삶을 살지 않을까요. 무한한 우리 아이들의 가능성이 피어나기를 바라며 글을 마무리합니다...


그림놀이를 너무나 훌륭하게 해낸 아이들에게도 고마움을 전달합니다. (하긴 아이들이란 누구나 그림놀이를 잘 하게 되어 있지요.) - 서문-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9-11-13 13: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식과 느낌이 공존할 때 독창성도 키워지겠지요.

겨울호랑이 2019-11-13 16:05   좋아요 0 | URL
그렇습니다. 페크님 말씀처럼 지식과 감상이 한데 어울어저야 비로소 교양이 완성되리라 여겨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