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피부, 하얀 가면 문학동네 인문 라이브러리 8
프란츠 파농 지음, 노서경 옮김 / 문학동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란츠 파농(Frantz Fanon, 1925 ~ 1961)의 <검은 피부, 하얀 가면 Peau noire, masques blancs>은 흑인과 백인으로 대표되는 제국의 주변부와 중심부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를 단순히 인종(人種)문제로 생각하면 우리와 큰 관련이 없는 문제처럼 생각되지만, 조금만 생각을 바꿔보자. 제국주의 시대에 같은 유색인종인 일본에게 식민지 생활을 한 우리에게 검은 피부를 가지고 백인이 되고 싶어하는 이들은 황국신민(皇國臣民)이 되기를 열망했던 이들로 치환될 수 있다. 이후 <검은 피부, 하얀 가면>을 읽을 때 우리에게 이 책에서 다루는 문제는 보다 현실감있게 다가온다...


 사람은 우주의 조화에 전율하는 하나의 긍정이다. 뿌리째 뽑히고 낱낱이 흩어져 당황스러운 인간, 공들인 진실들이 하나씩 해체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처지의 인간은 자기 안에 공존하는 이율배반을 이 세상에 투사하기를 그쳐야 한다. 흑인은 검은 사람이다; 곧 일련의 정서 착란으로 우주 한복판에 박혀버렸는데 그는 거기서 나와야만 한다. 우리는 유색인이 자신으로부터 해방되는 것, 그것만 목표로 할 뿐이다.(p8) <검은 피부, 하얀 가면> 中


 백인은 자신의 흰색에 갇혀 있다. 흑인은 자신의 검은색에. 이 이중 나르시시즘이 어디로 흐르고 어떤 동기를 불어넣는지, 우리는 그것을 확실히 짚을 것이다.(p10)  <검은 피부, 하얀 가면> 中

 열등 콤플렉스가 있다면 그것은 다음 이중의 과정에 따른 것이다. 우선 경제적인. 그다음으로 이 열등성의 내면화, 또는 그보다 더한 열등성의 전염에 의한.(p11)... 흑인은 두 차원 모두에서 투쟁을 수행해야 한다 : 그 두 가지는 역사적으로 상호작용하기 때문에 한쪽만의 해방은 어느 쪽에나 불완전하다. 가장 나쁜 오류는 기계적 종속을 믿는 것이다. 더군다나 사실 자체가 그와 같은 체계적 성향에 어긋난다.(p12)  <검은 피부, 하얀 가면> 中

 우리는 백인종과 흑인종의 대면이 심리-실존적 콤플렉스를 만들어냈다고 본다. 우리는 그것을 분석함으로써 마침내는 파과하고자 한다.(p13)  <검은 피부, 하얀 가면> 中

PS. 1940년대 창씨 개명 당시 이(李)씨의 경우 미야모토(宮本)으로 바꾼 사례가 있어 이를 제목의 부분으로 옮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9-08-17 10: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번역 괜찮았나요?? 다른 출판사에서 나온 같은 책에 비해 영 알아먹기 힘든 한국어였던 기억이 있는데, 소양이 한참 부족하던 시절의 좀 지난 기억이라.....

겨울호랑이 2019-08-17 10:39   좋아요 1 | URL
^^:) 저는 잘 읽었습니다만, 제가 워낙 번역의 수준에 대해 잘 알지 못해 뭐라 말씀드리기가 어렵네요. 제 한국어도 그다지 좋지 못해서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