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의 시계, 푸앵카레의 지도 - 시간의 제국들
피터 갤리슨 지음, 김재영.이희은 옮김 / 동아시아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분방적식을 써서 세계지도를 그리려 애썼던 푸앵카레는 3차 미소 흐름이 2차 흐름을 만들어낼 때까지 미분방정식을 선택했다... 이와는 반대로 아인슈타인은 예측에서만이 아니라 엄밀하게 현상과 맞아떨어지는 이론 속에서 시간과 공간의 방향을 정하고 싶어했다.(p406)

푸앵카레는 공간과 시간이 심리적으로, 객관적으로, 그리고 단순하게 편리하다는 솔직한 인간의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세워진 객관적 관계의 엄밀한 표면에 고정되어 있다고 보았다... 그와는 달리 아인슈타인은 현상과 그 밑에 놓여있는 이론 사이의 깊이를 목표로 했다. 따라서, (아인슈타인에게) 이론의 형식은 그 세부적인 형식에서 현상의 실재성을 드러내주어야 했다.(p407)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19-06-15 17:1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아 극찬이 많네요~ 다른분들도 ㅎㅎ 읽고싶어요에 넣었습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겨울호랑이 2019-06-15 18:03   좋아요 2 | URL
20세기 초 과학사에서 상대성 이론이 어떤 의미를 갖는가를 전체적인 관점에서 잘 조망한 책이라 여겨집니다. 그러한 점에서 다른 분들도 좋아하신 듯 하구요. 초딩님께서도 좋은 독서 시간 가지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