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7 - 연산군일기, 개정판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7
박시백 지음 / 휴머니스트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에 폭군으로 길이 남아 있는 연산군.

연산군에 대한 평가는 대체적으로 폐비 윤씨의 죽음의 진실을 밝힌다는 이름하에 여러차례의 사화를 일으킨 폭군이면서, 어린 시기에 아버지에 의한 어머니의 죽음이라는 비극적 운명을 살게된 왕. 공적으로는 무능했지만, 개인적으로는 불행했던 인물이라고 내려진다.

모든 책을 읽을 때는 목적이 있듯이, 이번에 조선왕조실록을 읽으면서 내 자신에게 항상 되물어 보는 것은 `이 사건은 지금의 나에게 어떤 점을 일깨워주는가?` , `나는 이 사건을 어떤 관점에서 바라봐야 하는가?`하는 질문을 계속 하면서, `소통`과 `민의(民意)`이라는 관점에서 역사를 보고 싶었다. 역사를 어느 특정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을 교양서적으로 하기에 무리한 점이 분명히 존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왕조실록을 원본으로 볼 수 있는 소양이 내게는 없기 때문에, 만화를 통해 큰 줄기를 파악한다는 한계점도 있지만, 잔가지 대신 큰 맥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내가 주제를 잡아가기에는 더 좋은 것 같다.

연산군을 바라볼 때 어머니 죽음으로 많은 상처를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시대의 지도자로서 이를 극복하지 못한 실패한 왕이라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되었다.

그가 겪은 불행은 결코 일반적인 상황의 것이 아니었다. 그렇기에 우리는 그의 개인적 불행에 가슴아파한다. 하지만, 동시에 그의 위치 때문에, 그의 영향력 때문에 그의 무능력과 비이성적인 정치에 대해 비판하게 된다.

우리는 연산군처럼 자신의 아버지를 잃은 비극적인 상황을 겪은, 아니 어쩌면 더 힘든 시기를 보냈을 같은 왕조의 정조를 알고 있다.
연산군은 자신의 어머니는 비참하게 죽었지만, 자신은 신변의 위협이나, 왕위계승에 대해 의심을 받지 않을 수 있었다. 반면, 후대의 정조는 아버지 사도세자의 죽음과 이로 인해 어린 시절을 숨죽이며 10여년의 세월을 `역적의 자식`으로 살아가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조선 후기 성군으로 이름을 남기고 있지 않은가. 무릇 지도자는 자신의 처지가 불우함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스스로 극복해야하는 운명을 가지는 것 같다.

한편으로, 조선전반에 걸쳐서 백성이 가장 살기 좋은 시대는 아이러니하게도 `연산군 초기 10년간`이라고 한다. 그 당시에는 왜구, 명나라의 무리한 요구 등이 없어서, 백성들은 더할 나위없이 좋았다고 하니, 마치 우리나라에서 1980년대 후반 정치적으로는 `군사독재정권` 하에 암울한 시기를 보냈어도, 경제적으로는 `3低`로 한동안 흑자를 기록하여 호황기를 보냈던 상황과 비슷한 것 같다.

그렇게 본다면 `좋은 시절`이란 어느정도의 운(運)도 따라줘야하는 것 같다. 이런 외부적 요인인 운과 내부의 여러 요인에 의해 복합적으로 이루어진 결과가 `경제성장`, `민주화` 일 것이다. 이러한 결과를 자신들의 치세에 이루어졌다고 자신들만의 공으로 돌리는 요즘의 정치인들의 모습은 별로 좋게 보여지지 않는다.

연산군 일기를 통해서, 외로운 지도자의 길과 민생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