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케스 정암학당 플라톤 전집 17
플라톤 지음, 한경자 옮김 / 이제이북스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라케스`에서 소크라테스는 아테네의 두 장군 라케스와 니키아스와 더불어 용기에 관한 논의를 한다.

두 명의 장군들이 각각 자신이 생각하는 `용기`에 대한 생각을 하면서, `용기란 인내` , `용기란 두려워할 것과 대담하게 할 수 있는 것에 대한 앎` 이라는 결론에 이르지만, 이를 통해 모든 것을 설명하지 못하고 작품은 끝나게 된다.

`국가`에서 수호자 계급이 가져야할 덕성인 `용기`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이 작품이 플라톤의 초기 작품임에도 그의 이상적인 `국가`에 대한 내용이 곳곳에 담겨있다.

`도리아 선법`에 대한 찬양(188d), 교육에 대한 유용성(182a) 등을 통해 나타난 플라톤의 용기에 대한 생각은 절제에 대해 논의한 `카르미데스`와 더불어 `국가`를 향해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