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 대종: 사순시기 강론집 교부문헌총서 9
이형우 / 분도출판사 / 199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님의 죽음과 부활로 요약되는 빠스카 신비는 그리스도교의 모든 신비를 수렴하는 중심이며 구세사에 의미를 부여하는 정점이고 그 목적이다. 사순시기는 이 빠스카 신비 또는 빠스카 축제를 준비하는 때이다... 레오 대종은 사순시기를 빠스카 축제를 준비하는 보조적인 시기로만 보지 않는다. 주님의 수난 없이는 부활도 없으며, 수난과 부활은 하나의 빠스카 신비에 결합되어 있다는 원칙하에 레오 대종은 주님의 수난에 동참하지 않은 사람은 주님의 부활에 동참할 수 없다고 누차 강조한다.(p15) <레오 대종 : 사순시기 강론집> 해제 中


  <레오 대종 : 사순시기 강론집 Item alius jejunio quadragesimae>에서 레오 대종(Leo Magnus, 390 ~ 461)은 사순시기의 의미와 신자들이 이 시기를 보내는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한다. 십자가 위에서의 '죽음'과 3일 후의 '부활'이라는 '하강(下降)'과 '상승(上昇)'이라는 극적인 사건이 빠스카(Pascha) 축제라면, 축제 이전의 40일간에 해당하는 사순시기는 일종의 목욕재계(沐浴齋戒) 의 시기에 해당한다.


 우리가 주님의 수난에 동참하는 길은 사순시기의 수계생활(守誡生活)을 충실히하는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수계생활은 구원의 신비들의 의미와 중요성을 깨달아 인간을 죄로 유인하는 마귀와의 싸움에서 이기고, 양심성찰을 통해 마음을 정화하고, 그리스도의 수난에 동참하는 단식을 하며, 이웃 사랑과 하느님께 대한 사랑을 하나로 묶어주는 자선을 하고, 우리가 자주 바치는 주의 기도에서 하느님과 맺은 계약에 따라 우리에게 잘못한 이들을 용서하는 것 등을 말한다.(p15) <레오 대종 : 사순시기 강론집> 해제 中


 레오 대종의 강론집의 내용은 '수계생활'로 압축할 수 있을 것이다. 사순시기에 이루어진 12개의 강론은 '수계생활을 통한 수난 동참'이라는 주제로 연결되어 있다. 1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취약계층의 많은 이들이 고통받고 있는 이 시기에 어느 때보다 우리가 유념해야할 내용이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자비심에서 나온 행적은 우리의 기쁨이 되며, 영생을 위해 먹는 그 양식들로 우리는 충만하게 될 것입니다. 가난한 이들이 우리의 경비로 식사하고 배부르게 되는 것에 기뻐합시다. 병들어 누워 있는 이들, 허약한 노약자들, 추방당해 고통중에 있는 이들, 버려진 고아들, 홀로 되어 슬픔중에 있는 과부들에게 인간적인 애정을 가지도록 합시다.(p125)<레오 대종 : 사순시기 강론집> 中


 먼저 가난한 신자들을 도와 주어야 하고, 아직 복음을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궁핍한 가운데 어렵게 살아가는 (미신자들)도 도와 주어야 합니다. 사실 우리는 하느님의 모상대로 창조된 본성을 그들과 함께 지니고 있으며, 육적 기원의 관점에서나 영적 출생의 관점에서나 그들과 구분되지 않습니다.(p135) <레오 대종 : 사순시기 강론집> 中


 가혹함을 유순하게 하고, 화를 가라앉히며, 모든 잘못을 서로 용서해 주며, 용서를 청하는 사람은 스스로 복수를 요구하지 말하야 합니다.(p163)... 자선 행위라는 하나의 이름에는 칭찬받을 만한 많은 선행이 내포되어 있으며, 신자들이 가지고 있는 재산은 서로 다르더라도 그 정신은 같을 수 있습니다. 하느님께 대한 사랑과 이웃에 대한 사랑의 의무는 어떤 장애가 있다 하더라도 서로 상충하지 않으며, 늘 선에 부합하려는 원의를 가지는 데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일은 없습니다.(p171) <레오 대종 : 사순시기 강론집> 中


 PS. 4.3 사건, 4.12 부활절, 4.16 세월호 참사, 4.19 혁명, 4.30 부처님 오신날. 4월의 달력을 보면서 힘든 시련과 시련에서 피어난 빛과 연꽃을 함께 발견하게 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4-06 10: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06 11:0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