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혈자리 이야기 - 인문학으로 본 내 몸을 소통시키는 단추
최성진 지음 / 좋은땅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호자인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의사 선생님처럼 의학공부를 엄청나게 하는 것도 아니고, 수치를 매일 바라보면서 애만 태우는 것도 아니며, 퇴원해 숙소로 돌아가면 침돌이의 원기 회복을 도울 수 있는 전통의술인 침과 소쿠리 뜸을 열심히 정성스럽게 해주는 일밖에 없다는 생각을 다시금 해보는 계기만 되었다.(p62)

얼마전 이웃분으로부터 새해 선물로 <나의 이야기, 혈자리 이야기>를 선물받았다. 생활 수기와 침술 관련한 생활 지식이 담긴 책은 쉽게 읽히면서도 잔잔하게 다가온다. 아들의 건강을 염려하는 아버지의 마음.

책에는 어린 나이에 암으로 투병해야 하는 아들과 이를 지켜봐야 하는 아빠의 마음이 담겨있다. 얼마전 암으로 가까운 가족을 떠나보내야 했기에, 책에 담긴 아픈 이를 지켜봐야하는 마음이 낯설지 않다. 아픈 가족이 겪는 무력감. 환자가 겪는 고통에는 미치지 못하겠지만, 어쩌지 못하는 안타까움의 크기 역시 적지 않음을 담담하게 적힌 문장을 통해 느낀다.

침돌이가 입원한 병원은 최고의 인재들이 모이는 대학병원이다. 그곳에 입원을 했으니 모든 것은 서양의학 기준으로 만들어진 치료법에 따라야 한다. 당연한 일이다.(p65)

<나의 이야기, 혈자리 이야기>가 잔잔하게 다가오는 다른 이유는 저자의 열린 마음이 아닐까. 책에는 제목 그대로 침술을 전공한 저자의 이야기가 담겨있지만, 저자는 동양의학이 최고다라는 방식의 접근을 하지 않는다. 상황에 맞게 아들의 간암을 수술로 치료하는 방법을 선택하며, 자신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아들을 간호하는 아빠의 모습은 만용이 아닌 용기가 어떠한 것인지를 보여준다.

침술이나 지압은 혈자리 자극이다. 침술은 혈자리에 침을 놓는 것이고, 지압은 혈자리를 손가락으로 누르는 것이다.(p116)

본문에는 혈자리와 관련된 내용도 있지만, 많은 분량은 아니다. 아마도 침을 전공하지 않은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내용을 풀어 놓는 것이 무의미하다는 저자의 판단 때문이었을 것이라 여겨진다. 혈자리에 대한 전문적인 내용보다는 혈자리를 통해 생활 건강을 지키자는 저자의 주장을 받아들이면 될 듯 하다.

이런 면에서 <나의 이야기, 혈자리 이야기>는 지식을 주는 책이 아니라, 부모의 사랑이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책이라 생각된다. 모처럼 딱딱한 지식이 아닌 부드러워지는 경험을 선물해 주신 이웃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글을 마무리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1-10 17: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10 21:3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