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는 척 길벗 어린이 문학 12
우메다 슌사코 글, 우메다 요시코 그림, 송영숙 옮김 / 길벗어린이 / 199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 초등학교의 이지메(집단따돌림) 이야기. 한 학급에서 약한 아이 ‘돈짱‘이 당하는 괴롭힘과 이를 지켜보는 ‘나‘. ‘나‘는 돈짱이 겪는 어려움을 알지만, 자신 또한 괴롭힘을 당할 수 있기에 이를 외면한다. 자신이 괴롭힘을 당할 때까지.

「모르는 척」은 학교폭력이 아이들만의 문제가 아님을 알려준다. 집단따돌림을 알면서도 외면하는 교사와 아이들의 문제를 귀기울이지 않는 부모의 모습 속에서 우리는 학교폭력이 사회문제임을 깨닫게 된다.

이 책을 읽고난 후 아이에게 무엇을 알려줘야 할까를 잠시 생각해 본다. 친구를 괴롭혀서는 안된다는 원론적인 이야기가 이 책의 결론이자 학교폭력의 답이 될 수 있을까. 그렇지 않을 것이다. 주인공 ‘나‘도 엄밀하게는 돈짱을 따돌림하지 않았지만, 문제는 사라지지 않았다.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나‘가 괴롭힘을 목격했을 때 약자의 편에 서지 않았다는 것에 있지 않을까.

우리는 아이들에게 친구가 괴롭힘을 당할 때 그것을 그냥 바라봐서는 안돤다고 말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만, 선뜻 그런 이야기가 입밖으로 나오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내 자신이 사회에서 약자를 방관하는 다 자란 ‘나‘이기 때문 아닐까.

돌이켜보면 나는 살기 힘들다는 이유로 ‘나만 아니면 된다‘는 생각으로 내 주변의 약자를 외면하고 살아온 것은 아닐까. 그리고, 그런 우리가 만든 구조에서 학교 폭력과 같은 사회 폭력이 태어났기에, 내가 아이에게 약자 편에 서라는 말을 선뜻 못하는 것은 아닌지 반성하게 된다.

약자의 괴롭힘에 침묵으로 일관한다면, 그 결과로 우리의 아이들 역시 폭력의 희생양이 될 수 있으며, 결국은 우리 자신이 희생될 차례가 되었을 때는 늦는다는 ‘순망치한‘의 고사를 떠올리며 책을 덮는다.

「모르는 척」에는 학교 폭력에 대한 해결책은 던져 주지 않는다. 그렇지만, 이런 열린 결말을 통해 한 명의 시민으로, 아이를 둔 아빠로서 어떻게 살아야하는가를 담담하게 제시한 좋은 책이라 생각하며 리뷰를 마무리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1-09 15: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09 16: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10 18: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11 16:3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