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문화사 4 - 국가 1920~1960 유럽 문화사 4
도널드 서순 지음, 오숙은 외 옮김 / 뿌리와이파리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문을 내는 목적이 이윤이라는 점에서, 몇몇 나라, 특히 영국에서는 언론은 그 자체로 장사였다. 그러나 권력과 영향력 역시 상품이다. 막강한 제조업이나 금융집단은 신문으로 얻는 정치적 이점이 가치 있다고 여기는 한, 신문으로 인한 손실을 감당할 수 있었다.(p338)... 대체로 ‘자유‘세계의 언론은 민간 부문에 의존했다. 무엇보다도 먼저 사주가 어느 한도 안에서 자신의 정치적 성향을 강요할 수 있었기 때문이고, 그다음으로는 언론이 광고에 의존했기 때문이다.(p339)

프랑스의 주요 정치인들은 이미 법적인 수단 대신 동맹과 지지를 구축해서 언론을 이용하고 통제하는 방법을 배워둔 터였다. 가장 간단한 방법은 사주들에게 재정적인 혜택을 줌으로써 정치적 지지를 끌어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정치인들은 신문의 정치적 영향력을 과대평가한 탓에, 신문 앞에서는 늘 비굴했다.(p340)

어느 당이 집권하든 여당에 영합하는 것을 정치참여로 치지 않는다면, 정치참여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대중언론의 주요 특징 가운데 하나였다.(p342)... 독자들이 신문의 정치적 독립을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한, 정치적 독립은 성공을 위한 필요조건이 아니다.(p346)... 신문은 정부의 수많은 보호조치 때문에 더욱더 정치권력에 의존해갔다.(p347)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0-11 09: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0-12 08:1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