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놀 책세상 니체전집 10
프리드리히 니체 지음, 박찬국 옮김 / 책세상 / 200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존의 윤리 법칙을 전복시킨 사람은 모두 지금까지 항상 악한 인간으로 간주되어 왔다. 그러나 이 윤리 법칙을 더 이상 고집할 수 없게 되고, 사람들이 이런 사태에 만족하게 되었을 경우, [악하다는] 술어는 점차 바뀌게 된다. 역사는 훗날 선한 인간이라고 불리게 되는 이러한 악한 인간들만 다룬다.(p38)

브라만교의 시인들은 관습을 모든 좋은 것들의 시혜자로 끊임없이 찬양했다. 그들의 논지는 참되다! 한 걸음 더 나아가서 그들에게는 승려와 매개하는 사람들 역시 더 이상 필요하지 않았다. 그리고 자력에 의한 구원을 가르치는 교사, 즉 부처가 출현했다. 아직도 유럽은 이러한 문화적 단계에서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는지!(p104)

사람들은 단지 커다란 신체와 그것의 지체들만 있으면, 보다 값싸고 덜 위험하게, 그리고 보다 균일하고 보다 통일되게 운영할 수 있다고 기대한다. 어쨌든 이러한 신체와 지체들을 형성하는 충동들과 보조적인 충돌들에 일치하는 모든 것은 선한 것으로 느껴진다. 이것이 우리 시대의 도덕적인 근본 흐름이다.(p152)

초조감과 애정 속에서 힘에 대한 저 열광적인 욕망이 다시 나타난다. 힘에 대한 이러한 열광적인 욕망은 옛날에는 진리를 소유하고 있다는 신념에 의해 불붙었고 너무나 아름다운 이름으로 자신을 가장했기 때문에, 사람들은 떳떳한 양심으로 비인간적인 일을 감행할 수 있을 정도였다.(p224)

‘강함의 악‘은 본의 아니게 타인에게 고통을 준다. 그것은 자신을 분출하지 않으면 안 된다. ‘약함의 악‘은 타인에게 고통을 주려 하면서 상대방이 고통스러워하는 것을 보려 한다.(p311)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9-01 10: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01 14: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01 15: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01 16:3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