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적의 길 - 축적의 시간 두 번째 이야기
이정동 지음 / 지식노마드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산업의 성공이 놀랍기는 하지만 기적은 아니다. 모든 국가의 발전 과정을 압축적으로 보여주었을 따름이다... 설비를 도입하고, 매뉴얼을 학습하면서, 실행 역량을 확보하는 것으로 산업발전을 시작했다. 나아가 개발도상국으로서는 드물게 개념설계에 도전하고. 시행착오를 버티면서 세계적 수준의 제품을 만든 사례를 만둘어냈다. 그 결과 27,000달러가 넘는 일인당 국민소득을 달성했다. 그러나 성장이 멈추고 있다. 외환위기 이후 새로운 도전이 사라지고 시행착오를 두려워하면서, 20년전 성공한 혁신적 도전의 잔상으로 버티고 있다.(p235)

변화를 위한 핵심 열쇠는 다음의 4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고수의 시대(축적의 형태), 스몰베팅 스케일업 전략(축적의 전략), 위험공우 사회(축적지향의 사회시스템), 축적지향의 리더십(축적지향의 문화)(p244)

「축적의 길」의 전작 「축적의 시간」을 읽었을 때 상당한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 당시 주가가 고공행진을 하던 ICT산업과 조선, 자동차 등 한국 주력 제조업이 경쟁력을 잃고 있다는 사실과 함께 빠른 속도로 성장한 중국 제조업의 현실을 알려주는 책 내용은 아팠지만, 현실을 바로보는 유익함을 주었다.

그리고, 「축적의 길」은 이러한 현실에 대한 답으로 나온 후속작이다. 그렇지만 이 책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든다. 「축적의 시간」은 산업 분야별로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가 담겼기 때문에 보다 문제의 심각성을 체감할 수 있었던 반면, 「축적의 길」에서 제시하는 해결책, 대안은 추상적이라는 느낌을 지우기 힘들다.

과거를 맞추는 무당은 많으나, 미래를 예언하는 무당은 적다고 했던가. 그래서, 추상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전작에 미치지 못한 내용은 아쉽게 느껴진다...

ps. 기술 축적이 되기 위해서는 성형외과 의사보다 엔지니어가 되었을 때 더 좋은 대우가 보장된다는 신호를 보낸다면 간단하게 해결되지 않을까? 벤처 창업 후 기술을 빼앗기지 않고 몇 년 뒤에 구글, 아마존, 알리바바와 같이 성장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둔다면 마치 4대강 보개방 후 철새가 돌아오고, 물이 맑아진 것과 같이 기업 생태계가 살아날 것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축적의 길」은 이 부분에 대해 거의 말하지 않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8-08 17: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8-08 17:4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