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 강의 2 아카넷 한국연구재단총서 학술명저번역 580
외젠 비올레르뒤크 지음, 정유경 옮김 / 아카넷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나라가 예술을 갖기 위해서는 실제로 모든 이가 그 예술을 실천할 수는 없다고 해도 모두가 그것을 이해할 수 있고 논할 수 있어야만 한다고 믿는 저는 그 가르침을 덮고 있는 두꺼운 베일을 걷으려고 노력할 것입니다.(p138)

우리들, 19세기의 서구 민족들에게 건축 설계의 올바른 방법은 오직 하나뿐이라는 것이 분명합니다. 즉 주어진 프로그램의 조건들을 만족시키고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을 이용해 우리 시대의 관습이 부과한 모든 필요에 맞는 형태를 찾는 것입니다.(p143)

종교 전쟁 이후에 왕국에 평화가 거의 회복되자 귀족들은 활력을 되찾았습니다. 전쟁과 궁핍의 시기를 보내고 그들의 영주로서의 관습에 공백이 생겼습니다. 그 결과로 그들은 자신들의 성을 재건하거나 복원하자마자 내부 장식에서 검소함과 평온함을 선호하게 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p220)

다양한 시점을 고려해 정면과 측면, 근거리와 원거리에서 모두 쾌적하고 다양한 효과들을 얻을 수 있는 방식으로 부분들을 결합할 필요가 있지만 내부에 관해서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홀의 내부 건축은 오직 내부에서만 조명될 수 있고, 따라서 그 표면은 상대적으로 높이가 제한되어 있으며, 보는 이는 수평선상에서 이동하게 마련입니다. 그러므로 건축가는 보는 이의 시선이 펼쳐지는 제한된 표면을 계산에 넣어야 합니다.(p273)

그리스의 재능은 발명하는 것이 아닙니다. 지적 질서에서 그것은 조직하고, 관계들을 수립하고, 결론을 연역하며, 추론을 그 극한까지 밀어붙이는 것입니다. 물질적 질서에서는 그들이 다루는 형태에 가장 참되고 아름다운 표현을 투여하고, 그 원리를 변화시키지 않으면서 수정하는 것입니다.(p293)

우리는 12세기와 13세기가 차지했던 그 무대가 예술의 역사에서 가장 교훈적인 것 중 하나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그때 근대적 관념을 향한 엄청난 지적 운동이 시작되었기 때문입니다.(p117)

프랑스의 예술가들은 어쨌든 그들의 본보기를 선별했고, 그리스의 감정을 반영한 본보기들을 골라냈습니다. 그러나 13세기 초를 지나면서 프랑스 건축은 전통적 조각을 버리고 지역의 식물군을 솔직히 받아들였습니다. 이것 역시 그리스적 방법을 반영하고 있습니다.(p315)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7-16 10: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6 11: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7 07: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7 07: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7 11: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7 1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09: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8 11:4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