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 - 영성으로 이끄는 교육
얀 우베 로게, 안셀름 그륀 지음, 장혜경 옮김 / 로도스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 Kinder Fragen nach gott>는 안셀름 그륀(Anselm Grun) 신부와 독일 교육학자 얀 - 우베 로게(Jan - Uwe Rogge)가 어린이 교육과 부모의 영성(靈性)에 대해 나눈 대화를 정리한 책이다. 교육학자인 얀 - 우베 로게의 교육관에 뼈대를 두고 여기에 안셀름 그륀 신부의 영성을 살로 입힌 이 책이 우리에게 말하는 바는 무엇일까. 이에 앞서 얀 -우베 로게 교수의 교육관을 살펴보자.


  저 책에 관한 서평을 보니 저의 교육관이 주요한 4가지 개념을 교육의 핵심으로 삼았다고 합니다. 저는 이 주장에 동의합니다. 경계의 경험과 규정, 인내, 여유, 위대한 감정의 경험. 아이들의 삶에 동행하는 사람은 위대한 감정을 경험합니다. 이때 교육의 측면에서 더욱 중요한 것은 아이들이 경험하는 갖가지 감정을 지지하는 것입니다.(p9)... 또한 교육에는 인내가 필요합니다. 인내란 지금 이 순간에 머문다는 뜻입니다... 한편 인내는 여유와 깊이 관련돼 있습니다. 있는 그대로 내버려 두고 허용하는 것입니다.(p10)... 끝으로 아이들에겐 경계가 필요합니다. 경계는 아이들이 독립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공간과 시간을 정해줍니다. 중요한 건 아이들이 경계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보고 싶어 한다는 겁니다.(p11)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 中


 얀 - 우베 로게 교수는 자신의 교육관을 위대한 감정의 경험, 여유, 인내, 경계로 크게 정리한다.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다보면 부모들 또한 아이들과 함께 여러 경험을 하게 된다. 이러한 위대한 경험의 과정을 부모는 어떠한 마음올 받아들여야 하는 것일까. 안셀름 그륀 신부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부모는 아이들과 경험을 공유하면서, 아이에 대해서도 배우게 된다.


 아이와 더불어 산다는 것은 아이에게서 배운다는 의미이다. 또한 두려움에 직면한 아이와 동행한다는 건 그 아이가 두려움을 어떻게 극복해내는지 지켜본다는 의미이며, 아이의 입장에서 생각해야 한다는 의미이다.(p102)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 中


 그렇지만, 많은 경우 부모들은 이 과정의 의미를 깨닫지 못한다. 아이의 경험의 의미를 아이와 함께 생각하기보다, 자신의 과거에서 의미를 끌어와 공감하지 못하거나, 심한 경우 자신의 바람을 아이들에게 강요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위험에 대해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는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사진] 화목한 가정(출처 : https://kor.pngtree.com/)


 부모는 항상 자신의 바람을 아이에게 투영할 위험이 높다. 그러면 아이는 자신이 살아서는 안 되는 삶을 살아야 한다. 부모는 아이에게 모든 길을 열어주었다고 믿지만, 사실 아이는 부모의 삶을 대신하는 것일 뿐 자신의 길을 가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p72)... 아이와 건강한 관계를 형성하려면 교육적인 격려와 아이의 유일성에 대한 경탄 사이에서 적절한 긴장관계를 유지해야 한다.(p73)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 中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는 아이들과 부모의 관계를 삶의 동반자 관계로 바라본다. 같은 위치에 있는 동등한 가정의 구성원들이기에 모두의 목소리는 소중하다. 그리고, 이는 부모들은 아이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아이들이 바라는 부모의 모습은 어떤 모습일까.


 아이들이 원하는 부모는 자신과 자신의 행동을 지지해주는 부모다. 각종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해둔 부모, 모든 문제에 대해 서둘러 대답해주는 부모가 아니다. 사실 완벽한 부모는 없다.(p41)... 완벽주의를 버리라는 건 아이가 무엇을 원하든 상관하지 말고 무관심해지라는 뜻이 아니다. 완벽주의의 반대말은 '나는 최선을 다했어. 그걸로 됐어!' 하는 식의 인간적 태도를 키우는 것이다.(p42)... 불완전한 자신을 받아들이고 인정해야 자의식도 생기고 자신감도 생긴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일과 강점을 깨닫고, 더불어 자신의 약점과 문제점을 인정해야 자신은 물론이고 아이들의 불완전함을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다.(p43)... 아이들은 자신에게 뭔가 기대하는 관계를 원치 않는다. 조건 없는 인정과 사랑을 원한다.(p46)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 中 


 아이들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부모를 위한 길이기도 하다. 부모가 원하는 모습이 아닌 아이들의 모습 그대로를 받아들였을 때 우리는 진정한 삶의 신비를 발견하게 된다. 


 아이들은 끈기 있는 지혜의 스승이다. 말로 하는 대신 행동으로 보여주기에 어른들이 금세 알아차리지 못하지만, 정말 많은 것을 가르쳐주는 스승이다.(p23)... 사회적 병폐가 만연한 세상에서 방향을 잃은 채 미래에 대한 두려움에 떨며 살다 보니 내면을 들여다봐야 할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진다.(p26)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 中


 나를 닮은 아이가 보이는 행동 속에서 내 자신을 발견할 때가 많다. 아이의 행동이다 보니 좋은 모습도 있지만, 내가 부족한 모습 또한 발견되기에, 아이의 모습을 바라보는 과정에서 기쁨. 슬픔. 반가움, 안타까움 등 수많은 감정이 올라오는 것은 느낄 때가 많다. '이 점은 고쳤으면 싶은데...' 하는 부분에 대해 부모가 안타까움을 느끼거나 그리고, 심한 경우에는 '화'가 치밀어 올라오는 것을 느끼는 것은 거의 모든 부모가 느끼는 공통된 감정일 것이다. 그럴 때마다 자신의 감정을 풀어낸다면 아마 자녀와의 관계가 위태로워질 것이기에 많은 부모들은 자신만의 방법으로 그 순간을 넘길 것이다. 


 개인적으로 그런 경우에는 한 가지 질문을 던져본다. '내 부모님은 어떻게 하셨을까?' 나와 아버지 나이 차이는 30년 나는데 반해 나와 연의 나이 차이는 35년도 넘게 난다. 내가 지금 겪고 있는 상황을 아버지는 나보다 훨씬 어린(?) 나이에 겪으신 셈이니 얼마나 당황하셨을까? 그런 생각을 하면서, 다시 아이 문제를 바라보면 아버지보다는 형님되는 마음으로 문제를 바라보게 되어 조금은 너그러워진 마음으로 대하게 되고, 동시에 아버지를 조금씩 더 이해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많이 부족하겠지만. 그런 의미에서 아이가 지혜의 스승이라는 말을 마음 깊이 느끼게 된다.  


 교육학자 카타리나 마르틴과 헬무트 베첼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어디엔가 도착하기 위해 발걸음을 떼는 것이 아니다. 움직이기 위해 발을 옮겨놓는 것이다. 목적을 위해 길을 희생하는 건 삶을 희생하는 것과 같다. 교육도 이와 같다. 배우고 알아가는 것은 길이지 목표가 아니다.(p27)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 中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는 우리에게 자녀를 어떻게 키우라고 말하지 않는다. 그저 조금 빨리 태어난 사람이 늦게 태어난 사람과 함께 살아가는 곳이 가정(家庭)이고, 함께 배우고 알아가는 과정이 교육(敎育)이라는 것을 책을 통해 말하고 있다. 자녀에 대한 지나친 기대와 완전한 희생 대신 자기 자신을 돌보는 것이 진정으로 자녀를 사랑하는 길이라는 내용의 책을 읽다보면 어느새 책의 막바지에 이르게 된다.


[사진] 황혼 무렵 노모와 아들(출처 : 위키트리)


 아이들이 독립하고 나면 자식이 부모의 심적 균형에 얼마나 많은 기여를 했는지 새삼 깨닫게 된다. 그러므로 이제 부모에게는 아이가 없는 상태에서 부부 관계를 새롭게 정립해 나가야 할 중요한 과제가 남게 된다. 많은 가족 구성원이 함께 살다가 다시 부부만 남게 된다. 이때 부모는 다시 남자와 여자가 되어야 한다.(p221)  <아이들이 신에 대해 묻다> 中


 언젠가 자녀들은 독립할 것이고 부모들은 이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그때 다시 신혼때처럼 남자와 여자 둘 만이 남았을 때, 우리는 다시 설레는 마음으로 황혼(黃昏)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인가. 이에 대한 답은 저자 중 한 명인 안셀름 그륀 신부의 다른 저작 <황혼의 미학>을 통해 찾아보면 좋을 것이다. 이는 다음 기회로 미루면서 이번 리뷰를 갈무리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7-29 14: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7-29 17: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04 10: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04 15:4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