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까칠한 숲노래 씨 책읽기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4.5.13.


《우리말의 신비 ㄹ 고침판》

 정재도 글, 지식산업사, 2005.4.25.첫/2008.7.10.고침



집에서 폭 쉬면서 ‘까칠읽기’를 생각한다. 갈수록 둘레에서 ‘까칠읽기’를 하는 이웃이 사라진다. 고분고분 이쁜말(주례사)로 추키는 ‘주례사읽기’만 넘친다. “좋은 게 좋다”면서 두루뭉술하게 넘어가는 이 나라에서 굳이 까칠하게 읽고 말하면서 일해야 하는지 되새겨 본다. 한참 되새겨 보니, 나는 예나 이제나 앞으로나 까칠해야겠다고 본다. 싸움터(군대)에서 얼뜬 중대장이나 윗내기(선임병)가 두들겨패거나 노리개질(성폭력)을 일삼았어도 까칠하게 스스로 달랬기에 살아남았고, 어린배움터(국민학교)에서도 주먹질(학교폭력)에 시달리는 동안 까칠하게 스스로 다독였기에 살아남았다고 느낀다. 《우리말의 신비 ㄹ 고침판》은 첫머리는 알뜰살뜰 여는 듯싶었으나 이내 줄거리가 엉키고 마침내 엉뚱하게 끝맺고 만다. 우리말을 사랑하려는 뜻을 펴는 분들부터 “우리말의 신비”라면서 “-의 + 신비” 같은 일본말씨를 붙잡는다면, 삿대는 바다가 아닌 멧자락으로 가겠지. ㄹ을 알려면 ㄹ뿐 아니라 ㄱ과 ㄴ과 ㄷ과 ㅁ을 보고, ㅅ과 ㅇ과 ㅈ도 나란히 보아야 한다. 그냥 ㄹ에서 멈추면 죽도 밥도 아니다. 돌나물을 훑는다. 풀노래를 듣고 밤별을 헤아린다. 우리말 수수께끼를 찾아보려는 이웃이나 동무를 만나기는 참 까마득하구나.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까칠한 숲노래 씨 책읽기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4.5.12.


《아름다운 까마귀 나라》

 권정생 글·김용철 그림, 산하, 2010.3.10.



어젯밤부터 쏟아지는 비는 잦아든다. 새벽에 문득 떠올라서 ‘가입’이라는 일본스런 한자말을 놓고서 노래꽃(동시)을 한 자락 쓴다. 오늘은 〈책과 아이들〉에서 ‘바보눈, 이오덕 읽기 모임’ 첫걸음을 편다. ‘바보눈’은 “바라보고 보살피는 눈”을 줄인 이름이다. 떠난 어른을 바라보면서 오늘 나를 보살필 줄 아는 눈빛을 새롭게 가꾸려는 길에 ‘이오덕과 살림씨앗과 책’을 나란히 놓고서 생각을 이어 보자는 자리이다. 《아름다운 까마귀 나라》를 오랜만에 되읽었는데 살짝 숨이 막혔다. 줄거리하고 목소리를 너무 앞세운 나머지 그만 ‘위에서 내리누르는 가르침’ 같은 얼거리이다. 사람들이 잘 모르기 일쑤인데, ‘이오덕·권정생’ 두 분을 곰곰이 보면, 이오덕 어른은 타이르는 글빗이요, 권정생 할배는 나무라는 채짝이다. 오늘날 우리나라는 ‘글빗(비평)’이 사라졌다. ‘추킴질(주례사)’만 넘친다. ‘주례사비평’ 같은 말을 으레 쓰는데, 주례사는 비평일 수 없다. 주례사는 허울이요 허물이다. 우리는 허물을 벗어야 비로소 살림눈을 뜰 수 있다. 권정생 할배가 아직 붓을 쥘 힘이 있을 무렵에 “할배요, 이 글은 목소리가 너무 앞서네요. 나무랑 나무 이야기인데 나무 마음을 더 담아야 하지 않을까요?” 하고 여쭌 이가 없었을까.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까칠한 숲노래 씨 책읽기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4.5.11.


《천막의 자두가르 2》

 토마토수프 글·그림/장혜영 옮김, 서울미디어코믹스, 2023.7.30.



아침에 새소리를 듣는다. 부산이더라도 새가 사람 곁에 있다. 귀를 기울이면 새를 만나고, 눈을 뜨면 나무와 들꽃을 만난다. 전철을 타고서 〈책방 감〉에 찾아간다. 지난해에 연 마을책집이다. 이렇게 알뜰하면서 아늑하게 여민 책집이 부산교대 건너켠에 있네. 게다가 이곳하고 아주 가까이 〈책과 아이들〉이 있다. “부산사람들 참 멋지네!” 하고 혼잣말을 한다. 책을 다 읽고서 부산교대에 들어가 본다. 어귀에 큰나무가 꽤 있더니, 안쪽으로도 나무가 우거진다. 아름답구나. 어린이 길잡이를 가르치는 배움터가 조촐하게 숲이니, 이곳을 다닌 젊은이는 듬직한 일꾼으로 크겠구나. 오늘은 20시부터 연산동 〈카프카의 밤〉에서 ‘이옹모임, 이오덕 읽기 모임’ 두걸음을 꾸린다. ‘이오덕·권정생’ 두 분이 다르면서 닮은 매무새와 살림결로 어떻게 마음빛을 일구어 생각꽃을 피웠는가 하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야기는 03시까지 신나게 이었다. 《천막의 자두가르 2》을 돌아본다. 매우 잘 나왔고, 잘 여미었고, 잘 풀어냈다. ‘만화 그리는 청소년’인 우리 집 두 아이도 이 만화책이 훌륭하다고 얘기한다. ‘보는 눈’을 가꾸려면 ‘돌보는 손’부터 열어야 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일굴 노릇이다. 붓부터 쥐면 으레 다들 망가진다.


ㅅㄴㄹ


#天幕のジャードゥーガル

#トマトスープ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까칠한 숲노래 씨 책읽기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4.5.10.


《1987 그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글, 유승하 그림, 창비, 2020.4.2.



느긋하게 움직인다. 오늘은 새벽바람으로 시외버스를 갈아타지 않는다. 아침볕과 낮볕을 쬐면서 천천히 부산으로 건너간다. 집에서 쪽글이 온다. 마을고양이가 몸을 내려놓았다고 알린다. 우리 집 뒤꼍 석류나무하고 수유나무 사이에 묻겠다고 한다. 보수동책골목에 깃든다. 〈새동화서점〉에서 그림책을 읽고, 〈보수서점〉에서 여러 책을 살핀다. 저녁에는 ‘살림씨앗, 사전 쓰기 모임’을 꾸린다. 오늘은 ‘발’이라는 낱말 하나를 두고서 깊고 넓게 말결을 살펴서 말씨를 돌아본다.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이라는 이름을 내건 《1987 그날》을 읽으면서 한숨이 끊이지 않았다. 들물결은 ‘서울에서 대학생과 천주교회’만 했나? 그린이 스스로 겪은 일을 붓끝으로 담을 수 있되 ‘혼자 겪은 일이 모두’일 수 없는 줄 모르는가? 1987년이면 ‘대학생도 제법 많았’지만 ‘대학생이 아닌 고졸이 더 많’던 무렵이다. 역사책은 ‘넥타이 부대’를 다루지만 ‘무학·국졸·중졸·고졸인 들꽃’을 눈여겨보는 붓끝을 아직 못 만났다. ‘들물결(민주화운동)’은 ‘기념’할 일일까? 왜 ‘기념사업회’일까? 한자말로 붙이더라도 ‘기억회’여야 맞지 않나? 왜 ‘기념’과 ‘사업’을 ‘민주화운동’을 내세워서 꾀하는가? 다들 돈에 눈이 멀었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까칠한 숲노래 씨 책읽기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4.5.9.


《訓民正音硏究 增補版》

 강신항 글, 성균관대학교출판부, 1987.4.5.



어제 우리 집에 깃들어 쓰러진 마을고양이가 숨을 가늘게 쉰다. 어제는 벌벌 떨더니 오늘은 가르랑가르랑 부드럽게 울기도 한다. 곁님하고 두 아이는 마을고양이 뒷목을 쓸어 주기도 하고, 몸이 따뜻하도록 돌본다. 다만 어제도 오늘도 마을고양이는 ‘앞을 안 본’다. 눈빛이 사라졌다. 네다리를 아주 못 움직이고, 물조차 넘기지 못 한다. 이 아이는 몸을 내려놓는 끝길을 보여주려고 일부러 찾아왔을까. 고즈넉이 쉬면서 끝노래를 부르는 마음을 가르치려고 살며시 우리 앞에 나타났구나 싶다. 이튿날 부산마실을 앞두고서 집안일을 하고, 아이들하고 이야기를 하며 하루를 보낸다. 《訓民正音硏究 增補版》을 되읽었다. 1994년에 처음 읽었으니, 서른 해 만이다. 그때에도 이때에도 여러모로 아쉽다. 우리 배움터에서는 이 눈높이에서 헤매는구나. ‘고침판’이라고도 못 적는데, 우리글에 우리말이 있어도 말글지기(국어학자)부터 이런 민낯이다. ‘訓民正音’은 ‘訓 + 民 + 正音’이다. 모르는 분도 있을 텐데 ‘민·백성’은 ‘종(노예)’을 가리킨다. ‘훈·훈육·훈련’은 가르침이 아닌 ‘길들임’이다. ‘정음’은 ‘바른소리’이다. 처음 태어날 적에는 ‘굴레’였을 테지만, 500해가 흐르는 동안 밑바닥 사람들 손으로 ‘글’로 바꾸어 냈기에 오늘날 같은 ‘한글’로 다시 태어났다. 이제는 ‘한글’과 ‘주시경’과 ‘글가꾸기’를 하는 살림길을 살피고 바라볼 때라고 느낀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말밑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