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할아버지 계신 

충청도 음성으로 간다.

 

어제 늦게까지 안 자던 아이들이

이럭저럭 아침에 일어났다.

 

이제 군내버스 타고 읍내와 순천을 거쳐

기차를 타고 가야지.

 

이번에는 아이들 옷은 한 벌만 챙긴다.

그래도, 갖고 가는 선물을 꾸리니

가방이 터질 듯하다.

 

잘 가자.

노래하면서 가자.

웃으면서 가자.

즐겁게 가자.

 

그러면 된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울보 2014-01-29 11:11   좋아요 0 | URL
벌써 고향으로 출발하셨네요,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아이들과 님 그리고 옆지기님 모두모두 안아픈 일년이 되시고 올해도 님의 좋은 말씀 많이 기대할게요,,,

숲노래 2014-01-30 01:49   좋아요 0 | URL
씩씩하게 튼튼하게 살아가는 한 해 되도록
울보 님도 다른 이웃 님도 모두
꿈과 사랑 가득하기를 빌어요.
기쁜 설날 누리셔요~~~ 고맙습니다 ^^

oren 2014-01-29 11:40   좋아요 0 | URL
설 쇠러, 세배 드리러 시골 할아버지, 할머니 사시는 곳으로 가시는군요.
먼 길 잘 다녀오시고, 즐거운 설 보내시길 바랄께요~

숲노래 2014-01-30 01:48   좋아요 0 | URL
oren 님 또한
아름답고 즐겁게 맞이하는 설날
함박웃음으로 누리셔요~~~
아아, 고맙습니다 ^^

2014-01-29 15: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1-30 01: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요 여러 날 알라딘서재 점검을 하는 듯한데

따로 알림글도 없고

점검이 끝난 듯하지도 않다.

 

무엇을 하느라 이렇게 시스템이 불안정하고,

또 '새 카테고리 만들기'라든지

'서재관리 기능'을 언제쯤

쓸 수 있을까?

 

부디 하루빨리 알라딘서재 점검이 끝나기를 빈다.

얼마 앞서는 사진을 올릴 적에 거의 안 되다가

사진창이 사라지지 않고 그대로 더 올리도록 바뀌더니

하루만에 다시 예전처럼 바뀌고,

또 이것저것 무언가 시스템이 오락가락한다는 느낌이다.

 

새 게시판을 하나 열려고 하는데

이 알라딘서재 시스템이 차분히 가라앉아야

비로소 열 수 있겠지.

 

좋은 쪽으로

얼른 잘 고치기를 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돈 벌러 서울에 간다.

교정지를 들고 서울에 간다.

교정지를 드리고 저녁과 술을 함께 먹은 뒤

여관에서 하룻밤 꼴까닥 자고서

이튿날 다른 출판사에서 가서

이것저것 이야기를 나누고는 낮밥을 함께 먹고서

택시를 타고 용산역으로 가서

순천 가는 고속기차를 타고는,

순천 버스역으로 달려가서

고흥으로 들어오는 시외버스를 탄다.

 

고흥 읍내에서는 하나로마트에 들러 장을 보고

아이들 주전부리를 장만한다.

읍내 분식집에서 김밥 넉 줄과 순대 한 접시를 산다.

(틀림없이 세 식구 쫄쫄 굶으리라 생각하고는)

 

서울 가는 길에는 시외버스로 네 시간 반.

시골 오는 길에는 고속기차 세 시간 십 분 + 시외버스 한 시간.

그리고 택시삯 이래저래.

 

이번 나들이를 하면서

교정지를 건네는 한편,

새로운 일감을 여럿 얻었다.

모두 '아이들'이 베풀어 준 선물이다.

 

적잖은 이웃에다가, 아이들 할머니 할아버지 네 분 모두,

또 친척들까지,

'그 깊은 두멧시골에서 뭘 먹고 사느냐'고 '안 굶느냐'고 걱정해 주는데,

참말 이 시골에서 '할 일이 엄청나게 많'아서

'가랑잎 긁어서 거름으로 삼'듯이

'억수로 돈을 벌어 긁어모을' 일만 남았다고

생각한다(생각하기로 한다, 꿈을 꾼다, 꿈을 꾸기로 한다).

아무튼, 오늘 지갑에 돈이 없어도

모레나 글피나 다음해에 들어와도 다 좋지~

 

하룻밤만 자고 기나긴 시간 버스와 기차에서 시달릴 뿐 아니라,

매캐한 서울바람을 쐬었더니

온몸이 욱씬거리고 속도 부글부글 끓어서

아직 아이들 사이에 못 눕는다.

아이들은 다 재웠다.

 

한 시간이나 두 시간쯤 서거나 앉아서 쉬면

속이 가라앉아 아이들 사이에 누울 수 있겠지.

시골집이 포근하다.

 

..

 

그나저나 서울로 돈 벌러 가서는

서울에서 책 장만하느라 20만 원 가까이 썼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교정지를 들고 서울로 간다. 

택배로 부칠까 생각하다가

이제껏 교정지를 택배로 부친 적 없다는 대목 떠올린다.

 

화가들이 그림을 손수 들고 출판사에 가져가서 맡기듯

글을 쓰는 사람은

교정지와 원고를 손수 들고 찾아가기 마련이라고 느낀다.

 

아이들은?

함께 따라가고 싶어 하는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좋을 대로 해야겠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appletreeje 2014-01-16 13:30   좋아요 0 | URL
아~ 교정지를 맡기려 가시는군요~
아름답고 예쁜 책, 어서 빨리 만나고 싶습니다~*^^*

숲노래 2014-01-17 20:23   좋아요 0 | URL
이제 한 달쯤 뒤에 예쁘게 나올 수 있어요.
두근두근 설렙니다~

후애(厚愛) 2014-01-17 20:27   좋아요 0 | URL
저도 빨리 만나고 싶습니다!!
어떤 책일까 무척 궁금하네요.^^

숲노래 2014-01-17 21:08   좋아요 0 | URL
아주 멋진 책이랍니다 ^___^
두근두근 기다려 주셔요~~
 

 

- 기존 콘크리트 블록과 석축으로 조성됐던 저수호안 총 10.5km를 친환경적 자연석과 물억새 등 다양한 식재를 이식해 생태하천으로 복원했다.

 

..

 

요즈음 서울시 공문서 '손질해 주기'를 하는데,

한번 이 글월을 손질해 보시겠어요? ㅋㅋㅋ

아니, 이 글월은 무슨 소리일까,

무슨 말을 하고 싶은 셈일까,

곰곰이 생각해 보셔요. 흠... -_-;;;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ransient-guest 2014-01-08 04:18   좋아요 0 | URL
저는 미국에서 글쓰기를 배울 때 (학사/로스쿨 모두) 가능하면 쉽고 간결하게 쓰도록 배웠어요. 어려운 단어보다는 읽고 눈에 쏙 들어오는 그런 글을 써야 잘 쓰는 것이라고 배웠는데 한국은 반대인 듯 합니다. 공무원, 법률서류, 교수님들이 쓰는 글을 보면 무슨 소리인지 모르게 만들어야 잘 쓴 글이라고 믿는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숲노래 2014-01-08 06:02   좋아요 0 | URL
공문서뿐 아니라,
신문도 책도...
또 책을 말하는 서평도...
다 '어렵고 딱딱한 글'투성이예요.
아이들 읽으라고 내놓는 동화책이나 동시집에까지
'어렵고 딱딱한 글'에다가
서양 번역투와 일본 말투를 쓰는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