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한 책이

갑자기 '품절' 상품으로 바뀐 것도

뚱딴지인데,

 

이런 뚱딴지에다가

책값 5850원 가운데 2000원을 잘라서

3850원만 돌려주겠다는 편지도

참으로 뚱딴지이다.

 

1:1 상담에 넣기는 했지만

'3'하고 '5'를 잘못 읽은 셈일까?

참 알쏭달쏭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후애(厚愛) 2013-12-23 22:01   좋아요 0 | URL
예전에 저도 주문한 책이 일주일 있다가 품절이라고 메일이 와서 정말 황당했어요.
너무하네요..ㅠㅠ

숲노래 2013-12-24 04:51   좋아요 0 | URL
품절이 되었으면, 주문한 다른 책이라도 얼른 보내 주든지, ... 품절취소를 한다고 하고서는 한 주가 지나서야 이렇게 환불을 하는데 2000원이 잘려서, 뭐랄까 살짝 알쏭달쏭했어요.

알라딘고객센터 2013-12-24 15:43   좋아요 0 | URL
불편드려 죄송합니다. 이미 1:1고객상담으로 문의주셔서 안내해드린것으로 조회됩니다. 이후 이용중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대1상담 이용해 신고해주시면 신속히 해결해드리겠습니다.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숲노래 2013-12-24 19:13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성탄절 즐겁게 누리셔요.
너무 바쁘셔서 이런 일 생겼으리라 생각해요.
 

순오기 님 서재 글을 읽다가 '2013 알라딘서재 달인' 이야기를 보았고,

이 소식을 들으면서 '2013년 연간통계' 나왔겠나 하고 생각한다.

 

지난 한 해, 나는 스스로 다짐한 만큼 얼마나 잘 했는가 헤아리면서

2011년과 2012년과 2013년을 곰곰이 견주어 본다.

 

 

2013년에 드디어 '글을 가장 많이 쓴 사람'이 되었다.

2012년에 이루지 못한 다짐을

올해에 비로소 이루었네.

 

 

2012년 통계와 견주면, 책 10권 길이만큼 더 썼다.

그야말로 손가락이 불꽃이 튀도록

손목이 춤추도록 글을 썼는가 보다.

 

2011년과 대면, 2013년은 두 곱까지는 아니지만

그야말로 엄청나게 피땀을 흘렸구나 싶다.

 

..

 

 

그런데 2013년에 쓴 글은

막상 쓰려고 한 만큼 쓰지는 못했다.

그래도......

 

 

2012년에 쓴 페이퍼보다 2013년에 쓴 페이퍼는

1100건이 더 늘었다.

다만, 마이리뷰는 2012년보다 2013년에 줄었다. 

그래도, 내가 쓰는 마이리뷰는 다른 분들이 쓰는 마이리뷰보다

몇 곱이 기니까, 숫자는 줄어들 만하기도 하다.

 

내가 마이리뷰를 길게 안 쓰고

100자평으로 썼다면,

마이리뷰가 될 글 갯수는 얼마쯤 될까?

저 리뷰 숫자에 '0'을 하나 더하면 되겠지.

 

..

 

 

지난 2011년과 2012년 경험을 발판 삼아

2013년에는 '내 글에 댓글 달리는 숫자'보다

'내가 댓글 다는 숫자'가 더 많도록 하려 했는데,

내 글에 댓글을 달아 주신 분들 땀방울이 더 많았다.

 

고마우면서도 미안하다.

더욱이, 내가 누른 추천수보다

내가 받은 추천수가 거의 열 곱 가까이 되니...

@.@

 

댓글도 추천수도... 최소 목표로 삼은 1000건을

둘 모두 못 넘겼네.

2014년에는 이웃님들 서재에

댓글과 추천수 모두 1000건이 넘도록

더 바지런히 마실을 다녀야겠다고 생각한다.

 

..

 

 

그러게, 2012년에는 내가 쓴 댓글이 더 많았네!

 

2011년에는 너무 부끄럽게도

이웃님 서재에 댓글을 고작 93꼭지밖에 안 썼다.

부끄럽지만, 이 부끄러운 숫자가 있었기에

이듬해부터 이웃님 서재를 꾸준히 드나들며

아름다운 글을 읽으며 댓글과 추천 남기기를

할 수 있었으니.

다 좋은 지난 경험이리라 생각한다.

 

..

 

그나저나, 2013년 알라딘서재 댓글 으뜸이는

appletreeje 님이 차지하셨다.

오오오~~

 

나는 여기에 202개가 모자라네 ㅠ.ㅜ

2013년 댓글 으뜸이 2년 연속 차지하지 못하시도록

2014년에는 조금 더 기운을 내야지~ ^^;

 

2013년 알라딘서재 마이리뷰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아쉬워도 어쩔 수 없다.

 

아무쪼록 새해에 새롭게 힘을 내고

또 즐겁게 달려야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후애(厚愛) 2013-12-21 19:05   좋아요 0 | URL
정말 많이 작성하셨어요.
축하드립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숲노래 2013-12-21 19:21   좋아요 0 | URL
후애 님도 2013년 알라딘서재 달인 축하해요.
아름답고 즐겁게 주말 누리셔요~~

수퍼남매맘 2013-12-21 20:27   좋아요 0 | URL
함께살기님이 가장 글을 많이 작성하셨군요. (저는 49등이에요.)
그러실 거라고 살짝 예상했어요.
축하드립니다.

숲노래 2013-12-21 20:44   좋아요 0 | URL
49라는 숫자도 참으로 대단하지요.
언제나 아름답고 즐거운 삶빛을
글로 빚고 책으로 누리셔요~

꼬마요정 2013-12-21 22:41   좋아요 0 | URL
정말 많이 쓰셨네요~ 존경합니다.^^
습관이 되어 있어야 글도 많이 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멋지십니다.ㅎㅎ

숲노래 2013-12-22 01:07   좋아요 0 | URL
버릇을 몸에 익히기에 쓰는 글이라기보다는
시골에서 아이들과 살아가며
저는 제 나름대로 한국말사전 만드는 일을 하다 보니
쓸 이야기가 넘쳐요.

날마다 쓰고자 하는 글을 미처 다 쓰지 못하고
언제나 이튿날로 이듬해로
훌쩍훌쩍 넘기기 일쑤랍니다.

살림하랴 바빠 글은 거의 못 쓰는 하루랍니다 ^^;;;
 

밤에 아이들 오줌 누이러 깼다가

그냥 잠들기 아깝다 여겨

글을 조금 끄적이는데

문득 무언가 하나 눈에 뜨여

이 일을 붙잡느라 두 시간 남짓 흐른다.

 

사진을 시골에서 만들 수 없어

서울에 있는 어느 회사에

인터넷으로 주문을 넣곤 하는데,

언제까지인지 모르지만

'사진책 만들기'를 반값으로 해 준다기에

가만히 들여다보니 퍽 적은 돈으로

만들 수 있겠구나 싶어

 

이래저래 해 보았다.

 

생각보다 재미있구나 하고 느끼며

열두 권을 보기책으로 만들기로 한다.

 

그런데, 주문 마감이 오늘까지이다.

보기책을 살펴보고 잘 나오는구나 싶으면

100권쯤 만들어

'1인 단행본' 9호로 삼을까 했는데

보기책을 볼 수도 없고,

그렇다고 섣불리 주문할 수도 없고,

또 오늘에서 하루를 넘기면

값이 곱배기로 들고.

 

http://www.snaps.kr/gallery/galleryview.jsp?projcode=20131217001387&rlt=today

 

요 주소로 들어가면,

보기책 만든 파일을 볼 수 있다고 하는데(공개해 놓았으니)

어인 일인지 '페이지 로딩'이라는 말만 뜨네.

 

아무튼. 오늘까지 반값 행사가 마감이니

잘 생각해 보아야겠다.

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찌저찌 하면서

'서울시 공문서 순화 작업' 일을 거드는데...

아니, '서울시 공문서 1100건 가운데 절반, 또는 절반 남짓 순화하는 일'을

떠맡았는데,

엊저녁에 못한 일을 새벽에 하다가

'프랜대디'라는 말을 앞에 놓고

골이 아파서 그만두고 쉽니다.

 

서울시 공무원들이 적게 배운 사람도 아닐 테고

한국말 모르는 사람도 아닐 텐데

또 영어를 엉터리로 배운 사람도 아닐 터인데

'프랜대디'는 뭔 소리래... 하는 말이 절로 튀어나오면서

이 일을 하는 맛이 한꺼번에 사라집니다.

 

공무원 저희들도 못 알아먹을 말인지

'친구 같은 아버지'라는 뜻을 친절히 달아 주기는 하는데...

 

아이들 사이에 눕자.

아이들도 자고 나도 자자.

'프랜대디'라구? 그럼 '프랜마미'도 있나?

쳇. 이런 마음으로 공무원으로 일해서야 원...

엉터리로 벌써 일은 다 저질러 놓고

이제서야 공문서 순화 어쩌고 하면...

그래도 보도블럭 까뒤집는 데에 돈 안 쓰고

공문서 고치는 데에 돈을 쓴다니 반갑지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가 올 한 해 알라딘에서 장만한 책이 400권은 넘는 듯한데...

그리고 내가 올 한 해 쓴 느낌글 가운데 '별 다섯'을 찍은 책이 적지 않은데,

막상 내가 알라딘에서 샀고,

알라딘서재에 '별 다섯' 찍은 책들 가운데

'알라딘 내 올해 책'으로 오르지 않은 책이 너무 많다.

'별 둘'이나 '별 하나' 또는 '별 셋'을 붙인 책이

엉뚱하게 '내가 올해 책으로 뽑을 목록'으로

잔뜩 들어갔다.

연작으로 나오는 만화책들은 여러 권이 겹치기로 들어간다.

 

 

 

..

 

어느 책을 '별 하나'로 찍었는지 말하지 않겠지만,

왜 이런 책까지 이렇게 '내가 산 책 목록 대표'에 들어가야 할까?

 

..

 

 

 

 

..

 

내가 만화책을 곧잘 사서 읽고 느낌글 쓰기는 하지만,

왜 연작 권을 여럿 올려야 할까.

 

내가 페이퍼나 리뷰에서 그토록 자주 다룬

'데즈카 오사무' 만화책은

어떻게 한 권도 이 목록에 안 들어갈 수 있을까?

 

..

 

 

 

 

 

 

..

 

다른 어느 페이퍼에서 '내가 뽑은 2013년 돋보이는 사진책' 글에서

몇 손가락으로 손꼽은 수많은 책들은

이 목록 가운데에 세 권 들어간다.

그나마 안승일 님 사진책과 <독수리 사냥>이 있으니 고맙다고 해야겠다.

 

..

 

그러고 보니,

그렇게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한

<나츠코의 술>이라든지 <칠색 잉꼬>라든지 <불새>라든지

<우리 마을 이야기> 같은 만화책은

왜 '내 올해 책'이 안 될까.

이 책들은 몽땅 알라딘에서 샀는데.

 

..

 

1. 할 말 없다

2. 싫다

3. 인기투표란 재미없구나

4. 내 목록을 왜 내가 만들지 못하나??? 내 목록을 왜 알라딘이 만들어 주나?

5. '내 목록'은 나 스스로 만들어 넣을 수 있어야 하지 않나?

6. 그 나물에 그 밥이 되는 결과를 바라는구나 하고 깨닫는다

7. 내가 아주 좋아하는 그림책은 우째 이렇게 하나도 안 넣어 주는가

 

..

 

이 목록에서는

다음 책들만

내가 추천할 만한 '알라딘에서 산' 올해 책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알라딘에서 안 산 책은 '내 올해 책'이 될 수 없나 보구나.

 

 

- 식물 어디까지 아니?
- 일단 지구가 멸망하기 전에
- 백산백화
- 무민, 도적을 만나다
- 은빛 숟가락
- 경계의 린네
- 동물의 왕국
- 독수리 사냥
- 리넨과 거즈
- 여자의 식탁
- 정미소와 작은 유산들
- 알래스카 이야기
- 후쿠시마에 남겨진 동물들
- 나의 오늘
- 푸르게 물드는 눈
- 알록달록 초록빛
- 내 이름은 욤비
- 구름과 점 사이를 걸었다
- 스시 걸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상 2013-12-06 10:25   좋아요 0 | URL
공감합니다!!!
저는 고3 딸이 사달라고 했던 수능관련 EBS교재가 몽땅 떠서 좀 당황했습니다 --;;

숲노래 2013-12-06 10:45   좋아요 0 | URL
헉!
@.@
우째... 수험교재를 올해책으로 할 수야 없지요 @.@
이궁...

그렇게혜윰 2013-12-06 14:32   좋아요 0 | URL
단순한 저는 올해 내가 책을 적게 샀나?착각했네요ㅠㅠ

숲노래 2013-12-06 14:56   좋아요 0 | URL
저도 그런가 보다 하고 생각하다가,
아닌데 싶어
구매내역을 보니...
500권쯤, 또는 더?
잘 모르겠지만, 최소 400권은 샀더라구요 ^^;;;;;

재는재로 2013-12-06 20:53   좋아요 0 | URL
저도 막상산 책중 내가이것밖에 안샀나싶은 그것도 최근산책위주로 올라온

숲노래 2013-12-06 21:58   좋아요 0 | URL
애써 뜻있는 제도를 마련한 듯하지만...
더 깊이 살피지 못하고 함부로 하면
여러모로 엉뚱하거나 뜻조차 빛이 바래리라 느껴요...

하루빨리 알라딘에서는 '올해 내 책 목록'으로 올라오는 책들
선정기준이나 틀을 고치거나 '독자 스스로 고르도록'
바꾸어야지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