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마귀 - 애니멀 시리즈
보리아 색스 지음, 이한중 옮김 / 가람기획 / 2005년 10월
평점 :
절판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13.

읽었습니다 298



  겨레마다 새를 바라보는 눈이 다릅니다. 미국사람이 쓴 《까마귀》를 읽으며 “한겨레가 예부터 바라본” 까마귀하고 참 다르구나 싶더군요. 글쓴이는 “영어로 나온 글”을 살펴서 이 꾸러미를 엮었을 테지요. 우리나라에서 까마귀 이야기를 누가 쓴다면, 한글로 나온 이야기에, 일본책이나 중국책을 비롯해서, 영어로 나온 이야기를 다 살필 수 있을 테고요. 어느 모로는, 미국·하늬녘에서는 푸른별을 모두 헤아리지는 못 하는 채 이야기를 씁니다. 우리가 더 잘 쓸 수 있지는 않겠으나, “더 많은 나라에서 나온 글”을 살피지 않더라도, 까마귀 곁에서 까마귀 마음을 느끼고 읽는다면 줄거리나 얼거리가 확 달랐겠지요. 우리나라나 일본·중국 같은 나라 시골자락에서 무리를 짓거나 혼자 살거나 둘이 짝지은 까마귀를 오래도록 지켜볼 적에도 참으로 다르고요. “예전에 하늬녘에서 남긴 글”을 너무 많이 따와서 심심합니다. 까마귀하고 마음을 나누고서 쓰면 될 텐데요.


《까마귀》(보리아 색스/이한중 옮김, 가람기획, 2005.10.10.)


+


그런 이유로 까마귀가 한 마리만 있는 것을 보면 불길한 징조였다

→ 그래서 까마귀가 한 마리만 보이면 궂다고 여겼다

→ 그러니 까마귀가 한 마리만 있으면 나쁘다고 보았다

48


아이들은 분명 이 일에서 이익보다는 즐거움을 훨씬 많이 찾았을 것이다

→ 아이들은 아마 이 일이 좋기보다는 즐거웠으리라

156


우리 시대까지 전해온 까마귀의 이미지는 긍정적인 것이든 사악한 것이든 희한하게도 품위 없는 모습이다

→ 오늘날까지 이어온 까마귀 그림은 좋든 나쁘든 얄궂게도 멋없는 모습이다

→ 오늘날까지 달갑든 사납든 재밌게도 까마귀를 바보스럽게 여긴다

177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으로 보는 어린이 종교 사전
제니퍼 글로솝 지음, 존 만사 그림, 강창훈 옮김 / 책과함께어린이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13.

읽었습니다 297



  한자말 ‘종교(宗敎)’는 우리말로 ‘믿음’입니다. “따라가도록 미는 길”이 ‘믿음·종교’예요. 온누리 여러 믿음길은 어린이가 아닌 어른이 세웁니다. 또한 믿음길은 수수한 사람들이 아니라, 나라를 이끄는 쪽에서 올렸어요. 믿음길을 세우고 올리는 무리는 “우리 쪽”이 아닐 적에는 매몰차게 내치거나 짓밟았습니다. 어제도 오늘도 비슷합니다. 그렇다면 이제는 곰곰이 짚을 일이에요. 사랑도 어깨동무도 아닌 “우리 쪽이냐 아니냐”로 갈라서 끝없이 싸움을 부추기는 ‘믿음·종교’라면 푸른별에서 솎아낼 노릇 아닐까요? 《그림으로 보는 어린이 종교 사전》은 여러 나라 여러 믿음길을 밝힙니다. 무엇을 가르치고 어떻게 펼치는지 들려줍니다. 줄거리는 알찬데, “왜 믿음길을 굳이 세우나?”라는 대목은 슬쩍 지나칩니다. 생각해 봐요. 어떤 어린이도 믿음길을 ‘밀’지 않습니다. 어린이는 ‘나라(정부)’를 안 세웁니다. 어린이는 어깨동무하는 노래로 이 별을 사랑합니다.


《그림으로 보는 어린이 종교 사전》(제니퍼 글로솝 글·존 만사 그림/강창훈 옮김, 책과함께어린이, 2021.6.14.)


ㅅㄴㄹ


인간은 호기심 많은 존재야

→ 사람은 생각이 많아

→ 사람은 늘 찾아나서

→ 사람은 여러모로 궁금해

6쪽


자연 현상을 설명하려고 이야기를 지어냈어. 이를 신화라고 하지

→ 숲노래를 풀이하려고 이야기를 지어냈어. 이를 믿음이라고 하지

→ 숲빛을 풀어내려고 이야기를 지어냈어. 이를 거룩얘기라고 하지

6쪽


우리 자신이 대우받고 싶어 하는 것과 같이 다른 사람을 대우해야 한다고

→ 우리를 돌보기를 바라듯 다른 사람을 돌봐야 한다고

→ 우리가 사랑받기를 바라듯 다른 사랑을 사랑해야 한다고

12쪽


네 개의 팔과 네 개의 얼굴로 백조나 연꽃 위에 앉아 있어

→ 네 팔과 네 얼굴로 고니나 못꽃에 앉아

→ 네 팔과 네 얼굴로 고니나 방긋꽃에 앉아

26쪽


이러한 성지에는 특정 도시, 사원, 산이 있어

→ 이러한 거룩터에는 마을, 절, 메가 있어

39쪽


나무 아래 앉아 명상을 했어

→ 나무 밑에 앉아 마음을 봤어

→ 나무 곁에 앉아 마음을 닦아

50쪽


태어난 지 8일째 되는 날 할례를 받아

→ 샅가름

104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11.

읽었습니다 295



  이웃나라에서 살아가는 ‘일본한겨레 유미리’라는 사람을 처음 만난 뒤로 ‘오에 겐자부로’ 책은 모조리 치웠다. 오에 씨가 한 짓은 “새롭게 글담을 세워서 이웃(재일조선인)·순이(여성작가)·젊은이(신진작가)를 뭉개는 굴레”였기 때문이다. 벌써 스무 해나 지나간 일이지만, 오에 씨가 어떻게 그때 그랬을까 하고 갸우뚱하는 사람이 있고, 이이 글결을 되읽으면 이이는 이럴 수밖에 없는 ‘문단권력자’ 가운데 하나일 뿐인 줄 알아볼 수도 있다. 오늘날 이 나라 푸름이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아주 쉽다. “스스로 숲이면 된다”고 하겠다. ‘세계시민’이 아닌 ‘숲사람’이면 된다. 서울사람도 부산사람도 도시사람도, 또 시민도 민중도 백성도 국민도 인민도 아닌, 오롯이 ‘푸른사람’이면서 ‘숲사람’이면 된다. 손수 밥옷집을 짓는 살림길을 익히고, 더 어린 사람하고 마음을 나눌 쉬운말을 살피고 가려서 쓰는 어진넋을 가꾸면 된다. 《INDIGO+ing vol.81》에 오에 씨 이름이 자꾸 나와서 덮어버렸다. 아니, 치워버렸다.


《INDIGO+ing vol.81》(편집부 엮음, 인디고서원, 2023.12.8.)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싸우는 식물 - 속이고 이용하고 동맹을 통해 생존하는 식물들의 놀라운 투쟁기 이나가키 히데히로 생존 전략 3부작 1
이나가키 히데히로 지음, 김선숙 옮김 / 더숲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11.

읽었습니다 293



  보는 눈이란, 보는 마음이고, 보는 대로 맞아들여서 나아가는 하루이다. 쳇바퀴처럼 맴도는 끝없는 쇳덩이를 볼 수 있고, 하늘을 가르며 노래하는 새를 볼 수 있다. 좋아하는 것을 보기에 나쁘지 않다. 좋아하는 것만 보느라 ‘좁은 눈’으로 기울고 만다. 그렇다고 나쁜 것을 구태여 봐야 하지는 않다. 우리는 좋은 것도 나쁜 것도 볼 까닭이 없다. 숨결을 보고, 빛을 보고, 넋을 보고, 밤을 보고, 별을 보고, 씨앗을 보고, 숲을 보고, 사람을 보면서, 스스로 지을 사랑을 꿈으로 보면 넉넉하다. 《싸우는 식물》은 책이름도 참 길다. 글쓴이가 선보인 다른 책을 읽을 적에도 “이이는 왜 풀을 이렇게 미워하고 싫어할까?” 싶더라. 내려다보는 눈으로 풀꽃나무 이야기를 쓰는데, ‘식물학자’가 풀을 잘 알까? 아니면, 풀이 스스로 풀을 잘 알까? 스스로 숲에 깃들어 푸르게 살아가는 사람이 아니고서야 “풀을 안다”고 말할 수 없다고 본다. “싸우는 풀꽃”이 아닌 “어울리는 풀꽃”을 못 본다면 덧없다.


《싸우는 식물, 속이고 이용하고 동맹을 통해 생존하는 식물들의 놀라운 투쟁기》(이나가키 히데히로/김선숙 옮김, 더숲, 2018.10.30.)


#たたかう植物 #仁義なき生存戰略

#稻垣榮洋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소 : 나, 너 그리고 우리 인생그림책 3
고정순 지음 / 길벗어린이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11.

읽었습니다 294



  어릴 적에는 둘레에서 말하는 대로 그냥 ‘시소’라 했는데, 2008년에 큰아이를 낳고부터 아이한테 어떤 말을 들려주고 써야 하는지 다시 생각해 보았다. 아이를 아직 안 낳을 무렵에도 “우리가 쓰는 모든 말을 온누리 아이들이 물려받는” 줄 알았는데, 눈앞에서 하루 내내 아이를 마주하면서 지내니, “어른이나 어버이로 살려면 모든 말을 처음부터 새로 가꾸고 품을 줄 알아야 하는”구나 싶더라. 《시소》에는 두 아이가 나오고, 한 아이가 바라본 깨비가 나온다. 아이들은 다 보고 느낀다. 그저 모르는 척할 뿐이다. 그런데 ‘시소’란 뭘까? 일본을 거쳐 들어온 영어인데, ‘seesaw’이고, ‘보다 + 봤다’라는 뜻이면서 ‘saw’는 ‘톱’을 가리키고, 톱으로 나무를 켤 적에 나는 소리를 영어로 ‘seesaw’라 한다. 우리가 스스로 ‘이웃나라 시골 널놀이’를 들여왔다면, ‘널뛰기’하고 다른 ‘널방아’라든지 ‘궁둥널·엉덩널’ 같은 이름을 짓지 않았을까? 말을 안 바꾸면 마음도 안 바뀐다.


《시소 : 나, 너 그리고 우리》(고정순, 길벗어린이, 2020.6.7.)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