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자생 상록활엽수도감
송홍선 지음 / 풀꽃나무 / 2004년 1월
평점 :
품절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23.

읽었습니다 299



  이런 풀꽃책이 다 있네 싶어 《인천 외래식물도감》을 장만해서 읽다가 한숨만 쉬고서 덮었습니다. 굳이 ‘인천’이란 이름을 붙일 까닭이 없네 싶더군요. 이미 있는 틀에 짜맞추려고 하면, 인천이라는 고장도 풀꽃나무라고 하는 숨결도 모두 못 보게 마련입니다. 서너 해도 아니고, 한두 해도 아니고, 한 해조차 아닌, 고작 짧은 틈을 슥 훑고서 이런 꾸러미를 여미니 너무하는군요. 그렇다고 모든 풀꽃책이 어느 고장을 오래오래 지켜본 눈썰미로만 엮어야 하지는 않아요. 그러나 풀꽃지기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글쓴이라면, 얼마 안 되는 짧은 틈으로 슥 돌아본 발걸음만으로 섣불리 꾸러미를 엮는다면 얼마나 허술한지는 너무 뻔합니다. 또한, 풀꽃을 바라보는 말씨도 순 일본말입니다. 풀은 ‘풀’이고, 꽃은 ‘꽃’이고, 나무는 ‘나무’입니다. 펴낸곳은 ‘풀꽃나무’인데, 막상 풀꽃이나 나무를 인천이라는 마을빛으로 읽지 않고 풀어내지 않으면 뭐가 될는지 모르겠습니다.


《인천 외래식물도감》(송홍선, 풀꽃나무, 2008.11.20.)


+


올해 인천의 외래식물 조사도 여러 일정 사이사이에 20여 일을 보탰다

→ 올해 인천에서 여러 일 사이사이에 스무 날쯤 들온풀을 살폈다

→ 올해 인천에서 여러 일감 사이사이에 스무 날쯤 바깥풀을 살폈다

5쪽


한반도 미기록종 1종을 비롯해

→ 우리 땅 처음인 하나를 비롯해

→ 우리나라에서 처음 본 하나에

→ 우리가 아직 안 적은 하나에

5쪽


거의 전 지역의 폐허지 등에서 관찰됐다

→ 거의 모든 빈터에서 보았다

→ 벌판이면 어디서나 보았다

→ 빈곳이면 어디에나 있다

32쪽


덕적도의 인가 근처에서

→ 덕적도 살림집 곁에서

→ 덕적도 마을집 가까이

104쪽


길가 주변, 공터, 묵밭 주변에서

→ 길가, 빈터, 묵밭가에서

→ 길가, 빈터, 묵밭 둘레에서

136쪽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범한 코이코 짱 12
나나지 나가무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20년 10월
평점 :
품절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23.

읽었습니다 305



  둘레에서 흔하게 본다고 여겨 한자말로 ‘평범’이라 하고, 까다로운 곳이 없다고 여겨 ‘평이’라 하고, 누구나 고르게 어울린다고 여겨 ‘평화’라 하지만, 막상 ‘평(平)’이라는 한자를 왜 써야 하는지 헤아리는 사람은 드뭅니다. 우리말로 하면 ‘고르다·고루’입니다. 고르기에 반반하고, 반반하니 부드럽고, 부드러우니 모난 데가 없이 수월하며, 수월하기에 수수하면서 흔하고 너릅니다. 《평범한 코이코 짱 12》을 읽으면서 심심하다 못해 따분했습니다. 짝을 맺고 몸을 섞어야 사랑이라 일컫지 않습니다. 짝을 맺으면 ‘짝맺기’이고, 몸을 섞으면 ‘몸섞음’입니다. 사랑은 그저 ‘사랑’입니다. 흔하게 쓴다고 여기는 자그마한 낱말 하나부터 다시 바라볼 줄 알아야지 싶어요. 쉽게 듣고 어디서나 주고받는 삶말 하나부터 곰곰이 짚어야지 싶습니다. 여느 말씨 하나부터 모든 하루를 엽니다. 수수한 빛은 숲으로 가지만, 뻔한 몸짓은 똑같은 틀에 갇혀서 쳇바퀴로 맴돕니다.


《평범한 코이코 짱 12》(나나지 나가무/박소현 옮김, 학산문화사, 2020.10.25.)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의 루돌프 Dear 그림책
김성라 지음 / 사계절 / 202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23.

읽었습니다 303



  몇 해 앞서 서울 어느 골목을 걷다가 길바닥에 적힌 ‘여성안심귀갓길’이란 글씨를 보았습니다. 곳곳에 알림판도 있더군요. 이 글씨를 보다가 “이 길은 돌이가 지나가면 안 되나?” 싶어 알쏭했습니다. ‘여성안심’이라는 말은, “모든 남성은 여성을 괴롭히거나 밟는다”는 미움 불씨를 바탕에 깝니다. 마음을 놓아야 할 길이라면 누구나 마음을 놓을 노릇이라고 느껴요. 여린 돌이도 많고, 여린 어린이가 수두룩합니다. 무엇보다 어느 골목만 아니라 모든 곳이 “누구나 느긋한 삶터”이도록 거듭날 일이에요. 《여름의 루돌프》을 곰곰이 읽고서 내려놓았습니다. “쉬려고 제주로 ‘내려가는’ 아가씨” 하루를 들려주는데, 아가씨는 쉴 테지만, 할머니는 일합니다. 그리고 할머니 둘레에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말없이 일하는 숱한 사람들”이 있어요. 이 나라는 틀림없이 웬만한 곳마다 ‘고약한 웃사내틀’이 버젓하지만, “아이를 사랑하는 수수한 살림꾼”도 숱합니다. 버스일꾼도, 시골집에 기름을 넣는 일꾼도, 논밭에서 땀흘리는 일꾼도, 인쇄소와 제본소와 배본소에서 일할 뿐 아니라 나름이로 힘쓰는 일꾼도, 이름과 얼굴이 안 드러나는 수수한 이웃입니다. 가르기보다는, 고루 보면서 새길을 걸어가기를 바랍니다.


《여름의 루돌프》(김성라, 사계절, 2023.7.10.)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냄새 폭탄 뿜! 뿜! 초등 읽기대장
박채현 지음, 허구 그림 / 한솔수북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23.

읽었습니다 304



  잠자리를 알려면 잠자리 눈으로 보고, 잠자리 마음으로 깃들며, 잠자리처럼 하늘을 날면 됩니다. 개미를 알려면 개미 눈으로 보고, 개미 숨결로 살며, 개미처럼 바람을 마시면 되어요. 《냄새 폭탄 뿜! 뿜!》을 읽다가 자꾸 고개를 갸웃거렸습니다. 얼핏 풀이나 풀벌레 마음을 엿보는 듯하면서도 막상 속으로 스미기보다는 “사람 눈금으로 잰” 얼거리예요. 어린이가 보내는 하루를 다루는 글도, 책이 어떤 마음일까 하고 짚는 글도, “어깨너머로 구경하기”에서 멈춥니다. 어린이한테 들려주는 글이라면 더더욱 말 한 마디에 마음을 기울이기를 바라요. ‘의·적·화’뿐 아니라 ‘것·시작·고 있다·-ㄴ’ 같은 옮김말씨하고 일본말씨를 다듬어야겠지요. “흐뭇한 미소를 지었어요”는 무늬만 한글입니다. ‘-ㄴ + 미소’ 얼개는 우리말씨가 아니에요. 그리고 ‘냄새 폭탄’이나 ‘개미 군단’처럼 섣불리 싸움말을 왜 넣는지 돌아볼 노릇입니다.


《냄새 폭탄 뿜! 뿜!》(박세현 글·허구 그림, 한솔수북, 2021.12.15.)


+


앞을 막아서며 깐족거리는 거야

→ 앞을 막어서며 깐족거려

8쪽


개미 군단이 텃밭으로 들어왔어

→ 개미떼가 텃밭으로 들어왔어

→ 개미무리가 텃밭으로 들어왔어

16쪽


진딧물과 무당벌레의 술래잡기가 시작된 거야

→ 진딧물과 무당벌레가 술래잡기를 벌여

21쪽


4교시 시작종이 울린 지

→ 넉자락 소리 울린 지

→ 넉마당을 알린 지

28쪽


널 찾고 계시잖아

→ 널 찾잖아

28쪽


버림받는다는 건 원래 슬픈 거야

→ 버림받으면 워낙 슬퍼

37쪽


부화기 안에서 병아리가 아장거리고 있었어

→ 돌봄틀에서 병아리가 아장거려

→ 따뜻틀에서 병아리가 아장거려

49쪽


보리수나무는 흐뭇한 미소를 지었어요

→ 보리수나무는 흐뭇하게 웃어요

→ 보리수나무는 흐뭇이 웃어요

94쪽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의 책 쏜살 문고
토베 얀손 지음, 안미란 옮김 / 민음사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4.1.21.

읽었습니다 302



  배우려는 사람이 아름답습니다. 배우려는 마음이라서 언제나 어린이 숨빛으로 둘레를 품고 어른스런 눈빛으로 하루를 풀어내어요. 배우지 않으려는 사람이 스스로 갇힙니다. 안 배우려는 마음이라서 고이고 마니, 나이가 적건 많건 낡은틀에 사로잡혀요. 놀이하고 노닥질은 달라요. 놀이를 하는 어린이는 어른으로 자라고, 노닥거리는 짓이라면 늘 쳇바퀴입니다. 《소피아의 섬》은 나중에 《여름의 책》으로 이름을 바꾸어서 다시 나옵니다. 어릴 적에 섬에서 보낸 여름날을 되새기는 줄거리는 온통 놀이라 할 만합니다. 놀기에 느긋하고, 놀면서 생각하고, 놀다가 배웁니다. 놀던 마음이 자라 일솜씨로 뻗고, 놀던 손빛을 가꾸어 살림꾼으로 섭니다. 오늘 우리는 “어릴 적부터 서른 살에 이르도록 얼마나 신나게 놀던 마음과 몸”인 사람인지 돌아볼 노릇입니다. 놀던 어린날이 없다면 마흔 살에라도 놀 노릇입니다. 노닥질 아닌 놀이를 하면서, 사람다운 첫마음을 되찾는다면, 누구나 아름다워요.


ㅅㄴㄹ


#ToveJansson #Sommarboken 1972년

《소피아의 섬》(토베 얀손/이옥용 옮김, 소년한길, 2005.9.15.)

《여름의 책》(토베 얀손/안미란 옮김, 민음사, 2019.11.1.)


피곤함이 몰려왔다

→ 고단했다

→ 지쳤다

16쪽


남서풍이 불어오면, 어제와 오늘이 너는 너, 나는 나 이런 식으로 서로 몰라라 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 마하늬바람이 불어오면, 어제와 오늘이 너는 너, 나는 나 이렇게 서로 몰라라 하는구나 싶다

59쪽


할머니에게로 가서 말했다

→ 할머니한테 가서 말했다

90쪽


바다는 특이하고 진기한 사건들이 일어나기 딱 좋은 곳이었다

→ 바다는 남다르고 드문 일이 일어나기 딱 좋은 곳이다

→ 바다는 새롭고 놀라운 일이 일어나기 딱 좋다

155쪽


두꺼운 마분지 상자 안에 들어가 앉아 아버지 가운을 살펴보며

→ 두꺼운 짚종이 꾸러미에 들어가 앉아 아버지 긴옷을 살펴보며

214쪽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