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고개
동길산 지음 / 비온후 / 202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3.12.31.

읽었습니다 287



  우리나라뿐 아니라 온누리 이웃나라는 함부로 들숲메를 깎거나 밀면서 집을 짓지 않았습니다. 들에서는 들빛을 담고, 숲에서는 숲빛을 누리고, 메에서는 멧빛을 품었습니다. 언덕이 높대서 언덕을 함부로 안 깎았어요. 오늘날 잿집(아파트)은 들숲메를 싹 밀고서 올립니다. 잿마을에는 언덕도 들숲도 없기 일쑤입니다. 《부산의 고개》를 읽으며 부산 골목집을 떠올립니다. 부산뿐 아니라 서울도 인천도, 대전도 여수도, 목포도 춘천도, 고갯마을이 있고 넓어요. 살림집을 짓던 지난날에는 멧등성이를 따라서 햇볕을 서로 나누는 작은집이었어요. 살림집을 잊은 오늘날에는 더 높이 올려서 햇볕을 혼차지하려는 너울이 드셉니다. 가만히 보면, 고갯마을에는 오래오래 이야기꽃이 흐르고, 잿마을에는 아무런 이야기가 없다시피 합니다. 집이 허름하면 조금씩 손질하는 골목집입니다. 올린 지 스무 해만 지나도 싹 허물어 다시 올리려는 잿집입니다. 우리가 스스로 골목과 마을과 살림을 잊으면 사랑도 잃어요.


《부산의 고개》(동길산, 비온후, 2022.11.25.)


+


넘으려면 진이 다 빠진다

→ 넘으려면 심이 다 빠진다

→ 넘으려면 힘이 다 빠진다

→ 넘으려면 혀가 다 빠진다

→ 넘으려면 땀이 다 빠진다

11쪽


부산장은 규모가 대단했다

→ 부산판은 크기가 대단했다

→ 부산저자는 대단했다

→ 부산마당은 대단히 컸다

11쪽


소가 끄는 구루마 하나가 겨우

→ 소가 끄는 수레 하나가 겨우

→ 소수레 하나가 겨우

19쪽


백방의 노력 끝에

→ 두루 애쓴 끝에

→ 여러모로 힘써서

→ 이래저래 땀흘려

26쪽


둘레길이 그만큼 무궁하고 무진하다

→ 둘레길이 그만큼 더없이 많다

→ 둘레길이 그만큼 끝도 없다

→ 둘레길이 그만큼 숱하게 많다

82쪽


헌책방골목은 전쟁 피란민 덕분에 생겼다

→ 헌책집골목은 싸움을 뒤로하면서 생겼다

→ 헌책집골목은 불굿을 멀리하면서 생겼다

91쪽


돛을 내린 목선은 위태위태해 보인다

→ 돛을 내린 나무배는 아슬해 보인다

101쪽


갈치재는 거칠재의 이곳 방언이다

→ 갈치재는 사투리로 거칠재이다

→ 이곳 말로 갈치재는 거칠재이다

121쪽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우리말꽃》, 《미래세대를 위한 우리말과 문해력》,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이를 위한 세계사 상식 500 - 문명의 탄생부터 현대까지 흥미진진한 사건으로 가득한 세계사 이야기
브루크 칸 지음, 켈리 캔비 그림, 김미선 옮김 / 책과함께어린이 / 202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3.12.27.

읽었습니다 286



  우리 집 작은아이는 스스로 궁금한 대목을 여러모로 찾아봅니다. 낱말책도 뒤적이고, 살림책도 살피고, 누리집에서 헤아리기도 합니다. 다만, 아직 둘레를 잘 알지는 않으니 엉뚱하거나 뜬금없구나 싶은 줄거리를 읽기도 하는데, 곁에서 빙그레 웃어요. 작은아이는 저희 어버이가 왜 그런 줄거리를 굳이 안 읽히고 안 보이는지 모를 수 있으나, 머잖아 느낄 날이 오리라 봅니다. 《어린이를 위한 세계사 상식 500》을 읽었습니다만, 아이한테는 건네지 않았습니다. 짜임새나 글결은 나쁘지 않지만, ‘우두머리(권력자) + 싸움(전쟁)’ 이 두 가지로 꽉 찼거든요. 왜 ‘한국사·세계사’라 할 적에 우두머리나 싸움 줄거리만 짚으려고 할까요? 로마이건 유럽이건 중국이건 일본이건, “그때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를 왜 99.9가 넘는 수수한 흙지기(농사꾼) 살림이 아닌 우두머리 집안에 얽매여서 바라볼까요? 아이도 어른도 이제는 수수한 살림살이에 들숲바다 발자취를 살피고 읽어야지 싶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세계사 상식 500》(브루크 칸 글·켈리 캔비 그림/김미선 옮김, 책과함께어린이, 2023.1.20.)


#WorldHistoryforKids500Facts #KellyCanby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선생님, 우리말이 뭐예요?》,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 사계절 만화가 열전 13
이창현 지음, 유희 그림 / 사계절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3.12.24.

읽었습니다 285



  낱말 하나를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우리 스스로 마음이 확 바뀝니다. 한자말 ‘중독자’나 영어 ‘홀릭’이나 일본말 ‘덕후’를 쓸 때하고, 우리말 ‘즐김이·사랑이’나 ‘바보·-꾼·-님’을 쓸 적에는 확 달라요. “독서 중독자”란 뭘까요? ‘활자중독’이라는 일본말씨도 있는데, ‘글바보·글사랑’이나 ‘글꾼·글님’이나 ‘글바라기·글즐김이’라 하면 결이 확 다릅니다.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은 억지스레 줄거리를 짜맞추어서 짐짓 부풀리려고 합니다. 이렇게 그려도 나쁘지는 않아요. 다만, 책은 남이 아닌 내가 읽어서 스스로 새기는 숨길입니다. 누구나 조용히 읽습니다. 떠들면서 읽지 못 합니다. 소리내어 읽을 수 있되, 마구마구 읽어치우지 않습니다. 책을 사랑해 본다면, 책바보로 살아 본다면, 책바라기로 하루를 누린다면, 책꽃을 피우고 책씨를 심는 오늘을 헤아린다면, 이 그림꽃은 확 달랐겠지요. 대단히 안타깝고 안쓰럽습니다. 책집에서 서서 읽다가 조용히 내려놨습니다.


ㅅㄴㄹ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이창현 글·유희 그림, 사계절, 2018.12.14.)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선생님, 우리말이 뭐예요?》,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어의 집 - 불을 켜면 빵처럼 부풀고 종처럼 울리는 말들
안희연 지음 / 한겨레출판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3.12.20.

읽었습니다 283



  한자말 ‘단어’는 배움터부터 씁니다. 삶이라는 자리에서는 이 한자말을 쓸 일이 없습니다. 그저 ‘말’이니까요. 마음을 담아내는 소리인 ‘말’이고, 모든 말은 우리 ‘삶’을 고스란히 담습니다. 삶은 마음에 담기는데, 마음에 담긴 삶을 서로 들을 수 있도록 소리를 내기에 ‘말’이에요. 주고받는 말이라면 ‘이야기’이고, 말을 낱낱이 바라볼 적에는 ‘낱말’입니다. 《단어의 집》을 읽는데, 글쓴이는 말이 무엇인지 그다지 살피지 않는 듯싶습니다. 유난한 낱말을 쓰려 하고, 글바치로서 튀고 싶은 낱말을 어렵게 끌어들이려고 합니다. “단어의 집”은 무늬는 한글이되, 그냥 일본말씨입니다. “낱말집”이나 “말이 사는 집”이나 “낱말네 집”처럼 못 써야 할 까닭이 있을까요? 누구나 “말을 하는 사람”입니다. ‘단어생활자’처럼 써야 뭔가 있어 보이지 않습니다. ‘사람 = 사는 넋’입니다. 한자말이나 영어나 여러 바깥말을 꿰지 않고, 우리말로 마음을 밝힐 수 있기를 빕니다.


ㅅㄴㄹ


《단어의 집》(안희연, 한겨레출판, 2021.11.24.)


+


저는 단어생활자입니다라고 소개하고 싶어요

→ 저는 낱말살림꾼입니라고 말하고 싶어요

→ 저는 낱말로 산다고 얘기하고 싶어요

6쪽


이 책의 주인은 제가 아니라 말의 최소단위인 단어이기를 바라기 때문이에요

→ 이 책은 제가 아니라 말에서 밑동인 낱말이 임자이기를 바라기 때문이에요

→ 이 책은 제가 아니라 말을 이루는 낱말이 기둥이기를 바라기 때문이에요

6쪽


소망 앞에 붙은 형용사가 까다로운인 까닭을 우선 생각했다

→ 꿈 앞에 붙는 말이 까다로운 까닭부터 생각했다

→ 먼저 꿈 앞에 붙는 그림씨가 왜 까다로운지 생각했다

14쪽


소망의 크고 작음을 분별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일이라는 생각도 든다

→ 꿈이 크거나 작다고 가를 수부터 없다고도 생각한다

→ 마음이 크고 작다고 그을 수부터 없다고도 생각한다

16쪽


잔의 외형이나 크기로 인해 차별당하거나 파괴당하지 않도록

→ 그릇 모습이나 크기로 따돌리거나 부서지지 않도록

→ 그릇 생김새나 크기로 내치거나 다치지 않도록

25쪽


서로의 규모를 존중하면서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

→ 서로 그릇을 아끼면서 살 수 있는 곳을 꿈꾼다

→ 서로 돌아보면서 살 수 있는 터전을 꿈꾼다

25쪽


그런 의미에서 시는 내가 아는 가장 간결한 형태의 다반이다

→ 그래서 노래는 내가 아는 가장 깔끔한 그릇이다

→ 그래서 노래는 나로서는 가장 단출한 잎그릇이다

32쪽


그래서 꽃이 왔을 것이다

→ 그래서 꽃이 온다

→ 그래서 꽃이 오겠지

147쪽


매 순간이 허들이다

→ 늘 갑갑하다

→ 언제나 부딪힌다

→ 노상 걸리적댄다

→ 모두 담벼락이다

250쪽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선생님, 우리말이 뭐예요?》,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리너리 푸드 : 오늘도 초록 띵 시리즈 3
한은형 지음 / 세미콜론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 책넋 2023.12.17.

읽었습니다 282



  우리한테 우리말이 없다면 굳이 우리말을 쓸 까닭이 없습니다. 우리한테 아무런 마음이 없다면 아무 말이나 읊습니다. 우리한테 우리말이 있다면, 먼먼 옛날부터 누가 이 말을 빚어서 아이들한테 두고두고 물려주어 오늘날에 이르렀는지 돌아볼 노릇입니다. 우리한테 마음이 있다면 모든 낱말을 하나하나 짚고 헤아리겠지요. 《그리너리 푸드 : 오늘도 초록》을 읽으며 ‘그리너리 푸드’가 뭔 소리인지 갸웃갸웃했습니다. 나중에 찾아보니 ‘greenery food’요, 우리말로는 ‘풀밥·푸른밥’입니다. 적잖은 이들은 우리말을 멋없거나 뜻없다고 업신여기는데요, 풀은 ‘풀’입니다. 몸을 풀고 푸른별을 품는 ‘풀’입니다. 풀을 밥살림으로 품는 사람은 언제나 스스로 모든 숨길을 풀어낼 뿐 아니라, 푸지게·푸짐하게 가꿉니다. ‘밥’이라 말하지 못 하고 ‘푸드’라는 영어를 읊는다면 얼마나 가난한가요? 풀밥을 먹지만 막상 풀이 무엇인지 안 쳐다보면다면 얼마나 허술한가요? 푸르게 밥살림을 짓기보다는 억지스레 꾸미면 얼마나 허름한가요?


ㅅㄴㄹ


《그리너리 푸드 : 오늘도 초록》(한은형, 세미콜론, 2020.5.20.)


+


이제는 당연해졌지만 어떻게 보면 이상한 일이다

→ 이제는 아무렇지 않지만 어떻게 보면 얄궂다

→ 이제는 그러려니 하지만 어떻게 보면 뜬금없다

9쪽


쌀을 주식으로 하는 나라에서 태어났고

→ 쌀을 늘 먹는 나라에서 태어났고

→ 쌀이 온밥인 나라에서 태어났고

10쪽


한식이라는 게 직접 해보니 끼니마다 차려낼 수 있는 게 아니었다

→ 겨레밥을 해보니 끼니마다 차려낼 수 있지 않았다

→ 배달밥을 손수 지으니 끼니마다 할 수 있지 않았다

11쪽


요즘의 나는 그냥 내 식대로 한다

→ 나는 요즘 그냥 나대로 한다

→ 요즘은 그냥 내 나름대로 한다

14쪽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선생님, 우리말이 뭐예요?》,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