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 6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개와 고양이를 키웁니다 - 체코 대표작가의 반려동물 에세이
카렐 차페크.요세프 차페크 지음, 신소희 옮김 / 유유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0.23.

읽었습니다 14



  개나 고양이를 좋아하거나 안 좋아하지 않습니다. 반긴다면 늑대하고 여우요, 곰하고 범을 그리며, 새하고 고래를 사랑하지요. 그래도 사람 아닌 숨결을 다루는 이야기는 으레 찾아서 살피는데, 《개와 고양이를 키웁니다》라는 얇은 책을 펴면서 “그러니까 고양이 이야기는 언제 나오는데?” 소리가 절로 튀어나왔습니다. 책이름은 틀림없이 “개와 고양이를”인데, 정작 “개 이야기”가 6/7 남짓 차지하는구나 싶어요. 이렇게 엮은 책에 “개와 고양이를”이라 해도 어울리나 아리송해요. 카렐 차페크 님 글을 새롭게 읽어서 고맙기는 하되, 낚는 책이름은 영 못마땅합니다. 옮긴이는 이 책이 워낙 예전 글이라 오늘 눈높이하고 다르리라 걱정하는데, “말로만 아끼는 몸짓”하고 “마음으로 돌보는 숨빛”은 달라요. 시골에서 수수하게 살림을 짓는 사람들은 누구나 개도 고양이도 새도 늑대도 범도 곰도 헤엄이도 풀꽃나무도 “함께 살아가는 숨결”로 마주했습니다. 글님은 이 빛을 눈여겨봅니다.


《개와 고양이를 키웁니다》(카렐 차페크 글·그림/신소희 옮김, 유유, 2021.1.14.)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

알라딘에만 이 책이 없네?

.

.

숲노래 책읽기 2021.10.23.

읽었습니다 13



  나라(정부)에서 ㅅ(사이시옷)을 아무 데나 다 붙이라 하면서 ‘제주말’을 ‘제줏말’로 적고 만 《제줏말 작은사전》입니다. ‘광줏말·여숫말·대굿말’이라 하면 얄궂고 헷갈립니다. ‘-말’은 부드러이 소리내기에 ㅅ을 안 붙여야 어울려요. 아무튼 이렇게 낱말책을 엮는 분이 있을 뿐 아니라, 말소리를 담는 사람도 많고, 제주에서 나고자란 숨결을 듣고 배우는 어린이가 많은 만큼 앞으로 널리 사랑받으면서 새롭게 피어날 만한 제주말이지 싶어요. 인천말이나 부천말이야말로 사라지기 쉽고, 작은 시골인 해남·강진·고흥이나 영양·봉화 같은 고장은 머잖아 사투리가 자취를 감추리라 느낍니다. 이 낱말책이 반가우면서 몇 가지 아쉬운데, 말뜻을 제주말로 풀이했다면 훨씬 좋았겠구나 싶어요. 제주말은 제주말로 풀이하고서 서울말을 덧달면 좋겠어요. “서로 대립하여 맞서다(비짝허다)” 같은 겹말·돌림풀이가 꽤 많은 대목도 아쉽지요. 올림말 못지않게 뜻풀이를 가다듬기를 바랍니다.


《제줏말 작은사전》(김학준 글, 제라헌, 2021.6.28.)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 줄도 좋다, 만화책 - 만화는 사랑하고 만화는 정의롭고 한줄도좋다 2
김상혁 지음 / 테오리아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0.23.

읽었습니다 12



  어제도 오늘도 모레도 그림꽃책(만화책)을 좋아하는 사람한테 그림꽃책 이야기를 써 보라고 이야기하면 사뭇 달랐으리라 느끼며 《한 줄도 좋다, 만화책》을 읽었습니다. 글님은 ‘어릴 적’에는 그림꽃책을 즐겼다지만 ‘나이든 요즘’은 썩 즐기지 않으며, 아마 ‘앞으로’는 그냥그냥 지나치기 쉽겠구나 싶습니다. 숱한 돌이(남성)가 좋아하는 그림꽃책은 참 좁습니다. 이야기가 흐르거나 삶이 빛나거나 사랑을 짓는 그림꽃책을 즐기는 돌이는 없다시피 해요. 이러다 보니 《한 줄도 좋다, 만화책》이 다루는 결이나 글자락도 제자리걸음 같습니다. “이와아키 히토시의 단출한 그림체를 좋아하지 않으면서도(99쪽)”라 적은 대목에서는 깜짝 놀랐습니다. 《기생수》나 《칠석의 나라》나 《뼈의 소리》나 《히스토리에》가 ‘단출한 그림’이라고요? 《사자에 상》이나 ‘마스다 미리’를 놓고서 ‘단출한 그림’이라 해야 걸맞지 않을까요? 오늘 빛나는 그림꽃을 읽지 않는 이야기란 따분합니다.


《한 줄도 좋다, 만화책》(김상혁 글, 테오리아, 2019.12.1.)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론가 매혈기 - 글을 통해 자신을 단련시킨 한 평론가의 농밀한 고백
김영진 지음 / 마음산책 / 200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0.22.

읽었습니다 11



  이 책이 처음 나오던 2007년에 얼핏 살피다가 내려놓았고, 2021년이 되어 다시 집어들어 읽었습니다. 열네 해 앞서 왜 얼핏 읽다가 장만하지 않았는가 새삼스레 깨닫습니다. ‘매혈기’란 이름까지 붙인 책이지만 정작 ‘피팔이’를 하는 글바치 이야기를 다루지는 않더군요. 배움터에서 가르치는 이야기하고 빛그림(영화)을 본 느낌을 적는 이야기로 주르르 흐르는 글은 싱겁습니다. 책을 팔려고 이름을 ‘매혈기’로 붙이기만 하고, 정작 우리 글판에서 뿌리뽑히지 않는 낡은 울타리를 건드린다거나 파헤친다거나 나무란다거나 스스로 그런 울타리하고 등지면서 꿋꿋하게 글빛을 밝힌다거나 하는 이야기는 흐르지 않아요. 어느 모로 보면 이런 책이나 글이야말로 ‘피팔이’일 수 있구나 싶습니다. 글을 쓸 손힘이 있고, 이 글을 실을 자리가 있으며, 글을 쓴 살림을 바탕으로 젊은이를 가르칠 자리에 서서 돈을 벌기까지 한다면, 이름팔이를 하는 길은 그만 접고, 삶짓기로 나아가기를 빕니다.


《평론가 매혈기》(김영진 글, 마음산책, 2007.9.30.)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원순 씨를 빌려 드립니다 - 대한민국 상상력 업그레이드 교과서
박원순 지음 / 21세기북스 / 2010년 9월
평점 :
품절


숲노래 책읽기 2021.10.20.

읽었습니다 10



  인천 배다리에 책마루숲(서재도서관)을 열고서, 인천시·인천 동구청이 꾀하는 ‘마을죽이기·막삽질’에 마을사람으로서 맞서 싸우는 일을 한창 하던 어느 때 “박원순 씨가 배다리로 찾아와서 도울 뜻이 있으니 모두 짬을 내라”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이런 얘기를 들려준 분(시민단체 간사)한테 “왜 우리가 짬을 냅니까? 도와주고 싶으면 우리 삶에 맞추어 그 사람들이 조용히 찾아와서 조용히 듣고서 조용히 도울 노릇이지요.” 하고 대꾸했어요. 심부름꾼(비서)을 잔뜩 이끌고 찾아온 박원순 씨 무리가 보기싫어 이리저리 자리를 비웠습니다. 나중에 마을 아줌마하고 책집 할머니가 “우리 목소리를 듣는가 했더니 똑같더군.” 하고 말씀해 주었습니다. 이제 저승으로 간 분한테 여쭐 말은 없습니다만, ‘일’을 하려면 ‘심부름꾼’ 아닌 ‘일꾼’을 둘 노릇이에요. 마을은 돈(지원금·보조금)이 아닌 마을사람 마음으로, 또 마을아이가 마을에서 뛰노는 즐거운 눈빛으로 저절로 자랍니다.


《원순 씨를 빌려 드립니다》(박원순 글, 21세기북스, 2010.9.13.)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 6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