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부호 고래뱃속 창작 그림책 21
난주 글.그림 / 고래뱃속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6.12.

그림책시렁 692


《문장부호》

 난주

 고래뱃속

 2016.11.21.



  우리가 쓰고 읽는 글은 ‘말을 담은 그림’입니다. 말은 귀로 듣고 입으로 말하지요. 글은 손으로 쓰고 눈으로 봐요. ‘글’하고 ‘그림’이란 낱말이 왜 비슷한 꼴인가를 생각할 노릇입니다. “그려서 읽는 말·삶”이 글이에요. “그려서 품는 꿈·삶”이 그림이고요. 《문장부호》는 풀꽃한테서 읽는 글무늬를 엮어서 들려줍니다. 얼핏 본다면 참말로 풀꽃이며 풀잎이며 풀벌레한테서 여러 글무늬를 읽어낼 만합니다. 풀밭에서 피어나는 살림길을 글무늬하고 엮어서 들려주는 그림책은 새삼스럽습니다. 다만 글무늬를 풀꽃한테서 읽는 실마리를 조금 더 깊이 뻗을 수 있겠지요. 글이란 ‘그려서 읽는 삶’이라는 대목을 헤아린다면, 풀꽃한테서 읽는 여러 무늬를 ‘글씨·글꽃·글빛’보다는 ‘삶길·살림빛·사랑결’로 여밀 만해요. 풀밭에서 여러 가지 글무늬를 엿볼 만하다는 대목에서 그치기보다는, 풀밭도 마을도 푸른별도 모두 기쁘며 아름답게 어우러지는 살림빛이라는 얼거리로 나아가면 좋겠어요. 더 생각한다면 어린이한테 ‘문장부호’라는 일본스런 한자말이 어렵습니다. 수수하게 ‘글무늬’나 ‘글꽃’이라 하면 훨씬 나았겠지요. 가르치려 하지 마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우리말

[일본말] 준비 땅·준비 시작·요이 땅よういどん



준비 땅 : x

요이 땅 : x

よういどん : 1. (경주 따위에서) 출발을 알리는 구령 : ‘준비, 땅[출발]’ 2. 경주; 또, 몇 사람이 동시에 시작하는 일


 ‘준비 땅’을 외치면 → ‘자 가자’고 외치면

 이제, 준비, 시작! → 이제, 자, 달려!

 요이 땅을 먼저 말하고서 → 하나 둘 셋을 먼저 말하고서



  한때는 일본말이건 아니건 ‘요이 땅’을 흔히 쓰다가, 이제는 ‘준비 땅’이나 ‘준비 시작·준비 출발’로 고쳐쓰는 분이 늘었습니다. 그러나 일본말 ‘ようい(用意)’를 ‘준비(準備)’로 바꾼들 우리말이 되지는 않아요. 총을 쏘는 소리를 일본은 ‘どん’으로 적고 우리는 ‘탕’으로 적는다지만, 어떤 일을 할 적에 왜 총소리로 나타내야 할까요? 달리기이든 여느 자리이든 ‘탕·땅’으로 첫발을 뗀다고 알리던 버릇은 총칼나라(군국주의·제국주의) 버릇입니다. 일본말 그늘을 씻기도 하면서, 총칼로 사람들을 억누르거나 짓밟던 서슬퍼런 굴레도 씻어야지 싶습니다. ㅅㄴㄹ



내가 태어날 때도 “준비 땅” 하고 수억 마리 정자가 달리기 시합을 했는데요

→ 내가 태어날 때도 “자 달려” 하고 엄청난 씨앗이 달리기를 겨루었는데요

→ 내가 태어날 때도 “자 가자” 하고 엄청난 아빠씨가 달리기를 했는데요

《불량 꽃게》(박상우, 문학동네, 2008) 44쪽


달리기 대왕 / 준비, 땅. / 나보다 빨리 출발하지

→ 달리기 으뜸이 / 자, 달려. / 나보다 빨리 가지

→ 달리기 꼭두 / 하나, 둘, 셋. / 나보다 빠르지

《차령이 뽀뽀》(고은, 바우솔, 2011) 56쪽


신사까지 경주였지? 준비―땅!

→ 절까지 달리기였지? 자, 가자!

→ 절까지 겨루기였지? 자, 달려!

《장난을 잘 치는 타카기 양 3》(야마모토 소이치로/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6) 150쪽


제자리에, 준비! 땅

→ 제자리에, 차려! 달려

《히토리 봇치의 ○○생활 2》(카츠오/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8) 52쪽


준비… 땅! 드디어 시합이 시작됐다

→ 자, 달려! 드디어 달리기를 겨룬다

→ 자, 가! 드디어 모두 달린다

《아! 병호》(최우근, 북극곰, 2018) 172쪽


갑니다∼. 준비∼… 시작!

→ 갑니다아, 자, 가자!

→ 갑니다! 하나 둘, 가요!

→ 갑니다! 하나 둘, 셋!

《CITY 1》(아라이 케이이치/이은주 옮김, 대원씨아이, 2018) 157쪽


6학년한테는 상대가 안 돼. 준비― 땅!

→ 6학년한테는 못 붙어. 자, 달려!

→ 6학년한테는 못 이겨. 그럼, 달려!

《득도 아빠》(사와에 펌프/고현진 옮김, 애니북스, 2018) 103쪽


지금이야! 준비, 시작!

→ 이때야! 자, 가자!

→ 이제야! 하나 둘, 셋!

《보석의 나라 1》(이치카와 하루코/신혜선 옮김, YNK MEDIA, 2019) 18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Frozen: An Amazing Snowman (Hardcover)
Barbara J. Hicks / Ming LAN Guo Ji Zhi Shi/ Tsai Fong Books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6.11.

그림책시렁 701


《Frozen An Amazing Snowman》

 Barbara Jean Hicks 글

 Olga Mosqueda 그림

 Disney Press

 2014.



  ‘꽁꽁꽁(Frozen)’이라는 영화는 두 아가씨가 이끌어 가는 줄거리이지만, 둘 사이에 눈사람이 없다면 이야기나 맛이나 깊이나 너비가 확 줄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모든 삶에는 웃음이 바탕으로 있어야 하거든요. 뜻깊거나 값지다고 해서 아름답지 않아요. 어떤 일이나 놀이에서도 밑자락에는 웃음노래가 꽃처럼 피어나야 사랑으로 나아갑니다. 눈사람은 두 사람이 스스로 잊거나 잃은 웃음노래를 활짝활짝 꽃처럼 들려주지요. 이리하여 《Frozen An Amazing Snowman》이 따로 그림책으로 나올 만합니다. 눈사람은 어떤 사이일까요? 눈사람은 어떤 몫으로 즐거울까요? 우리 곁에는 어떤 눈사람이 있나요? 오늘 우리는 큰고장이든 시골이든 눈사람을 아이들이 신나게 굴리면서 놀이하고 노래할 수 있나요? 꿈꿀 줄 알기에 노래합니다. 사랑할 줄 알기에 웃습니다. 노래는 다시 꿈으로 잇고, 웃음은 어느새 사랑으로 뻗어요. 그리고 둘은 만나지요. 꿈노래가 사랑웃음이 되고, 사랑노래가 꿈웃음이 되면서 우리 삶은 새삼스레 씨앗 한 톨로 영급니다. 오늘은 어떤 씨앗을 어떤 손길로 심어서 어떤 눈빛으로 바라보는 하루인가요? 아이랑 어른으로서 무엇을 노래하는가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책숲

책숲하루 2021.6.11. 책숲뜰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국어사전 짓는 서재도서관)

: 우리말 배움터 + 책살림터 + 숲놀이터



  밤 두 시부터 이은 글살림은 이제 접을 때라고 여길 무렵, 고흥군 도의원으로 일하는 이웃님이 “최종규 씨가 폐교에 운영하는 도서관을 살릴 기획안 좀 보내 주시겠어요?” 하고 묻습니다. 지난 물날(수요일)에 매듭지으려 했으나 지난 물날에는 2021년 6월에 선보일 《곁책》 석벌손질(3교)을 마무리하느라 ‘시골 폐교 활용방안 기획서’를 못 썼어요. 이제 집안일을 하고, 오늘몫 앵두를 훑고, 비를 맞으며 매화알을 딸까 했는데, 부랴부랴 ‘책숲뜰’이란 이름으로 시골 폐교를 새롭게 살리는 길을 놓고서 한참 글자락을 꾸밉니다.


  비로소 마치고서 고흥군 도의원 이웃님한테 띄웠어요. 오늘처럼 함박비가 오는 날은 옷을 다 벗고서 마당이나 뒤꼍에서 신나게 비놀이를 하는데, 이 함박비를 그저 노래로만 듣고서 글자락을 꾸미자니 조금 섭섭합니다. 그러나 비는 또 다시 찾아오겠지요.


  책(문화) + 숲(자연) + 뜰(산책·놀이)를 하나로 묶자는 ‘책숲뜰’입니다. 이제 흔하게 쓰는 ‘책마을’ 같은 이름은 굳이 안 써도 좋겠다고 생각해요. 이 이름 ‘책숲뜰’은 아마 대여섯 해 앞서 처음 지어 보았는데, 올해에는 또는 이듬해에는 제대로 꽃피울 수 있을까요? 책숲뜰이란 이름이 꽃피울 수 있다면, 저는 이 이름도 살포시 내려놓고서 또 새롭게 이름을 짓는 길을 걸을 테지요. 저는 부릉이(자가용)를 몰지 않고 뚜벅이로 살아가다가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니, 걷고 달리다 보면 어느새 즐거이 쓸 이름이 새롭게 떠오르곤 합니다.


  손발로 짓는 책이자 숲이자 뜰이라고 생각합니다. 온몸하고 온마음으로 가꾸는 뜰이요 숲이며 책이라고 봅니다. 모든 길은 밑바탕이 사랑이에요.


ㅅㄴㄹ


*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오늘말. 흉보다


아이들이 어리석은 여러 어른을 보다가 손가락질을 합니다. 바보스러운 어른을 나무랄 만합니다. 아이들 꾸중질을 가만히 듣고 나서 “너희 말이 모두 옳구나. 이제 꾸중은 넉넉히 했으니, 그 바보 어른은 그만 보기로 하고, 우리가 오늘 지을 즐겁고 사랑스러운 꿈을 바라보고 생각하고 얘기하자. 우리가 지을 사랑꿈으로 모든 바보스러움을 녹일 수 있어.” 하고 들려줍니다. 이러다가 저도 얄딱구리한 누구를 지청구합니다. 얄궂은 짓을 일삼는 누구를 흉보는 저를 보는 곁님이 “여보, 그대도 똑같지 않아?” 하고 나무랍니다. 가만 보면 그렇지요. 까는 사람이나 깔보는 사람이나 똑같습니다. 아이들을 타이르기 앞서 저부터 다독여야겠어요. 우리가 기운을 잃거나 고단하다면 우리 마음을 다른 곳에 쓰느라 스스로 흐무러진 탓이지 싶어요. 참다운 나를 마주하기보다 둘레에 자꾸 마음을 빼앗기니까 녹초가 되어 주저앉겠지요. 바보짓을 일으키는 이들을 보다가 어쩐지 주눅들고 풀죽고 꺾이기도 하잖아요. 무엇을 보든 다 좋으나 스스로 마음을 놓친 채 넋을 잃다가는 나른한 날이 이어가지 싶어요. 모시는 길을 생각합니다. 바깥이 아닌 마음을 모시는 손입니다. ㅅㄴㄹ


손가락질·삿대질·나무람질·지청구질·꾸중질·비아냥질·나무라다·지청구·꾸중하다·비아냥대다·비꼬다·흉보다·흉질·까다·까대기·깔보다·이것·이것질 ← 디스(diss·this)


기운잃다·힘잃다·나른하다·고단하다·지치다·쓰러지다·잃다·빠지자·꺼지다·꺾이다·녹다·녹초·흐무러지다·사그라들다·털썩·해롱·주저앉다·풀죽다·주눅들다·한풀 꺾이다 ← 전의상실


모심길, 모심손 ← 대리운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