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의미 민음의 시 169
김행숙 지음 / 민음사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2021.6.16.

노래책시렁 188


《타인의 의미》

 김행숙

 민음사

 2010.11.11.



  인천에서 오동나무를 참 흔하게 보았습니다. 오동나무를 심어서 돌보면 딱히 열매가 대단히 맺지도 않을 텐데, 잎이 넓적하게 퍼지고 꽃이 바알갛게 피는 모습을 볼 때면 ‘이래서 오동나무를 심을까?’ 하고 돌아보곤 합니다. 가을이 되어 잎이 지면 오동나무는 어찌나 앙상해 보이는지, 이러면서 봄에 또 얼마나 푸릇푸릇 오르다가 여름을 시원하게 덮는지, ‘열매를 누릴 마음이 아니어도 나무를 보듬는 손길’을 천천히 느꼈어요. 《타인의 의미》를 되새기다가 여름날 오동꽃을 손바닥에 소복하게 주웠습니다. 우리 집 뒤뜰에는 여느 오동나무가 아닌 개오동나무란 이름인 나무가 제법 우람합니다. 어느 분이 언제 심었는지 모르나, 이 오동꽃(개오동꽃)은 몸을 살리는 길에 값지게 쓴다고 해요. 꽃을 몸살림길에 쓴다면 잎도 줄기도 열매도 모두 몸살림길에 쓸 테고, 굳이 꽃·잎·알을 안 훑어도 나무 기운으로도 몸을 살리리라 생각합니다. 노랫가락은 빼어나야 마음을 살찌우거나 씻지 않습니다. 그저 흥얼거리는 가락 하나여도 낱말 두어 마디여도 마음을 살찌우거나 씻어요. 노래를 하는 길을 걸을 적에 나무를 곁에 두면 좋겠어요. 시골에서든 서울에서든 나무 한 그루를 심고, 나무 곁으로 다가가서 가만히 눈을 감으면 좋겠어요.


ㅅㄴㄹ


눈을 떴는데, 눈을 감았을 때와 같은 어둠! / 당신의 몸은 없고 당신의 목소리만 있습니다. 부엉이는 없고 부엉이의 눈빛만 허공에 떠 있습니다. (밤입니다/20쪽)


얼어붙은 마음이 녹으면서 / 차츰 마음이 보이지 않습니다 / 더욱 외로워졌어요 (따뜻한 마음/4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말빛 2021.6.16.

오늘말. 견디다


참기만 하면 어느새 쪼그라듭니다. 버티려고 하니 이내 엉거주춤하더니 그만 웅크립니다. 익숙하니까 그대로 할 수 있고, 아직 어물거리는 몸짓이기에 차근차근 가다듬어서 몸에 익도록 마음을 기울입니다. 가만히 봅니다. 풀벌레가 허물벗기를 하는 모습을 조용하게 지켜봅니다. 얌전히 기다립니다. 나비가 드디어 고치에서 쏙 빠져나오려 합니다. 둘레에서 시끄럽게 굴면 안 돼요. 그저 말없이 바라봅니다. 한나절이 걸리더라도 차분하게 거듭나려는 이 몸짓이 얼마나 눈부신가 하고 되돌아봅니다. 우리는 언제나 머뭇거릴 수 있어요. 우물쭈물하다가 놓치기도 합니다. 자, 그러면 어때요? 꼭 으뜸을 끌어안아야 하나요? 반드시 꼭두를 품어야 하나요? 겨뤄서 혼자 차지하려다 보니 미움하고 시샘으로 물들어요. 사랑이 아닌 쪽으로 길들면서 문득 사랑을 감추네요. 처음이기에 낯을 가리고, 반가우면서 수줍을 수 있고, 주눅이 들어 망설이곤 해요. 조금만 견디면 될까요. 조금 더 삭이면 넉넉할까요. 햇볕이 스미면서 따뜻하고, 바람이 참하게 나뭇가지를 건드리면서 노래가 됩니다. 하루를 되새깁니다. 여태 안아 온 생각꽃을 서슴없이 틔우고 싶습니다.


ㅅㄴㄹ


견디다·참다·버티다·익숙하다·익다·품다·안다·떠안다·끌어안다·감추다·숨기다·삭이다·곰삭이다·길들다·물들다·스미다 ← 내성(耐性)


가만히·조용하다·얌전하다·낯가림·수줍다·서슴다·주눅들다·차분하다·참하다·말없다·돌아보다·돌이키다·되돌아보다·되살피다·되새기다·되씹다·망설이다·머무적·머뭇거리다·어물거리다·우물거리다·우물쭈물·엉거주춤·움츠리다·웅크리다·쭈뼛거리다·쪼그라들다 ← 내성(內省), 내성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6.16.

오늘말. 테


두 가지 마음으로 금을 긋습니다. 너랑 떨어지고 싶어서 죽 긋는 금은 울타리예요. 넘보지 말라는, 매서운 눈초리로 지켜보겠다는 뜻입니다. 너랑 놀고 싶어서 죽죽 긋는 금은 놀이터입니다. 이 가장자리를 따라서 돌치기를 하고, 깨끔발질을 하고, 소꿉을 하는 새로운 테두리예요. 겉보기로는 같은 몸짓이되 속내로는 다른 살림입니다. 눈길을 어떻게 가누느냐에 따라 서로 마지막이 되거나 새롭게 생각을 내놓으면서 만나는 길에 들어서요. 시키기만 한다면 고단합니다. 시킴말을 듣는 쪽도 살피느라 고달프고, 시킴짓을 따라야 하는 쪽도 헤아리느라 벅차요. 속에서 나오는, 그러니까 우러나오는 밝은 눈일 적에는 버거운 일도 힘든 일도 없어요. 고달프기에 굳이 꺼리지 않아도 됩니다. 지칠 만하니 멀리한다지만, 왜 지치는가를 살펴봐요. 즐겁게 눈뜨는 마음빛이 없기 때문은 아닌가요. 사이좋게 어깨동무하려는 웃음꽃을 안 밝힌 탓은 아닌가요. 틀은 저절로 생깁니다. 궂은 일을 삼가기보다는 즐거울 일을 말하고 알리면서 밑틀을 다지지요. 날선 말을 받으니 날카로운 말이 나올 텐데, 나긋나긋한 말을 건네면서 날개짓하는 말을 함께 띄우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금·끝·마지막·막바지·가·가장자리·틀·틀거리·울·울타리·테·테두리 ← 경계(境界)


꺼리다·손사래치다·멀리하다·금긋다·삼가다·살피다·살펴보다·보다·헤아리다·지켜보다·지키다·지켜서다·눈·눈초리·눈길·눈매·매섭다·날서다·날카롭다·자르다·치다 ← 경계(警戒), 경계 구분


알리다·밝히다·말하다·시키다·내리다·맡기다·내다·내놓다·나오다·받다·뜨다·띄우다 ← 발령(發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2021.6.15.

숨은책 468


《아버지와 아들 4》

 e.o.플라우엔 글·그림

 이숙희 옮김

 규장문화사

 1987.9.25.



  2005년에 ‘새만화책’에서 《아버지와 아들》을 두툼하면서 곱게 펴내 주었습니다. 1987년에 처음 태어난 《아버지와 아들 1∼4》이 다시 빛을 보았어요. 1987년에는 독일로 배움길을 다녀온 어느 분이 알뜰하게 건사하면서 누리다가 독일대사관이 도와서 ‘규장문화사’에서 펴냅니다. 이무렵 여느 펴냄터에서 만화책을 내는 일이 드물었으나, 믿음길을 가는 곳에서 펴내며 여러 책숲(도서관)에 이 책이 깃들곤 했다지요. 그린이는 ‘나치 독일’이 아닌 ‘수수한 독일’을 사랑했습니다. 그러나 나치 아닌 수수한 사람을 사랑한 나머지 나치한테 붙들려 이슬로 사라져야 했다지요. 이 같은 이야기가 아니더라도 《아버지와 아들》은 차갑고 매몰차면서 어둡던 나날에 ‘어버이하고 아이’가 어떤 사이로 지낼 적에 아름답게 사랑이 피어나는가를 눈물하고 웃음으로 그려요. 저는 이 작은 만화책을 헌책집에서 보이는 대로 장만해서 이웃님한테 드리곤 했습니다. 알아보고 펴낸 손길이 있고, 눈여겨보며 건사한 헌책집지기 손빛이 있기에 두고두고 되새기는데, 제 곁에 둘 책을 장만하며 헌책집지기 이름쪽을 살짝 꽂아 놓았어요. ‘이문시장 앞 신고서점’은 이제 ‘덕성여대 앞 신고서점’으로 바뀌었고, 이문시장은 잿빛집에 밀려 사라졌습니다.


ㅅㄴㄹ

#ErichOhser #VaterundSohn


https://www.amazon.co.jp/s?k=Erich+Ohser&i=stripbooks&__mk_ja_JP=%E3%82%AB%E3%82%BF%E3%82%AB%E3%83%8A&ref=nb_sb_nos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2021.6.15.

숨은책 476


《바바마마를 찾아서》

 아네트 티종·탈루스 테일러

 글샘터 옮김

 빛글

 2012.1.20.



  어릴 적에 그림책을 누린 일은 없다시피 하지만, 보임틀(텔레비전)이 바야흐로 집집으로 퍼지던 무렵에 주한미군방송(A.F.K.N.)이 ‘2’ 자리에서 나왔습니다. 주한미군방송에서 흐르는 말을 어린이가 알아들을 턱은 없으나 만화영화는 그림만으로도 즐거웠어요. ‘세사미 스트리트’하고 ‘바바파파’를 반갑게 누렸습니다. 다만 어릴 적에는 ‘세사미·바바파파’ 같은 이름은 몰랐고 ‘닭사람·인형사람’이나 ‘물렁물렁 분홍이’쯤으로 여기면서 들여다보았습니다. 지난 1994년에 《바바빠빠》란 이름으로 그림책이 나왔습니다. 우리나라는 퍽 늦었지요. 2012년에는 ‘빛글’이란 곳에서 ‘바바파파’ 이야기를 일곱 꾸러미로 선보였어요. ‘바바파파’가 처음 태어나서 마주하고 맞닥뜨리는 숱한 이야기에, 바바마마를 만나고 일곱 아이를 낳아서 재미나게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를 포근히 들려주었습니다. 아름그림책이 뒤늦게라도 우리말로 나오니 고마우나 오래가지 못하고 사라집니다. 아름책이기에 꼭 오래오래 팔리거나 읽혀야 하지 않고, 새로 짓는 이야기로 담는 책이 넉넉히 태어나면 좋아요. 그나저나 ‘싸움을 멀리하고 조용하며 푸르게 사랑을 노래하는 마음 고운 바바파파’ 이야기를 주한미군방송에서 처음 알려준 셈인데 …….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