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6.7.


《여성 혐오를 혐오한다》

 우에노 치즈코 글/나일등 옮김, 은행나무, 2012.4.25.



뒤꼍 유자나무 한켠을 감싸고 뻗는 찔레덩굴을 열 해 동안 지켜보았다. 열한 해째 이른 올해에 싹둑싹둑 자르고, 척척 끊는다. 나는 찔레도 좋고 유자도 좋은데, 찔레는 꽤 쉽게 어디에서나 싹이 터서 자란다면, 유자는 좀처럼 씨앗부터 싹트지 못하니 “찔레야, 찔레야, 이 자리는 유자한테 고스란히 주자. 넌 다른 자리를 줄게. 네가 너그러이 헤아려 주렴.” 하고 속삭였다. 곰곰이 생각하니 유자가 먼저 나한테 말을 걸었다. 올해에 유자꽃이 흐드러지도록 피며 “날 언제까지 이렇게 친친 감기도록 두겠니?” 하고 묻더라. 두 나무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다가 둘 모두 살리는 길을 찾기로 했다. 《여성 혐오를 혐오한다》를 읽는다. 읍내 우체국을 다녀오는 시골버스에서 읽는데, ‘밉질(혐오)은 미워할’밖에 없을 수 있지만, 이 밉질을 일삼는 이들은 모두 ‘사랑이란 없이 주먹다짐으로 억눌린 생채기’이기 일쑤이다. 밉질을 미워하되, 밉질쟁이를 사랑으로 녹여서 달래는 길을 제대로 찾을 노릇이라고 본다. 조금만 생각하면 된다. 싸움질(전쟁)이 없던 때, 싸울아비(군대)가 없던 때, 싸움연모(전쟁무기)가 없던 때, 가시버시는 늘 아름답게 사랑을 꽃피웠다. 오늘날을 보라. 왜 군대에서 갖가지 말썽이 안 끊이는가를 들여다봐야 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말꽃

나는 말꽃이다 30 텃말



  텃밭이 있고, 텃새가 있습니다. 이처럼 어느 곳을 즐기거나 반기면서 오래오래 누리려고 하는 마음을 담아 ‘텃-’을 붙이니, ‘원주민·선주민·토착민’이 아닌 ‘텃사람’이요, ‘토종씨앗’이 아닌 ‘텃씨’이자, ‘토박이말’이 아닌 ‘텃말’입니다. 살아가는 터인 ‘삶터’입니다. 살림하는 터인 ‘살림터’입니다. 사랑스럽거나 사랑할 만한 ‘사랑터’예요. 터를 이루면서 두고두고 즐거이 나눌 만한 말인 텃말이라는 얼거리를 읽는다면, 텃말은 매우 대수로우면서도 수수한 줄 느끼리라 봅니다. 네, 대수롭기에 수수합니다. ‘하다·보다·있다·가다·쓰다’란 낱말이 없다면 아무 말도 못합니다. ‘못·안’을 안 쓰고도 말을 못 하지요. 더없이 대수롭고 값진 말(바탕말·밑말)인데요, 이 대수롭고 값진 말일수록 그저 수수하지요. 흔하고 쉽게 누구나 쓰는 말입니다. ‘사랑’이란 낱말은 가장 아름답지만 가장 수수하다지요? 그러니까 텃말이라 하면, 살려쓸 말이 아닌 대수로우면서 수수한 말입니다. 살려쓰자며 외워야 할 말로는 텃말이 안 됩니다. 녹아들고 스며들면서 즐겁게 맞이할 텃말입니다. 한 가지만 있으면 될 텃말이 아니라, 사람마다 고장마다 다 다르게 있으면 한결 푸짐할 텃말입니다. 삶터가 다르니 텃말도 다 달라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꽃

나는 말꽃이다 29 삶말



  ‘삶말’은 한자말 ‘생활어(生活語)’를 풀어낸 낱말이 아닙니다. ‘생활문(生活文)’이나 ‘수필(隨筆)’을 옮겨서 ‘삶글’이지 않습니다. 삶말·삶글을 다루자면, ‘글·말’이 어떤 길을 거쳐서 우리 앞에 나왔는가 하는 수수께끼랑 실마리를 풀어야 합니다. 거듭 말하지만, 한자말이나 일본 말씨나 영어를 풀어내는 겉말이 아닌, 우리가 사람이라는 숨결로 이 푸른별에서 살아가는 길에 스스로 짓는 사랑이 어떤 꿈을 품으면서 비롯했느냐를 읽는 속말로 바라보길 빕니다. 텃말(토박이말)을 캐내려고 너무 애쓰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텃말 살피기도 뜻있습니다만, 텃말을 캐느라 바쁜 나머지 스스로 삶을 사랑하는 살림으로 즐겁게 새말을 짓는 길(사투리 쓰기)에서 벗어나면, 그만 애써 캐낸 텃말은 일본 한자말이나 영어보다 어렵거나 낯선 말씨가 되기 쉽습니다. 복숭아는 ‘복숭아’이면서 ‘복숭·복사·복새·복숭개’를 비롯한 갖은 사투리가 있습니다. 굳이 서울말로만 복숭아를 가리켜야 하지 않아요. 서울말 ‘명아주’ 아닌 사투리 ‘도트라지’를 써도 즐겁습니다. 스스로 사투리를 쓰면서 ‘사투리로 지은 말밑·얼개’를 살피는 길이 슬기롭고 즐겁습니다. 스스로 짓기에 삶이듯, 스스로 생각을 지어서 쓰기에 삶말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쓰고 달콤하게 인문학과 삶 시리즈 3
문정민 지음 / 클래식북스(클북)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6.10.

인문책시렁 187


《쓰고 달콤하게》

 문정민

 클북

 2019.12.17.



  《쓰고 달콤하게》(문정민, 클북, 2019)를 일군 글님은 포항에서 마을책집 〈리본책방〉을 꾸립니다. “쓰고 달콤하게”라면 우리 삶이 되겠지요. 오르막이 있기에 내리막이 있고, 내리막이 있으니 오르막이 있는 삶이에요. 태어나니 살고, 살아가니 죽고, 죽으니 낳으며, 낳으니 태어납니다.


  곰곰이 보면 ‘죽다(죽음)’라는 낱말은 ‘주리다·굶주리다’에 이어 ‘줄다·줄이다’하고 잇닿는데, ‘줄다’는 ‘줄·줄잇다’로 이어가요. 죽음이란 이곳에서 사라지는 일이 아닌, 이곳에 헌몸을 내려놓고서 새몸으로 나아가는 ‘줄’이기도 합니다. ‘주다’라는 낱말도 뿌리가 같으니, ‘헌몸을 주고 새숨을 주는’ 길이 ‘죽음’이지 싶습니다.


  고단한 하루이니 고단한 채 씁니다. 쓴맛을 그대로 써요. 달콤한 하루이니 달콤하게 써요. 달달맛을 고스란히 씁니다. 바람이 불어 시원한 여름이라면, 바람이 불어 차가운 겨울입니다. 바람은 늘 똑같이 불지만 우리 마음이 달리 받아들입니다. 바람이 없이 찌는 여름이라면, 바람이 없어 포근한 겨울입니다. 바람은 노상 똑같이 흐르지만 우리 마음이 다르게 봐요.


  쓴맛을 보니까 나쁘다고 여기나요? 단맛을 보니 좋다고 여기나요? 쓴맛이기에 삶을 북돋우나요? 단맛이기에 삶을 깎아내리나요? 또는, 거꾸로인가요?


  쓴맛 단맛 때문이 아닌 마음 때문에 다르게 흐르는 삶이라고 느낍니다. 쓴맛이든 단맛이든 오롯이 삶으로 기꺼이 맞아들이기에 나날이 새롭게 바라보고 자라나는 마음밭이지 싶습니다.


  고요하게 씁니다. 고즈넉히 적습니다. 고스란히 옮깁니다. 눈물은 눈물빛으로 쓰고, 웃음은 웃음꽃으로 써요. 모든 삶은 다 다르면서 아름다이 꽃이 될 글입니다. 모든 사랑은 저마다 다르면서 눈부신 숨결로 거듭나는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곁에 어떤 책을 놓나요? 오늘은 곁에 어떤 바람을 맞이하려나요? 오늘은 곁에 어떤 별빛이 드리우기를 바라나요? 오늘은 어떤 풀꽃나무하고 노래하는 아침으로 열고, 어떤 구름빛으로 물드는 노을을 기다리면서 설레는가요?


ㅅㄴㄹ


우리 각자는 스토리다. 우리에게는 색깔과 모양을 담은 이야기가 있다. (12쪽)


남을 위해 살았다. 시간도 없고 힘들지만 부탁하면 무조건 달려갔다. 그러면서 들려오는 좋은 사람이라는 칭찬은 팍팍한 삶에 위안이었다. (18쪽)


어제와 오늘이, 잘한 일과 못한 일이 합쳐져서 지금의 나를 만들었다. 지금도 그때처럼 아프고 힘든 일이 많지만, 이제는 안다. (135쪽)


왜 이렇게 선입견을 품을까? 내가 경험한 지식으로 판단하기 때문이다. 충분한 시간을 두고 만나면 감추인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겠지만 현실에서는 쉽지 않다. (139쪽)


하나씩 이루어가고 새로운 소원이 떠오르면 수첩에 쓰면 된다. 성취감을 느끼며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조금씩 알아가는 기쁨이 있다. (16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6.9.


《우리말 어감 사전》

 안상순 글, 유유, 2021.5.4.



올여름에 선보일 새책을 놓고서 석벌손질(3교)을 마치고 넘겼다. 겨우 석벌째 손질이라지만 말끝 하나 토씨 하나 가다듬고 살피느라 진땀을 뺀다. 이제 숨을 돌리면서 둘레를 살피는데, 글손질을 하는 틈틈이 밥을 짓고 빨래를 하고 앵두를 따서 재우고 뒤꼍 풀을 베었다.


《우리말 어감 사전》이 나왔다. 낱말책(사전)이 새로 태어나기 어려운 이 나라에서 반갑다. 그런데 왜 ‘어감’일까? ‘뉘앙스’라 안 해서 낫지 않다. 한자말 ‘어감’으로는 ‘말맛’도 ‘말멋’도 ‘말결’도 ‘말빛’도 그리지 못한다. 글님은 우리말(한국말)이 아닌 한자말을 퍽 사랑하는구나 싶다. ‘가면·복면’을 따지는데 ‘탈·허울’은? ‘가치·값어치’는 한자말·우리말로 다를 뿐인걸. ‘값나가다·값지다·값있다’를 갈라야 말맛을 캘 수 있지 않나? ‘간섭·참견’ 사이에 ‘끼다·끼어들다·토달다’는 어찌하지? ‘걱정·근심·염려’를 말하지만 한자말 ‘심려·우려’는? 또 우리말 ‘끌탕·마음쓰다·생각하다·살피다’는? 말빛은 어떡하나?


‘공부·학습’이 아닌 ‘배우다·익히다·닦다·갈다·갈고닦다’를 갈라야 말결을 알 테지. ‘구별·구분’을 아무리 갈라 본들 무엇하랴. ‘가르다·가누다·가름하다·가늠하다·가리다’로 잇닿는 이 비슷한말 꾸러미는 어찌하나. ‘국가·나라’에 언제까지 매이나? ‘나라·누리’가 어떻게 얽히며 다른가를 모른다면 도루묵. ‘너·당신·그대’에 머물지 말고 ‘이녁·자네·그이·그분·님’처럼 결을 넓혀서 말쓰임을 북돋우는 길을 찾아야지 싶다.


‘모습·모양’에서 헤매면 ‘꼴·꼬라지·꼬락서니·낯·얼굴·그림·빛·티·결·무늬’를 놓친다. ‘아이러니·역설’에 매이다 보니 ‘어처구니없다·어이없다·터무니없다·뜬금없다·얼척없다’를 비롯해 ‘거꾸로·거스르다·되레·외려·뒤집다·뒤엎다’는 아예 손을 놓겠지. 더구나 여느 낱말책은 툭하면 돌림풀이에 겹말풀이에 갇힌다. 하긴, ‘모습·모양’을 놓고도 여태까지 숱한 낱말책이 죄다 돌림풀이였다. ‘철학·사상’에 맴돌다 보니 ‘생각·셈·살피다·헤아리다·보다·여기다·톺다·돌아보다(돌보다)·바라보다·들여다보다·훑다·읽다·넋·얼·숨·빛’ 같은 우리말을 찬찬히 갈라서 알맞게 말멋을 살리는 길을 들려주거나 밝히거나 알려주지 못한다.


비슷한말이란 다른 낱말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나라에서 쓰는 말이 얼핏 비슷해 보여도 다른 까닭하고 속내하고 밑뜻을 헤아려야 비로소 말빛을 느끼고 익혀서 즐겁게 쓰는 길을 연다. 쉽게 생각하면 된다. 이제는 영어쯤 누구나 널리 배우니, ‘값어치·가치’를 어떤 영어로 나타낼는지 헤아리면 실마리는 누구나 스스로 풀 만하다. 그리고 ‘값나가다·값지다·값있다’를 영어로 어떻게 옮겨야 어울릴까 하고 스스로 생각하면 된다. 이렇게 스스로 하나씩 나아가면 수수께끼를 천천히 푼다. 어렵지 않다. 생각해서 하면 된다.


‘생각’이란 뭘까? ‘생각’은 ‘새·새롭다’하고 ‘세다·헤다(헤아리다)’하고 맞물리는, 비슷하지만 다른 낱말이다. 그런데 이 나라 낱말책은 “생각 : 1. 사물을 헤아리고 판단하는 작용”처럼 풀이한다. “헤아리다 : 3. 짐작하여 가늠하거나 미루어 생각하다”로 풀이하지. 이처럼 터무니없는 돌림풀이·겹말풀이에 갇힌 낱말책 얼거리 같은 줄거리로 흐르는 《우리말 어감 사전》이 아쉽다. 애쓰신 줄 알지만 더없이 슬프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