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말빛 2021.6.18.
오늘말. 다문

무엇을 가장 하고 싶냐고 물으면, 다만 숲에서 맨몸으로 물살을 타다가 가만히 줄기를 타고 오를 나무를 살피고, 늘 파랗게 싱그러운 하늘을 환히 어루만지는 구름으로 옮겨서 바람과 함께 이 별을 이래저래 돌다가 별빛으로 바뀌어 온누리를 받치는 별누리로 퍼지고 싶습니다. 언제라도 마음에 씨앗을 심고, 아침마다 첫발을 뗍니다. 우리 집에서는 서로 들보예요. 누구나 기둥입니다. 즐겁게 노래할 살림을 꾸준히 살피고, 일판 곁에는 놀이마당을 바탕으로 놓으면서 다같이 수월하게 즐길 이야기를 이럭저럭 생각합니다. 먼저 해야 할 일은 없습니다. 이 일부터 하자고는 여기지 않습니다. 온몸에서 힘을 빼고서 팔을 뻗어 하늘바라기를 하면, 나무가 뿌리내린 땅바닥에서 수수하게 피어나는 기운이 올라와요. 그럭저럭 이 기운을 받으면, 자 이제는 해님을 머금어 볼까 하고 헤아리지요. 다문 한 조각 햇볕도 좋고, 밝게 퍼지는 눈부신 햇살이 흐르는 햇볕도 좋아요. 워낙 모든 빛줄기는 사랑이거든요. 우리 넋이자 마음이면서 든든히 뼈대입니다. 한결같이 살뜰하지요. 이래저래 알뜰합니다. 알다시피 모든 삶길은 마음부터 싹틉니다. 찬찬히 가면 으레 다 됩니다.

ㅅㄴㄹ

가장·으뜸·맨·먼저·모름지기·이를테면·-부터·워낙·있다·갖추다·닦다·그렇다·밝다·환하다·훤하다·밑·밑바탕·밑절미·밑틀·밑판·바탕·바탕길·바탕일·바탕틀·바탕판·마음·넋·얼·생각·빛·손쉽다·쉽다·수월하다·떡먹듯·밥먹듯·꼬박·꾸준히·뭐·음·자·얼개·얼거리·줄거리·줄기·터·터전·틀·틀거리·판·흐름·그나마·그나저나·그러나저러나·얼추·여러모로·이나마·그냥·그럭저럭·그런대로·다만·다문·안되어도·하다못해·그러니까·그런데·다시 말해·따라서·적어도·짧게 말해·이럭저럭·이런·이랬다저랬다·이러구러·이쯤·이래저래·아무튼·아무래도·아무려면·아예·암튼·어디서·어째·어쨌거나·어찌저찌·그루터기·기둥·들보·대들보·등걸·뼈대·뿌리·받치다·받침·싹·씨앗·씨알·못해도·무릇·그야·그저·그쯤·보나 마나·알다시피·처음·첫걸음·첫발·첫차림·첫터·여느·수수하다·하다·노·노상·늘·마땅하다·언제나·언제라도·으레·한결같다·따로·딱히·누구보다·무엇보다·하나도 ← 기본(基本), 기본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기 곰이 보이나요? 구름동동 그림책 53
제임스 메이휴 글, 재키 모리스 그림, 정선우 옮김 / 삐아제어린이 / 2010년 8월
평점 :
품절


숲노래 그림책 2021.6.18.

그림책시렁 636


아기 곰이 보이나요?

 제임스 메이휴 글

 재키 모리스 그림

 정선우 옮김

 삐아제어린이

 2010.8.25.



  오늘날은 어린이를 집 바깥으로 보냅니다. 여기에 ‘교육’이란 이름을 붙여서 ‘어린이집·어린배움터·푸른배움터’를 차근차근 밟도록 하지요. 교육이란 이름을 받는 아이는 집이며 마을에 머물 틈이 얼마 안 됩니다. 그나마 예전에는 걸어다닌 어린이나 푸름이가 많았으나, 요새는 배움터에서 부릉부릉 실어 나르지요. 푸른배움터만 마쳐도 일거리를 얻기 어려운 나라인 터라, 열린배움터를 더 다니도록 하는데, 열린배움터까지 다닌 젊은이는 으레 집하고 마을을 떠납니다. 큰고장이나 서울로 가지요. 서울에서 나고자란다면 서울에 머물지만, 서울 아닌 데에서 태어나면 서울을 바라봅니다. 《아기 곰이 보이나요?》를 펴면 ‘아기 곰’으로 빗댄 어린이가 차츰차츰 더 멀리 나아가면서 둘레를 마주하고 삶을 배우는 길을 들려준다고 할 텐데, ‘아기 곰’은 무엇을 보면서 철이 들 적에 아름다울까요? ‘어린 사람·푸른 사람’은 집하고 마을을 왜 멀리하면서 배움터에 오래 머물러야 할까요? 아이들이 집에서 더 느긋이 배우고 살림을 익히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이 마을에서 사근사근 어울리면서 사랑을 속삭이면 좋겠습니다. 이제 ‘아기 곰’을 볼 때예요.


ㅅㄴㄹ


#JamesMayhew #JackieMorris #CanYouSeeaLittleBea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 작은 곰자리 49
조던 스콧 지음, 시드니 스미스 그림, 김지은 옮김 / 책읽는곰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6.18.

그림책시렁 698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

 조던 스콧 글

 시드니 스미스 그림

 김지은 옮김

 책읽는곰

 2021.1.15.



  우리는 모두 냇물이고 빗물이고 바닷물이고 골짝물이고 샘물이고 꽃물입니다. 다만 나날이 이 모든 물줄기가 그대로 흐를 터전을 어른들이 자꾸 망가뜨리고 부수고 허물고 짓밟고 깨뜨릴 뿐입니다. 아이는 어른한테서 높다란 잿빛집이 가득한 서울을 물려받을 적에 즐거울까요? 아이는 맨손에 맨발에 맨몸으로 풍덩 잠기다가 꼴깍꼴깍 들이킬 싱그러운 냇물을 곁에 두는 보금자리에 마을을 물려받을 적에 신날까요?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를 읽다가 생각합니다. 온누리 모든 아이는 꼭짓물(수돗물)이 아닌 냇물을 두 손으로 떠서 마실 수 있어야 합니다. 나라지기나 고을지기는 아이도 어른도 꼭짓물 아닌 냇물하고 샘물을 누리도록 삶터를 돌볼 줄 알아야지요. 빗물삯을 치러야 할까요? 아니에요. 냇물삯을 내야 하나요? 아니지요. 모든 사람이, 모든 짐승이, 모든 풀벌레가, 모든 풀꽃나무가 빗물도 냇물도 똑같이 고르게 누릴 뿐입니다. 냇물처럼 말하는 아이 마음소리를 들으려면 어른부터 스스로 냇물인 줄 깨달아야 합니다. 하늘처럼 노래하는 아이 마음빛을 보려면 어른부터 스스로 하늘빛인 줄 알아야지요. 부릉이(자동차)에서 내릴 수 있나요? 이제 별을 봐요.


ㅅㄴㄹ


#ITalkLikeaRiver #JordanScott #SydneySmith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이라는 문을 열었을 때처럼 문학의전당 시인선 336
최상해 지음 / 문학의전당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2021.6.18.

노래책시렁 196


《당신이라는 문을 열었을 때처럼》

 최상해

 문학의전당

 2021.4.6.



  제가 태어난 곳을 두고서 ‘○○사람’이라는 사람이 있고, 제가 오늘 살아가는 곳을 가리켜 ‘○○사람’이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우리는 ‘○○사람’이라는 두 길이 있는 듯합니다. 그런데 삶터를 꾸준히 옮긴다면 ‘○○사람’이라는 이름은 자꾸 달라지겠지요. 누가 저더러 ‘○○사람’이냐고 묻는다면 으레 ‘숲사람’이라는 한 마디를 합니다. 《당신이라는 문을 열었을 때처럼》은 강릉사람에서 창원사람으로 터전을 바꾸면서 살림도 바꾼 나날이 무르익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노래님한테는 두 ‘○○사람’이라는 이름이 붙습니다. 언뜻 보면 두 이름이 걸맞을 텐데, 삶을 노래하는 사람한테는 ‘노래사람’이라는 이름이 걸맞지 싶습니다만, 삶을 사랑하는 사람한테는 ‘사랑사람’, 삶을 꿈꾸는 사람한테는 ‘꿈사람’, 삶을 웃는 사람한테는 ‘웃음사람’을 이름으로 붙여야지 싶어요. 우리가 부르는 노래는 스스로 어떤 ‘○○사람’이란 이름을 붙이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눈물을 짓겠습니까? 겉멋을 부리겠습니까? 목청을 높이겠습니까? 그림책을 곁에 두겠습니까? 풀꽃을 보듬겠습니까? 하늘을 마시겠습니까? 바다를 품겠습니까? 어느 사람이든 안 나빠요. 스스로 빛나는 숨결인 줄 알면서 노래하면 넉넉할 뿐입니다.


ㅅㄴㄹ


도시에서는 제법 뿌리를 잘 내린 나무일수록 매년 수난을 겪는다 가지가 싹뚝 잘린 몸뚱이로 서 있는 가로수를 두고 볼썽사납다느니 말끔해서 보기 좋다느니 이것도 저것도 아닌 어쩔 수 없는 일 아니냐고 체념하는 이도 있다 (정리해고/43쪽)


아는 이 하나 없는 창원에 이삿짐을 풀고부터 당신은 일터와 집을 오가느라 바빴고 하루하루 낯선 도시의 풍경과 거친 사투리를 받아들이느라 길 잃은 아이 같았던 어린 아들은 소복소복 쌓인 시간 앞에 신부를 맞아들이고 (창원 사람/7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
며칠 앞서 쓰고
오늘 옮겨적는

#숲노래노래꽃
#숲노래동시
#잎줄기

바깥마루에 앉아
나무바람 쐬고

#새로쓰는우리말꾸러미사전
#우리말사전
#숲노래사전
#숲노래

모든 말을
살림자리에서 짓고
모든 살림을
즐거이 놀고 일하며 짓고

#우리말동시
#우리말동시사전
#살림노래

이제 작은아이랑
수박을 업으러
자전거를 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