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6.11.


《부족해 씨에게 진짜로 필요한 것》

 쥘리앵 비요도 글·그림/손시진, 키즈엠, 2016.11.11.



함박비가 그친 하늘은 깨끗하다. 비가 내리고 나서 하늘이 새파랗게 피어나는 줄은 어느 고장에 살 적이든 느꼈으나, 시골에서는 논물에 비친 하늘이며 냇물에 비치는 하늘을 만나기 좋다. 바다로 마실을 가면 바다에 비치는 하늘을 품는다. 저녁 여섯 시 마감을 앞두고 자전거를 바삐 달려 우체국으로 갔다. 이튿날 부쳐도 나쁘지 않으나 이튿날은 어떤 일이 있을는지 모르니 바지런히 오늘 끝내려 한다. 면소재지로 갈 적에는 길을 보고, 집으로 돌아오며 천천히 구름하고 하늘하고 들을 본다. 논에 내려앉는 새를 바라보고, 올챙이가 헤엄치면서 일렁이는 물자국을 느낀다. 《부족해 씨에게 진짜로 필요한 것》은 어린이보다 어른한테 이바지하는 그림책이지 싶다. 요새는 ‘어른 그림책’이 참 자주 나온다. 어린이더러 “너희가 누릴 그림책은 많잖니? 우리(어른)가 누릴 그림책이 있어야 한다구” 하고 드러내는 셈이라고 느낀다. 따로 ‘어른 그림책’이 있어도 안 나쁘지만, ‘어린이하고 어깨동무하면서 누리는 그림책’이면 한결 사랑스럽고 아름다우면서 즐거우리라 본다. 바보스럽거나 매몰찬 어른 터전을 그리는 ‘어른 그림책’보다는 바보스럽거나 매몰찬 어른 터전을 사랑으로 녹이고 기쁨으로 다독이는 ‘누구나 그림책’이 아름답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6.10.


《가위바위보를 좋아하는 아이》

 마쓰오카 교코 글·오코소 레이코 그림/김숙 옮김, 북뱅크, 2013.8.15.



집 곳곳에서 마주치는 두꺼비가 깃드는 두꺼비굴을 본다. 아, 너는 여기서 자거나 쉬는구나. 뒷걸음으로 슥슥 들어가서 머리를 가만히 숙이면 머리빛하고 흙빛이 똑같다. 눈을 감으면 감쪽같으나 눈을 동그랗게 뜨면 네가 거기 있는 줄 보이고. 작은아이는 여름날 수박으로 끼니를 삼는다. 그래, 좋아. 네 마음이 가는 대로 해. 이틀 만에 한 통을 거의 혼자 다 먹는다. 앵두를 따서 재워 놓는다. 더위가 더 깊어 간다면 앵두따기도 끝나겠지. 《가위바위보를 좋아하는 아이》를 여러 해 앞서 장만해 놓았는데 그때에는 아이들이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몇 해를 더 살아낸 몸으로 이 책을 새로 읽으며 무엇을 느낄까? 삶에는 이김도 짐도 없는데, 즐거이 누릴 놀이를 얼마나 생각해 볼 만할까? 나라가 세운 터전에서는 죄다 이기거나 진다. 싸워서 이겨야 하고, 겨뤄서 이겨야 한다. 배움터가 참다이 배우는 터전이 되려면 모든 싸움붙이랑 겨룸붙이를 걷어내야 한다. 놀이로 가고 살림으로 빛나야 한다. 배울 사람이 다녀야 배움터이지. 배울 사람이 아닌, 돈하고 얽히 줄을 대려고 하니 싸움짓이 안 끝날 뿐 아니라, 이름줄을 들이밀면서 갖가지 뒷짓이나 검은짓이 잇따른다. 어버이라면 아이한테 마침종이나 싸움길이 아닌 사랑길을 알려줄 노릇이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6.6.


《식물 동화》

 폴케 테게토프 글/장혜경 옮김, 예담, 2006.11.6.



녹동나루(녹동항)까지 자전거마실을 한다. 아침 일찍 셈틀이 자꾸 멎어서 오늘은 일을 쉬어 볼까 생각한다. 한 해 내내 쉼날이 따로 없이 일하니, 한나절쯤 손을 놓아도 좋겠지. 흙지기도 쉼날이 없이 흙을 살핀다지만, 말꽃지기(사전편찬자)도 쉼날이 없이 늘 새말과 옛말을 갈마들면서 삶길을 돌아본다. 모든 말은 삶에서 비롯했으니 삶을 보며 말결을 읽고, 모든 말은 숲에서 태어났으니 풀꽃나무를 동무하면서 말빛을 헤아린다. 작은아이하고 신나게 고개를 넘는다. 작은아이가 힘들어 보일 때면 슬며시 발판질을 멈춘다. 멧딸기가 보이면 또 멈추고, 바다가 시원하고 우람나무를 보면 또 멈추지. 《식물 동화》를 읽으며 ‘풀꽃 이야기’를 내 나름대로 새롭게 쓰자고 생각한다. ‘동화·소설·수필’ 같은 이름을 붙여서 이야기를 여미는 분들은 으레 ‘다툼·사랑타령·시샘·죽임짓·따돌림질’을 굳이 끼워넣더라. 왜 그래야 할까? 왜 오롯이 삶과 사랑과 숲과 사람과 살림 이야기로는 글을 여미지 않을까? 작은아이하고 녹동나루까지 1시간 30분이 걸려서 달렸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2시간 30분. 참으로 애쓴 작은아이. “엉덩이 아파서 죽는 줄 알았네!” 하던 작은아이는 집에 와서 다시 기운을 차리는지 다시금 신바람으로 논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6.5.


《아직 오지 않은 나에게》

 이정록 글, 사계절, 2020.11.30.



우리 집에서 작은 두꺼비를 아직 만나지는 못했다. 처음 만난 아이는 커다랬고, 그 뒤로도 해마다 커다란 두꺼비만 만난다. 우리 집 말고 이웃 곳곳에도 다른 두꺼비가 있을까. 이 시골자락에서 두꺼비는 얼마나 오래 느긋이 삶길을 이을 만할까. 달걀꽃이 핀다. 망초는 메마른 땅에서 무시무시하다시피 오르지만, 까무잡잡한 흙으로 바뀌면 가냘프게 올라와서 곱게 꽃을 피운다. 석류꽃이 하나둘 늘어난다. 갯기름나물꽃도 하얗게 터지려 한다. 곰곰이 보면 갯기름나물꽃하고 파꽃이 비슷한 때에 핀다. 부추꽃은 늦여름에 터지지만, 마늘꽃이나 양파꽃은 한여름에 터진다. 달개비꽃도 낮달맞이꽃도 바야흐로 한창을 맞이하려 한다. 《아직 오지 않은 나에게》를 읽었다. 푸른배움터를 다니는 푸른 숨결하고 마주하는 길잡님이 푸름이 말씨를 섞어서 재미나게 노래(시)를 일구었다. 참말로 요새는 누리놀이(인터넷게임)를 몰라서는 푸름이하고 말을 못 섞을는지 모른다. 그러나 나는 누리놀이 말씨를 따라할 마음이 없다. 푸름이뿐 아니라 어린이조차 시골버스에서 ‘c8’거리는데 이 말씨를 쓸 생각도 없다. 아이들이 어떤 말씨를 쓰든 ‘모든 바람을 아랑곳않고서 별빛으로 퍼지는 말씨’로 이야기를 가누어 들려주고 싶을 뿐.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uffy the Tugboat (Hardcover) - And His Adventures Down the River
Crampton, Gertrude / Golden books / 200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6.14.

그림책시렁 694


《scuffy the Tugboat》

 Gertrude Crampton 글

 Tibor Gergely 그림

 Golden Books

 1946/1983.



  알고픈 아이는 언제이든 길을 나섭니다. 누가 이끌어 주지 않아도 좋아요. 스스로 알고 싶으니 스스로 찾아나서요. 스스로 배울 뿐 아니라, 스스로 보고 싶기에 어디로든 거침없이 나아갑니다. 낯선 길을 마주하고, 낯선 곳에서 하루를 묵고, 낯선 하늘을 바라보다가 잠듭니다. 돌고 다시 돌고 또 도는 사이에 어느덧 궁금한 마음을 풀고, 이제 집으로 가려는 생각이 들어요. 자, 엄청나게 나들이를 했는데 어떻게 돌아갈 수 있을까요? 《scuffy the Tugboat》는 조그마한 장난감 배로 태어난 아이(scuffy)가 ‘장난감으로만 살지 않겠다’면서 ‘내 삶을 스스로 찾겠다’는 꿈으로 물줄기를 따라 마을을 돌고 골짜기를 지나 숲이며 들을 가로질러 큰고장을 들러 바다까지 나아가는 길을 그려요. 조각배는 어디까지 갈 만할까요? 너른바다도 씩씩하게 헤쳐나갈까요? 바다마실까지는 안 바랐으니, 바다마실은 나중으로 돌리고서 저랑 즐겁게 놀 어린이한테 찾아가면 좋을까요? 1946년에 태어난 그림책은 그무렵 수수한 시골살림을 비롯해서 번쩍이는 서울살림까지 찬찬히 보여줍니다. 오늘 이곳에서 우리가 조각배 이야기를 새로 그린다면 어떤 살림을 담을 만할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