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책빛

두고읽기 두고책 0 두고두고 읽는 책



  우리말 ‘두다’가 있습니다. 어느 곳에 있도록 하는 몸짓을 나타내지요. 요새는 ‘틈새두기(사회적 거리두기)’ 같은 자리에 너무 자주 씁니다만, “며칠을 두고서 생각한다”라든지 “일꾼을 두다”라든지 “마음에 드는 동무를 두었다”나 “마음에 두고서 돌아본다”라든지 “솜을 둔 이불”이라든지 “호두를 둔 빵”이라든지 “눈앞에 둔 일”이라든지 “집에 두고 왔어”라든지 “책상맡에 두고 읽지”처럼 쓰임새가 매우 넓습니다. 이 낱말을 되풀이해서 ‘두고두고’라는 낱말을 엮는데 오래도록 곁에 있도록 하면서 살펴본다는 몸짓을 나타내지요. ‘오래오래’라는 낱말로는 때가 긴 흐름을 나타낼 뿐입니다. ‘두고두고’는 때가 길되 틈틈이 살피면서 아끼고 돌보고 마음을 기울인다는 숨결을 담아요.


  영어로 ‘스테디셀러’라면 ‘두고책’쯤으로 풀어내어도 좋으리라 봅니다만, 굳이 이렇게 옮기고 싶지는 않아요. “두고두고 읽을 책”이란 잘팔리거나 사랑받기만 한 책이 아니라, 미처 눈에 뜨이지 못한 채 숨죽이는 책까지 아울러요. 100만이 팔린 책이 아니어도, 고작 100이나 200을 겨우 팔린 책이어도, 아직 100조차 팔리지 못한 책이어도, 우리가 마음을 기울여서 바라보면 곁에 두고서 즐거이 아끼거나 돌아보거나 쓰다듬으면서 품을 만한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책을 ‘두고책’으로 삼아도 좋습니다. 모든 책을 품기에 우리 보금자리가 작거나 좁다면 몇 가지 책을 ‘두고읽기’ 해보아도 좋아요. 그리고 이 ‘두고책’을 곁에 한동안 놓고서 즐긴 다음에는 여러 이웃님이나 동무님이 만나도록 살포시 떠나보내도 좋지요.


  두고두고 읽으면서 두고두고 돌고도는 책이란 무엇일까요? 우리는 어떤 책을 마음에 두고서 하루가 즐거울까요? 우리는 이웃이나 동무한테 어떤 책을 두고두고 건네면서 이야기꽃을 새삼스레 지필 만할까요? 두고두고 읽고픈 책이라면 ‘같은 책을 굳이 여러 벌 장만할’ 수 있습니다. 곁에 건사해 두었다가 반가운 이웃이나 동무한테 가만히 이어줄 만하거든요.


ㅅㄴㄹ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책사랑과 삶사랑을 기록한 열두 해 도서관 일기
최종규 글.사진, 사름벼리 그림 / 스토리닷 / 2018년 7월
16,500원 → 14,850원(10%할인) / 마일리지 82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1년 06월 17일에 저장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을 고르고.읽고.쓴다는 것
최종규 지음 / 스토리닷 / 2016년 12월
16,800원 → 15,120원(10%할인) / 마일리지 8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2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1년 06월 17일에 저장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백의 소리 20
라가와 마리모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푸른책/숲노래 만화책 2021.6.17.

할아버지 소리는 하나


《순백의 소리 20》

 라가와 마리모

 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20.12.25.



  《순백의 소리 20》(라가와 마리모/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20)에 이르면 바야흐로 ‘할아버지가 남긴 소릿가락’을 둘러싸고서 두 사람이 얼굴을 마주하는 줄거리까지 나아갑니다. 두 사람은 동생하고 언니(형)입니다. 두 사람은 할아버지가 켜는 가락틀을 어릴 적부터 익히 들으면서 온몸에 새겼습니다. 두 사람은 둘이요, 할아버지는 다른 하나이니, 셋이 가락틀을 손에 쥔다면 ‘하나처럼 보이되 다른 셋’은 노랫가락이 흐르기 마련입니다.


  다만 셋은 다른 셋이면서 하나이기에, 서로 마음을 맞추어 노랫가락을 켤 수 있어요. 할아버지 노랫가락을 동생도 언니도 켤 수 있어요. 언니 가락을 동생이 켜거나 동생 가락을 언니가 켤 수도 있겠지요.


  어느 한 사람만 어느 한 가지를 해야 하지 않습니다. 딱 한 사람만 노랫가락을 물려받지 않습니다. 즐길 줄 아는 마음이면서 사랑할 줄 아는 눈빛이라면 누구라도 노랫가락을 물려받아요.


  먼먼 옛날부터 자장노래나 놀이노래는 숱한 사람들 입을 거치면서 오늘에 이르러요. 다 다른 고장마다 다 다른 살림집에서 다 다른 어버이가 다 다른 아이한테 자장노래를 물려주고, 다 다른 아이들이 저마다 다 다른 동생들한테 놀이노래를 물려주지요.


  이 모든 노래는 얼핏 다 같아 보이지만 다 다릅니다. 더구나 다 다르면서도 하나로 흐르는 밑숨결이 있어요. 오래도록 사랑받으면서 흐르는 까닭을 알 만하지 않나요? 기쁨을 사랑으로 녹여내어 부르는 노래이기에 오래오래 흐를 만하지 않나요?


  그림꽃책 《순백의 소리》는 두 사람 가운데 동생 쪽에 맞추어서 ‘노래하고 가락 사이에서 헤매면서 길을 찾는 실마리’를 다룹니다. 동생은 언제쯤 스스로 실타래를 풀까요? 언니가 동생하고 다르게 실타래를 들여다보면서 한 올씩 풀어가는 길을 동생은 어떻게 바라볼 만할까요?


  다르면서 다르지 않은 줄 느낀다면 하나이자 둘입니다. 같지만 같지 않은 줄 느낀다면 둘이면서 하나입니다. 수수께끼 아닌 수수께끼를 가슴에 품고서 살아간다면 모든 하루는 노래가 되고, 모든 손가락놀림은 가락틀에서 춤추면서 서로서로 북돋우는 빛살로 퍼지겠지요.


ㅅㄴㄹ


“사와무라 세츠.” “응?” “즌가라 ‘카에테’가 있단 말은 내 몬 들었는데?” “그럴끼다. 즉흥이었으니까.” “뭐야? 니 진짜!” (46∼47쪽)


“세츠의 할아버지 연주회 비디오를 동영상으로 떠 왔어. 그 지방에서는 전설적인 인물인 모양이니 같이 한번 보자고. 세츠가 뭘 만들고 싶어하는지 조금은 이해가 될지도 몰라.” (71쪽)


“너는 언제나 나를 나쁜 눈으로 보는군. 히로사키 대회 이후 나는 네게 좋은 감정을 갖고 있는데. 내 마음은, 같은 출발지점에 선 라이벌. 우리는 츠가루 샤미센의 저변을 넓히는 미래야.” (111쪽)


“왜 세츠한테 변명을 하는데? 세츠는 ‘할배 대신’도 아니잖나. 세츠 니는 니 방법대로, 나랑 와카나한테 도전해야제.” (121쪽)


‘이 녀석들을, 사람의 마음속에 스며들게 만들고 싶다.’ (131쪽)


#ましろのおと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사전 짓는 서재도서관)”을 꾸린다. 1992년부터 이 길을 걸었고, 쓴 책으로 《곁책》, 《쉬운 말이 평화》,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발걸음

삶자취 1 언제부터 작가가 될 생각을?



[물음] 언제부터 작가가 될 생각을 하셨어요?


[얘기] 저는 지음이(짓는 사람 : 작가)가 아닌 옮김이(옮기는 사람 : 통·번역가)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가면 갈수록 어른을 못 믿겠어요. 어른은 눈치를 보느라 참다이 할 말을 안 하더군요. 어른은 으레 돈·힘·이름(재산·권력·명예)을 바라보느라 거짓을 눈감고 참을 지나치더군요. 남들(어른)이 쓴 글이나 책을 읽으면서 배우겠노라 생각하다가 이런 생각을 접기로 합니다. 중학교란 이름이던 곳을 다니던 열네 살에도 어른은 하나같이 거짓말쟁이에 바보라고 느꼈습니다만, 고등학교란 이름인 곳으로 들어선 열일곱 살에 매우 짙게 느꼈어요. 그렇다고 남들(어른인 작가) 앞에서 외치지는 못하고 속으로 “너희가 참말을 참답게 안 하니 내가 참말을 참답게 할래.” 하고 속삭였어요.


그런데 오늘(2021년)에 이르러 어제(청소년기)를 돌아보니, 제가 하는 밑일(주업무)인 ‘말꽃짓기(사전 집필)’은 ‘지음이’ 노릇이면서 ‘옮김이’ 구실이네요. 마음에 심을 생각을 스스로 슬기롭게 가다듬고 즐겁게 추슬르도록 북돋우는 책이 말꽃(사전)이에요. 이 말꽃은 ‘낱말풀이’이면서 ‘마음 옮기기’입니다. 낱말에 서린 마음을 귀여겨듣고서 옮기는 일이 말꽃짓기이거든요.


다시 얘기하자면, 저는 “수수한 살림자리에서 피어나는 수수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글을 쓰는 사람이 참말로 없구나 하고 느껴서, 이렇게 수수한 살림자리 이야기를 남들(어른들)이 안 쓴다면 내가 스스로 써야겠네 하고 느낀 그날, 1991년 여름날부터 스스로 쓰기로(작가가 되기로)” 생각합니다. 남한테 맡길 수 없고, 남한테 맡길 일이 아니요, 스스로 삶을 사랑으로 짓는 마음이라면 누구나 글을 쓰면 된다고 깨달아서, 그 열일곱 살부터 글을 쓰기로 했고, 참말 그때부터 글을 썼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
#숲노래노래꽃
#노래꽃
#책
#책집노래
#책집을노래해

오늘 문득 떠오른
어느 마을책집이 있다.
시골에서도 깊은 두메에 사니
마음으로만 찾아가기 일쑤인데
"우리말 동시 사전"으로
'책'을 쓴 적 있되
"어린이 사전 풀이"로 쓴 동시라서
"책집노래"를
새로 쓰기로 했다.

#숲노래동시
#우리말동시
#우리말동시사전

쓰면서 즐거웠고
옮기면서 기뻤다.

모든 책집노래는
모든 마을책집이
마음으로 들려준 삶노래이다.

늘 고맙습니다

#마을책집에서책을만나요
#쉬운말이평화

"쉬운말이평화"도 나란히
날개 달며 훨훨 곳곳에 드리우기를.

#숲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구두를 신고 잠이 들었다 창비시선 303
강성은 지음 / 창비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2021.6.16.

노래책시렁 189


《구두를 신고 잠이 들었다》

 강성은

 창비

 2009.6.22.



  어릴 적에 동무하고 가로세로놀이를 즐겼습니다. 가로세로를 다섯이나 일곱쯤 그리고는 하나부터 스물다섯을 적어 넣기도 하지만, 사람이름이나 꽃이름이나 나무이름을 적어 넣기도 합니다. 이런 놀이를 하다가 ‘꽃이며 나무를 거의 모르는’ 줄 새삼스레 돌아보았어요. 참말로 어린배움터·푸른배움터(초·중·고등학교)를 다니기만 해서는 나무하고 사귈 일이 드뭅니다. 열린배움터(대학교)에 들어가면 나무하고 어울릴 일이 더더욱 드물어요. 《구두를 신고 잠이 들었다》를 읽고서 새삼스레 생각합니다. 큰고장살이를 한다면 구두를 신을 일이 잦습니다. 아니, 늘 신겠지요. 시골살이를 한다면 으레 맨발입니다. 이따금 고무신을 뀁니다. 구두살이를 하는 큰고장에서 날마다 무엇을 마주하는 길일까요? 구두살림을 잇는 큰고장에서 나날이 어떤 마음이 되고 눈빛이 되어 삶을 바라볼까요? 발에 딱딱하게 대야 하는 신만큼, 사람 사이에서도 일터 언저리에서도 딱딱하게 버티거나 단단하게 일어서야 할는지 모르는데, 구두차림으로는 나무를 못 탑니다. 무엇보다 나무가 싫어해요. 나무는 맨발을 반깁니다. 풀밭도 맨발을 반겨요. 꽃송이는 맨손을 반기지요. 딱딱한 신은 멀찌감치 밀치고서 맨발에 맨손으로 풀밭에 드러눕고 나무를 타면서 노래해요.


ㅅㄴㄹ


우리는 달려간다 중세의 검은 성벽으로 악어가 살고 있는 뜨거운 강물 속으로 / 연필로 그린 작은 얼룩말을 타고 죄수들의 호송열차를 얻어타고 (오, 사랑/13쪽)


등뒤에서 악령들이 내 긴 머리를 땋았다 / 희고 가녀린 손으로 / 입속에서 허연 김을 내뿜으며 / 나는 손가락을 뻗어 / 뿌연 유리창 위에 밤의 다른 이름들을 써내려갔다 (환상의 빛/3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