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점 9

감독 조스 웨던

출연 조스웨던, 액션, 모험, 판타지, SF,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크리스 헴스워스, 마크 러팔로, 크리스 에반스, 스칼렛 요한슨, 제레미 레너, 사무엘 L.잭슨, 톰 히들스턴, 기네스 팰트로, 코비 스멀더스

장르 SF, 액션




 어제는 컨디션이 다소 회복되어서 오랜만에 독서도 많이 하고 영화도 한 편 봤습니다. <어벤져스> 두둥.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보다 훨씬 재밌더군요. 2012년 작품이니 상당히 오래 전 영화입니다. 이 영화에서 헐크나 캡틴 아메리카가 처음 등장합니다. 예전에는 캡틴 아메리카가 굉장히 약해보이고 방패만 있지 별다른 능력도 없어서 안 좋아했었습니다. 요즘에는 최애하는 캐릭터가 됐습니다. 캡틴아메리카는 어벤져스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며 캡틴으로서의 면모를 잘 보여주더군요. 


 어쩌면 이렇게 캐릭터들의 개성과 존재감을 하나하나 잘 살리는지. 그나저나 많은 분들이 아이언맨을 좋아하시는 걸로 아는데 제게는 왜 이렇게 밉상일까요? 하지만 말투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주니 싫어할 수는 없는 캐릭터입니다. 이 영화에서 헐크는 최강 어벤져스로서의 면모를 보여줍니다. 특히 커다란 물고기같은 외계생명체를 원펀치로 압도해버리는 모습은 압권이었습니다. 


 마블 영화 다시 보고 싶은 신 분들 <어벤져스>는 어떠신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점 7.5

 감독 조스 웨던

 출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크리스 헴스워스, 마크 러팔로, 크리스 에반스, 스칼렛 요한슨, 제레미 레너, 돈 치들, 제임스          스페이더   

 장르 액션, 모험, 판타지, SF




 어제는 컨디션도 안좋고 어벤져스 시리즈가 다시 보고 싶어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을 다시 봤습니다. 저는 유튜브로 마블 영화 명장면 등을 다시 봅니다. 이럴바엔 차라리 마블 영화들을 다시 보자! 하는 생각이 들어서 영화를 봤습니다. 


 제 기억으로 이 영화를 처음 보고 '<어벤져스> 1편이 더 재밌네.' 라고 생각했었던 거 같습니다. 액션을 즐기기에 부족함은 없는 영화입니다만 다른 마블영화들에 비해서는 조금 재미가 덜한 느낌입니다. 다시 보니 이 영화 A.I를 다룬 영화더군요. 어느순간 인공지능이 의식을 갖게 되고 인류를 위협한다는 내용입니다. 서울을 배경으로한 씬도 있고 한국배우도 나오고 해서 한국팬들에게는 더 반가운 영화입니다. 전후 맥락을 알고 영화를 다시보니 스토리 이해도 더 잘되고 세계관이 정리도 되고 해서 깨알같은 재미도 있더군요. 역시 반복은 기억과 학습에 필수요소입니다. 


 명장면은 역시나 헐크와 아이언맨 헐크버스터의 싸움. 남자에게 누가누가 더 쎄냐는 초미의 관심사입니다. 이는 침팬지의 본능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침팬지가 무리에서 사회생활을 잘하려면 서열을 잘 알고 있어야합니다. 누가누가 더 쎈지 확실히 알고 있어야 생활하기 편하겠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점 7

 감독 리들리 스콧

 출연 마이클 패스벤더, 캐서린 워터스턴, 빌리 크루덥, 대니 맥브라이드

장르 SF, 스릴러, 공포



 오래 전에 본 영화인데 <프로메테우스> 리뷰를 쓰다보니 생각나서 쓰게 되었습니다. 쓰려고 하니 쓸 말이 별로 없네요. <프로메테우스>를 보고 잔뜩 기대하고 갔다가 공포영화 보고 나온 느낌의 영화였습니다. 에이리언 영화 보러갔다가 A.I 영화 보고 나온 느낌이었습니다. 


 <프로메테우스>를 보고 기대하신 분들은 영화가 기대와 달라 실망하지 않으셨을까 싶습니다. 기대안하고 보면 A.I 도 흥미롭고 에이리언도 충분히 공포스럽고 자극적이고 재밌게 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점 8

 감독 리들리 스콧

 출연 누미 라파스, 마이클 패스벤더, 샤를리즈 테론, 가이 피어스 

 장르 SF, 스릴러



 <프로메테우스>는 예전에 본 영화입니다. 다시 보고 싶어서 어제 봤습니다. 팟캐스트 '지대넓얕' <프로메테우스> 편을 듣다보니 영화가 다시 보고 싶어져서 봤습니다. 처음에 봤을 때보다는 덜 재밌었습니다. 처음에는 내용이 잘 파악되지 않아서 오히려 더 재밌었던 거 같습니다. 두번째는 팟캐스트를 듣고 내용을 다 알고보니 덜 재밌었습니다. 첫번째는 감상을 두번째는 분석을 하면서 봤습니다. 역시 분석보다는 감상이 훨씬 재밌습니다. 그리고 채사장이 계속 여주인공이 신봉선씨 닮았다고 해서 처음에 볼 때는 몰랐는데 두번째 보니 여주인공 볼 때마다 계속 신봉선씨가 생각나서 이 역시 몰입을 방해하는 원인이었습니다.


 리들리 스콧 감독은 확실히 대단한 감독입니다. <에일리언>부터 <글레디에이터>, <블레이드 러너>, <블레이드 러너 2049>, <마션>, <프로메테우스>, <에이리언: 커버넌트>, <조디악> 등 그의 영화들을 재미있게 봤습니다. 그의 필모그래피를 보니 정말 어마어마하게 다작하시는 감독이시군요. 대단합니다. 역시 거장은 괜히 거장이 아닌거 같습니다. 


 <프로메테우스>는 추천드리고 싶은 작품입니다. 영화를 더 재밌게 감상하시기 위해서는 영화를 보시고 팟캐스트 '지대넓얕' 에서 <프로메테우스>편을 들어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프로메테우스>는 처음 봤을 때는 영화의 전체적인 세계관이나 인과관계가 한 눈에 들어오지 않으실 겁니다. 그래서 잘 만들어진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이나 세계에서 흥행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내용을 알고 영화를 보니 여기저기 힌트가 있었지만 처음 영화를 볼 때는 퍼즐맞추기가 쉽지 않은 영화입니다.  


 스포가 될까봐 자세한 이야기는 못하겠지만 영화의 세계관이 참 흥미롭고 영화의 분위기가 참 마음에 들었던 영화입니다. 영화를 다시보니 샤를리즈 테론의 미모와 마이클 패스벤더의 연기가 더 눈에 들어오더군요. 더운 여름 밤에 시원한 맥주와 함께 보시면 좋은 영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점 7 

 감독 마크 앤드류스, 브렌다 채프먼

 출연 켈리 맥도날드, 빌리 코놀리, 엠마 톰슨

 장르 애니메이션, 판타지



 픽사 애니메이션을 정주행 중입니다. <메리다와 마법의 숲>은 잘 몰랐던 영화입니다. 아마 픽사 애니메이션사의 첫 프린세스 작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재밌게 보긴 했지만 기존 픽사 영화들의 감동과 재미에는 못 미치는 느낌입니다. 


 이 영화는 모녀간의 갈등을 다룹니다. 자신이 원하는 공주상을 강요하는 여왕과 자유롭고 싶은 공주 사이의 갈등과 화해가 영화의 주된 테마입니다. 어느 가정에나 흔히 존재하는 공감할 수 있는 소재가 아닌가 싶습니다. 결국 모든 문제는 대화와 양보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합니다. 

 

 크게 추천할 영화는 아니지만 보면서 재밌게 봤던 영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