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점 9.5

 장르 드라마

 

 

 방금 막 영화를 봤다. 가슴이 먹먹하다. 보고 싶었지만 보기 두려웠던 영화다.

 

 보통은 영화나 책을 본 직후에 리뷰를 쓰지 않으려 한다. 정리, 정제되지 않은 감상적인 글들이 나올까봐 그렇다. 그런데 요즘은 워낙 리뷰나 페이퍼를 안 쓰니 지금 쓰지 않으면 언제 쓸까 싶어서 이렇게 쓰게 되었다.

 

 일단 추천해드리고 싶은 영화다. 좋은 영화다. 아주 싫은 영화라고도 말하고 싶지만 더이상의 내용은 스포가 될 꺼 같아서 자제하련다.

 

 2016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작품이다. 켄 로치 감독의 영화는 처음 본다. 그의 다른 영화들도 보고 싶은 감독이다.

 

 다니엘 블레이크란 사람이 정부 보조금을 받는 과정에서 겪게되는 이야기가 이 영화의 내용이다. 대략 그 정도의 줄거리만 알고 보면 되지 않을까 싶다. 이 영화는 줄거리에 흥미가 있어서 보는 영화라기 보다 좋은 영화라는 입소문 때문에 보게 되는 영화같다. 좋은 영화다. 다른 사람, 이웃들을 좀 더 생각하게 하는.

 

 이 영화를 보면서 느낌 점은 우리가 타인을 대하는 방식에 관해서이다. 그리고 타인에 시간을 쓰는 방식에 관해서이다. 자신의 시간을 타인에게 쓰는데 아깝게 생각하느냐 아니면 기꺼이 시간을 쓰느냐에 대해 생각하며 영화를 봤다. 나도 환자들을 대할 때 시간에 쫓기다 보니 환자들을 한 개인으로 대하기보다 숫자로 대할 때가 많다. 기다리고 있는 환자 수를 물어볼 때가 그렇다. 어쩔 수 없는 부분도 있지만 반성해야겠다. 좀 더 자신의 컨디션에 신경쓰고 환자 분들께 최선을 다해야겠다. 아무래도 체력이 딸리면 말수도 적어지고 일도 사무적으로 대하게 된다.

 

 오랜만에 좋은 영화를 봤다. 앞으로 이런 좋은 영화를 계속 보고 싶다. 다소 감정적으로 힘들더라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와같다면 2018-05-19 17: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릴 도와주셨죠? 저도 돕고 싶어요.˝

이 시대에 연대가 왜 필요한지..
연대의 힘에 대해서 생각했어요..

고양이라디오 2018-05-19 18:28   좋아요 0 | URL
역시^^ 저도 그 대사가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가장 감동적인 장면이기도 했고요ㅠ
 

 

 평점 7.5

 

 

 

 오늘 영화를 봤다. 마침 개봉일이 문화의 날이라서 5500원에 영화를 봤다. 하지만 앞에서 두번째 줄 맨 끝 쪽에 앉아서 봤다. 마지막 남은 한 자리 였다. 전 시간대가 매진 같았다. 많은 팬들이 기다려온 영화 답게 당분간 흥행질주가 예상된다.

 

 하지만 나의 평점은 7.5 이다. 평소 후하게 평점을 퍼주던 나로써는 꽤 낮은 점수다. 기대가 컸던 탓일까? 아니면 너무 앞좌석에 앉아서 그런가(앞으로 앞좌석에서는 영화를 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스크린이 한 눈에 안들어온다.) 아니면 저녁을 안 먹고 봐서 그런가? 아무튼 만족스럽긴 했지만 조금 부족한 느낌이었다.

 

 스포는 없다. 앞으로 보실 분들을 위해 그냥 몇가지 간단히 이야기하고자 한다. 일단 마블 팬들에게는 즐거운 영화다. 지금껏 등장했던 마블 영웅들은 거의 나오는 거 같다. 마치 종합선물세트갔다. 종합선물세트라... 어딘지 불길한 단어다. 수많은 영웅이 등장함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제법 중심을 잃지 않고 잘 순항한다. 하지만 중간에 어딘지 모르게 약간 지루한 느낌이 들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를 보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영화 자체도 재밌었고 <인피니티 워>를 보는데도 배경지식으로 도움이 많이 되었다. 물론 안봐도 영화감상하는데는 전혀 지장이 없다. 마블은 그런 배려를 한다. DC는 하지 않지만...

 

 <블랙 팬서> 영화도 볼까 하는 생각이 든다. 킬링 타임용으로 이긴 하지만 그냥 왠지 보고 싶어졌다. 사실 생각해보니 가장 적응이 안되는 영웅이 블랙팬서였다. 그리고 와칸다였다. 왠지 낯설고 이질적으로 느껴져서 영화의 몰입이 방해됐다. 그리고 왠지 와칸다 부족들의 함성에 손발이 오그라드는 것은 나뿐?

 

 조금 억지스러운 구성이 마지막에 있어서 약간 몰입이 방해됐다. 떡밥인 거 같기도 하고. 영화가 완전히 끝나고 쿠키영상이 하나 있다. 보지 않아도 크게 문제될 건 없다. 영화를 보신다면 추천! 얼른 예매하셔서 좋은 자리에 앉아서 편하게 감상하시기 바란다. 너무 기대는 하지 마시길.

 


댓글(7)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꼬마요정 2018-04-26 10: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영화관 앞자리는 너무 힘듭니다.ㅠㅠ 어릴 때 아직도 기억하는데, 늑대의 후예를 젤 앞에서 보고..
그날 밤부터 아파서 병원에 실려갔더랬죠 ㅎㅎㅎㅎ 맨앞자리 영화 + 전어가 범인이었습니다
인피니티 워 보러가야 하는데 아직 예매도 못했네요 ㅎㅎ

고양이라디오 2018-04-26 11:56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앞자리 정말 불편하더라고요ㅠㅠ
예전에 앞자리에서 봤는데 의외로 괜찮았던 기억이 있어서 봤는데ㅜ 그 때 앞에서 2번째까지는 아니었으려나요?

전어는 무슨 뜻인가요ㅎ?

좋은 자리에서 편안하게 재밌게 보세요^^

꼬마요정 2018-04-26 15: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먹는 전어.. 였습니다. ^^

고양이라디오 2018-04-26 16:26   좋아요 0 | URL
전어요ㅎ??? 전어가 범인이군요ㅎ... (죄송하지만 부연설명 좀 부탁드려요 될까요ㅎ...)

꼬마요정 2018-04-30 15:55   좋아요 1 | URL
부연 설명 요청 댓글을 이제 봤습니다^^;;
음.. 그 날 맨 앞 정중앙에서 영화를 보는데, 늑대들이 사정없이 튀어나오고 소리가 쿵 쿵 울려서 정신이 없었거든요. 영화 보고 나와서 집에 왔더니 부모님이 전어철이었나 그래서 전어를 사오셨더라구요. 그래서 전어 먹고... 새벽까지 토하고 끙끙 앓다가 병원 실려갔지요ㅠㅠ 슬픈 기억입니다. ㅎㅎㅎ

나와같다면 2018-04-27 17: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번역이 좀 매끄럽지 못했나요..?

고양이라디오 2018-04-27 18:31   좋아요 0 | URL
단잠님인가? 그 분 리뷰를 보니 번역이 틀린 부분도 실제로 있는 거 같더라고요ㅎ

저야 영어가 어차피 안들리니깐 잘 모르겠어요 ㅠㅋ 전 못느꼈습니다ㅎ
 
캐치 미 이프 유 캔 - 할인행사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톰 행크스 (Tom Hanks) 외 출연 / CJ 엔터테인먼트 / 2007년 5월
평점 :
품절


 

 

 평점 9.5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출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톰 행크스, 크리스토퍼 월켄, 나탈리 베이

 장르 범죄, 스릴러, 드라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출연하는 영화는 다 재밌다! 그동안 재밌는 영화 찾기가 힘들었는데 역시 명작은 배신하지 않는다.

 

 이런 거짓말같은 실화영화를 보면 나는 항상 다치바나 다카시씨가 떠오른다. 다치바나 다카시씨는 일본에서 지의 거장이라 불리우는 분으로 엄청난 독서가다. 그는 젊은 시절 수많은 소설을 읽었지만 성인이 된 이후로는 소설은 안 읽는다고 한다. 작가의 빈약한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이야기가 현실보다 더 기발할 수가 없다는 것이 그의 논지다. 때론 이 영화처럼 현실이 허구보다 훨씬 더 기상천외한 경우가 있다.

 

 실화를 바탕으로한 이야기도 재미있지만 그것을 명작으로 만든 것은 감독과 배우다. 스티븐 스필버그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톰 행크스. 영화 속 주인공은 위주수표를 남발하지만 이 세명은 확실한 흥행보증 수표다. 

 

 간만에 유쾌하고 유머러스하면서도 재밌는 영화를 만났다. 디카프리오와 톰 행크스의 연기는 환상적이었고, 크리스토퍼 월켄의 연기도 매우 좋았다.

 

 최연소 사기꾼 프랭크와 그를 쫓는 FBI 요원 칼 핸러티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p.s1) 여담이지만 역시 남을 속이는 거나 상대방의 신뢰를 얻는 데는 자신감이 최고다. 외양도 물론이다.

 

 p.s2) 영화가 어디까지 실화인지 궁금해서 책을 읽어보고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8-03-13 19: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이 영화를 봤는지 기억이 없네요.ㅠ
살찌기 전 레오네요.
저맘 때도 좋았는데...

잘 생긴 사람이 속이면 그도 이길 재간이 없어요.ㅋ

고양이라디오 2018-03-13 21:27   좋아요 1 | URL
인간은 믿고 싶은 걸 믿는 동물이니까요ㅎ
레오의 연기도 좋고 무척 재밌습니다^^
 
[블루레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제임스 건 감독, 조 샐다나 외 출연 / 월트디즈니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점 8

 감독 제임스 건

 출연 크리스 프랫, 조 샐다나, 데이브 바티스타, 빈 디젤, 브래들리 쿠퍼, 리 페이스, 마이클 루커, 카렌 길런

 장르 액션, 모험, SF

 

 

 

 역시 마블은 마블입니다. 좀처럼 관객을 실망시키지 않습니다. 이 영화는 캐릭터들이 낯설고 안 끌려서 패스했던 영화입니다. 영화의 평이 좋고 곧 개봉할 어벤져스에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영웅들이 등장한다고 해서 보았습니다. 1편 만족스러웠습니다. 기대이상으로 재밌었습니다. 2편도 곧 보려고 합니다. 기대가 됩니다.

 

 마블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은 코믹함입니다. 유머로 영화를 물 흐르듯이 매끄럽게 끌고 갑니다. DC 영화를 볼 때는 지루한데 말입니다. 그리고 마블 영웅들은 귀엽습니다. 멋지기 보다는 어딘가 모자란듯 합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영웅들은 특히 더 그렇습니다. 코믹함과 귀여움을 좋아하시는 분 들에게 추천드립니다.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영화입니다. 요즘은 그냥 재밌는 영화가 더 좋습니다. 괜히 재미도 없으면서 쓸데없이 철학적이고 진지한 영화들 보다는 말입니다. 코믹함이 없고 진지하고 재밌는 영화도 좋아합니다. 요즘 그런 영화를 통 못 본 거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루레이] 럭키 : 한정판 - 접지 리플렛+유해진 배우 엽서 2종+명대사 카드+포스터엽서 1종(초도수량 한정)
이계벽 감독, 유해진 외 출연 / 에프엔씨애드컬쳐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점 7.5

 감독 이계벽

 출연 유해진, 이준, 조윤희, 임지연

 장르 코미디

 

 

 이번 설 연휴에 본 영화. TV에서 앞 부분을 조금 봤는데 재밌어서 보게 되었다. 예전에 개봉할 때도 이 영화 평은 좋았다. 하지만 코미디가 그렇게 끌리지 않아서 패스했었다. 유해진의 연기도 좋았고, 스토리나 소재, 연출도 좋았다. 재밌게 볼 수 있는 영화이다.

 

 영화를 보면서 유해진이란 배우를 다시 봤다. 이 영화는 그의 첫 주연 영화이다. 그는 국가대표급 조연이다. 하지만 주연은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 일단 잘생겨야하거나 아니면 존재감이 있어야 한다. 유해진은 이 영화를 통해 주연 배우로써 기대 이상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그의 주연 영화를 만나보고 싶다. 이왕이면 코미디로ㅎㅎ

 

 다른 배우들의 연기도 괜찮았다. 이준도 괜찮았고 조윤희도 괜찮았다. 임지연도 항상 영화마다 비슷한 모습같지만 나쁘지 않았다. 맘 편히 즐길 수 있는 영화다. 너무 꼬치꼬치 따지지 말고 웃고 즐기며 볼 코미디영화. 기분좋은 코미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