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마이너리티 리포트 - 필립 K. 딕 단편집
필립 K. 딕 지음, 조호근 옮김 / 폴라북스(현대문학)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필립K.딕의 초기작 20편을 모은 단편집입니다. 필립K.딕의 떡잎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업작가 생활을 막 시작하고 3년 사이 쏟아된 120편의 단편 들 중 20편을 엄선해서 실었습니다. 792p입니다. 


 저는 이 책을 도서관에서 빌렸습니다. 솔직히 다 읽을 줄 몰랐습니다. 단편집이니 다 못 읽더라고 괜찮을거라 생각해서 빌렸습니다. 재밌어서 다 읽었습니다. 


 필립K.딕의 장편소설 <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의 꿈을 꾸는가>를 읽고 단번에 그의 매력에 빠져들었습니다. 영화 <블레이드 러너>의 원작소설입니다. 영화도 걸작인데 소설 역시 영화와 다른 맛을 주는 걸작입니다. 추천드립니다. 


 본래 SF영화, SF소설을 좋아하는지라 더욱 쉽게 필립K.딕의 작품세계에 빠져들었습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필립K.딕의 작품들을 이어서 볼 예정입니다. 필립K.딕의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들도 찾아서 보려 합니다. 


 <마이너리티 리포트>는 톰 크루즈 주연의 동영영화의 원작소설입니다. 영화와 소설이 꽤 내용차이가 있었던 거 같습니다. 둘 다 재밌습니다. 


 

 필립K.딕의 소설은 독특한 매력이 있습니다. 몽환적인 분위기가 풍기는 작품도 있고, 현실과 환상이 섞여서 뭐가 현실이고 환상인지 구분하기 어려운 소설도 있습니다. <마이너리티 리포트>처럼 자유의지에 대해 다룬 소설도 있습니다. 뭔가 음침하고 절망적인 분위기를 풍기기도 합니다. 


 독특한 상상력으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펼쳐나갑니다. <마이너리티 리포트>의 20편의 단편 모두 평균이상으로 재밌습니다. 호러와 판타지 작품도 있습니다. 추천하고 싶은 SF 단편집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20-05-30 04: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이너리티 리포트
사진처럼 인상적인 장면은

우산을 집어요. 풍선 장수가 보이나요
wait wait

미래를 미리 볼 수 있는 능력도 온전히 믿고 wait 기다릴 수 있을때 힘이 된다는 사실

온전히 믿는다는 것에 대해서 생각했어요
 
죽음 2 - 베르나르 베르베르 장편소설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6개월 전쯤 읽은 책입니다. 최근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작이 나왔습니다. <기억>이란 제목입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저와 가장 인연이 오래된 작가이자 제가 SF소설을 좋아하게 해준 작가입니다.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지금도 그의 신간들은 충분히 재밌고 편하게 읽힙니다. 뭔가 교훈적이고 설명적인 부분이 소설적으로는 아쉬우면서도 내용면에서는 흥미롭고 유익합니다. 제게는 여전히 신간이 나오면 읽어보고 싶은 작가 중에 한 분 입니다.


(아래에 약간의 스포일러 있습니다) 


 <죽음>은 추리소설작가가 영혼 상태에서 자신의 죽음의 범인을 추리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소설입니다. 추리소설의 요소를 띠고 있기 때문에 술술 읽힙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은 편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은 항상 추리소설의 요소를 띄고 있군요. 이번엔 아예 대놓고 추리소설작가가 자신의 죽음을 추리합니다. 마치 소설 속 작가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분신 같기도 했습니다. 대중의 사랑을 받지만 평론가들에게 혹평을 받는 모습. 출판계를 비판하고 자신을 변호하는 모습에 공감이 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F 명예의 전당 1 : 전설의 밤 SF 명예의 전당 1
아이작 아시모프 외 지음, 로버트 실버버그 엮음, 박병곤 외 옮김 / 오멜라스(웅진)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F소설 좋아합니다. 언제부터였을까요? SF영화와 SF소설을 좋아하게됐습니다. 과학을 좋아하는 것도 영향이 있는 거 같습니다. 요즘 다시 SF소설을 읽고 있습니다. 필립K.딕의 소설들을 주로 읽고 있습니다. 


 이 책은 몇 년 전에 중고로 구입했던 책입니다. 기대를 가지고 구입했는데 생각보다는 별로였습니다. 


 초창기 미국 SF 작가들의 작품을 모아놓은 책입니다. 부제 '전설의 밤' 은 아이작 아시모프의 작품입니다. 이 작품집에서 '전설의 밤'이 가장 좋았습니다. 다른 작품들은 건너뛰더라도 '전설의 밤'은 한 번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상당히 재밌고 좋은 작품입니다. 


 상당히 두껍습니다. 여러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편차가 큽니다. 재밌는 작품들도 있었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작품들도 있었습니다. 저는 이렇게 여러 작가들의 작품이 모아진 책보다 필립K.딕의 저서들을 보는 게 훨씬 재밌을 거 같습니다. 


 마치 오래된 골동품 상점에 온듯한 느낌입니다. 상당히 흥미롭고 특이한 골동품들도 있지만 낡고 빛바랜 골동품들도 많았습니다. 혹시 모를 보물을 찾아서 한 번 더 방문하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빅 필립 K. 딕 걸작선 11
필립 K. 딕 지음, 김상훈 옮김 / 폴라북스(현대문학)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필립 K.딕은 영화 <블레이드 러너>, <토탈 리콜>, <페이첵>, <마이너리티 리포트>, <임포스터>, <콘트롤러> 등의 원작자로 '할리우드가 가장 사랑한 작가' 로 평가받는 분입니다. 


 저는 <블레이드 러너>를 무척 인상깊게 봤습니다. 그래서 영화의 원작인 <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의 꿈을 꾸는가?>도 찾아서 봤습니다. 영화를 안 보신 분이라면 추천. 영화를 보신 분이라면 책을 추천드립니다. 영화와는 다른 풍부한 맛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유빅>을 보기 전에 <화성의 타임슬립>을 봤습니다. 그의 책 3권을 봤습니다. 모두 재밌었습니다. 필립 K.딕도 이제 제게 믿고 보는 작가입니다. 


 <유빅>의 세계관은 첫번째, 냉동보존된 죽은 사람들과 대화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두번째, 텔레파스와 예지능력 등 각종 초능력을 가진 자들이 있고 그 초등력을 무마시키는 반초능력자들이 존재합니다. 


 무척 재밌게 봤습니다. <유빅>이 영화로 만들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토탈 리콜>, <마이너리티 리포트>, <블레이드 러너>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상당히 스토리가 복잡하고 몽환적인 느낌, 그리고 뭔가 절망, 체념적인 느낌이 있습니다. 


 SF영화나 소설을 좋아하시는 분들, 필립K.딕 소설이 영화화 된 작품을 재밌게 보신 분들이라면 추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흰눈 사이로 달리는 기분
아이작 아시모프 / 작가정신 / 1996년 12월
평점 :
절판



 저는 예전에 <아자젤>이란 소설로 처음 아이작 아시모프를 만났습니다. 아이작 아시모프는 SF 소설 3대 거장 중 한 분입니다. 로봇 3원칙으로 유명한 분입니다. 그는 평생 글쓰기에 전념한 분입니다. 굉장한 다작을 한 작가입니다. 


 <흰눈 사이로 달리는 기분>은 9편의 이야기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아자젤>은 <흰눈 사이로 달리는 기분>의 재간으로 18편의 이야기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아자젤>을 읽고 이 책을 읽었습니다. 몇 년 전에 읽어서 그런지 다행히 이야기들의 반전이나 결말이 기억나지 않아 재밌게 읽었습니다. 


 시종 유쾌하게 읽을 수 있는 소설입니다. 소설 속에는 인간의 소원을 들어주는 악마 아자젤이 등장합니다. 인간의 소원을 들어주지만 항상 엉뚱한 부작용이 따라옵니다. 


 아이작 아시모프의 풍자와 유머가 많이 담긴 소설입니다. 이런 느낌의 소설을 좋아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