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사랑의 추구와 발견
파트리크 쥐스킨트.헬무트 디틀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6년 2월
평점 :
품절


 

 에로스(사랑)와 파토스(죽음), 오르페우스 신화를 재해석한 웃음과 감동 두마리 토끼를 다잡은 작품이다. 오르페우스 신화는 오르페우스가 사랑하는 여인이 죽자, 저승으로 그녀를 데리러 간다. 그는 시인이며 악기를 잘 연주했기 때문에 저승의 강을 지키는 뱃사공과 강, 그리고 저승의 신까지 감동시키며 사랑하는 여인을 데리고 나갈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조건이 하나 있으니, 저승을 벗어나기 전까지 절대 뒤를 돌아보아선 안된다는 것이다. 결말은 모두가 아시리라 생각된다. 그리고 이 이야기를 처음 듣는 사람도 그 결말을 충분히 짐작하시리라.

 

 정말 환상적인 이야기이다. 신화는 정말 재미있다. 그리스 로마 신화 꼭 읽어보시길. 그리스 로마 신화는 너무도 많이 인용되고 그리고 현대의 문화와 예술, 문학에 있어서도 너무도 강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기 때문에 꼭 기본적으로 알아두면 좋다고 생각한다. 나는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5권 세트를 구입해서 읽었는데, 너무도 만족스러웠다. 추천드린다.

 

 에로스와 파토스. 사랑과 죽음. 프로이트는 그리스 로마 신화를 상당히 좋아했다. 그리스 로마 신화에서 여러 개념들을 많이 따왔다. 대표적인 것이 오이디푸스, 엘렉트라 컴플렉스 같은 것들이다. 프로이트도 이 오르페우스 신화에서 에로스와 파토스에 대한 관계를 깊이 고민했던 것 같다. 사랑이 없으면 죽는다. 이 명제를 다룬 소설들은 너무도 많다.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 떠오른다. 괴테의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도 그렇다. 그리고 <로미오와 줄리엣>도 결국의 에로스와 파토스를 다룬 작품이다. 사랑과 죽음은 땔래야 땔 수 없다. 사람은 사랑이 없으면 살 수 없다.

 

 사랑, 사람, 삶. 이 세가지는 하나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사랑의 추구와 발견>은 시나리오이다. 책 끝부분에는 친절하게도 영화 스틸 컷이 수록되어 있다. 이 영화 나중에 꼭 보고 싶다. 영화의 오르페우스 신화에 대한 해석이 너무도 좋았고 공감갔다. 실연에 고통받고 있는 분들이 이 영화를 봐도 좋을 것 같다. 베르테르도 이 작품을 봤다면 자살에 대해서 한 번쯤은 더 고민해 보지 않았을까 싶다.

 

 아! 이 작품은 굉장한 교훈도 준다. 스포라서 그 교훈을 밝힐 순 없지만 재결합한 연인들은 꼭 이 작품을 함께 보시기 바란다. 아니 꼭 재결합한 연인이 아니라도 연인이 함께 보기 좋은 영화일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향수 (양장) -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굉장히 오래전에 읽었던 책이며, 굉장히 재미있게 감명깊게 읽었던 책이다. 이번에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카테고리를 만들었는데 책 <향수>가 빠져있어서 급하게 리뷰를 작성하게 되었다.

 

 리뷰를 작성하기 앞서 줄거리와 이지현작가의 추천사("위험한 영혼의 소멸과 향수의 역설적 미학")를 읽었는데, 이 향수란 책이 엄청난 역설의 미학을 간직한 책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모든 것이 작가의 노림수였구나ㅠㅠ

 

(여기서부터는 스포가 있으니 조심하시길)

 일단 향수 자체가 1700년대 파리의 악취문제때문에 발명된 것이었다. 그리고 소설 속 주인공은 자신의 몸에서는 체취가 전혀 나지 않지만, 남의 체취는 천재적일 만큼 잘 맡는 기이한 인물이다. 젊은 그의 어머니는 그를 낳자마자 버려서 영아살인죄로 교수형에 처해지지만 그는 살아남는다. 그는 향수를 만들기 위해 살인을 저지르게 되고 결국 체포되어 광장의 교수대에 서게 된다. 하지만 그가 만든 향수의 영향으로 살인광인 그는 광장에 모인 사람들에게 사랑과 존경을 받게 되고 죽음을 면하게 된다. 하지만 그 향수로 인해 그는 사랑의 향기에 취한 부랑자들에게 먹히게 된다. 정말 끝없는 역설의 미학을 보여준다.

 

 다시 <향수>를 읽어보고 싶어졌다. 너무 오래전에 읽어서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하지만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은 생생하다. 굉장히 깔끔하고 세련된 문체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조만간 다시 읽어보고 다시 리뷰를 작성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시니 혹은 누가 누구와 잤는가 하는 잔인한 문제
파트리크 쥐스킨트 & 헬무트 디틀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2년 1월
평점 :
품절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책을 다 읽었다고 생각했는데, 모르고 놓쳤던 책을 발견했다. 이럴 땐 정말 먼가 불로소득을 얻는 듯한 행복을 느낀다.

 

 이 책 또한 역시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매력이 듬뿍 담긴 책이었다. 일단 책 소개를 하자면, 영화의 시나리오가 있고, 그리고 쥐스킨트의 시나리오에 대한 생각이 담긴 글도 있다. 영화와 시나리오가 어떤 것인지 그리고 시나리오와 다른 글들간의 차이가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 수 있었다.

 

 작가 소개를 좀 하자면, <향수>, <좀머씨 이야기>의 작가이자, 독일작가이다. 일체의 매스컴을 거부한 체 은둔생활을 하고 있으며 독일에서 가장 사랑받는 작가 중에 한 명이다.

 

 그러니깐 한 마디로 독일의 국가대표 작가이다. 또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작가 중에 한 명이다.

 

 이 책 또한 재미있게 읽었다. 항상 그의 작품에는 먼가 삶의 씁쓸함이 담겨있다. 내가 가장 추천하는 그의 작품은 <깊이에의 걍요>, <향수>, <사랑의 생각하다>, <좀머씨 이야기> 이렇게 네 작품을 꼽고 싶다. 향수 빼고는 다들 얇아서 읽기 편하다. 하지만 얇지만 결코 가볍지는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둘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유혜자 옮김 / 열린책들 / 200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향수>, <좀머씨 이야기>의 파트리크 쥐스킨트 작가.

 

 역시나 너무너무 좋은 소설이다. 이제 조금씩 이 작가의 책에서 공통점들이 보이는 것 같다.

 

바로 자폐적 성향이다. 작가 자체가 은둔자의 삶을 살고 있듯이, 향수, 좀머씨 이야기, 콘트라 베

 

이스, 비둘기까지 주인공들은 모두(좀머씨 이야기에서는 주인공이 아닌 좀머씨가) 자폐적 성향을

 

가지고 있고, 세상과의 단절되어 있으며, 자기만의 세계에 갇혀있다. (나는 결코 자폐적 성향이

 

나쁘다고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 인물들을 주인공 1인칭 시점으로 세상을 보는 방식과

 

가치관, 심리묘사를 정말 정말로 탁월하게 해내고 있다. 정말로 멋지게 묘사를 해내고 있다.

 

 이 점이 이 작가의 가장 멋진 장점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내가 끌리는 점이 아닌가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을 생각하다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6년 2월
평점 :
품절


 <향수>, <좀머씨 이야기>의 작가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책. 강력히 추천하고 싶다.

 

 사랑에 대해 철학적이고 직설적인 작가의 사색을 담은 책. 철학적이라고 해서 전혀 거부감을 가지지 마시길 바란다. 누구나 사랑에 대해 생각을 해봤을 것이다. 성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처럼 말로 하기 전에는 잘 알고 있지만 막상 설명하려고 하면 아무것도 모르게 되는 너무도 어려운 '사랑'이란 주제(아우구스티누스는 시간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었지만). 이 책을 읽고 함께 사랑에 대해 사색해보길 추천해본다.

 

 나는 좋은 책이란 다시 보고 싶은 책, 책을 읽고 생각을 하게끔 하는 책이라고 생각한다.(이는 영화나 만화나 다른 많은 것들에 적용되는 것 같다) 이 두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시키는 탁월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