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 32 | 33 | 34 | 3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평점 9.5점

디즈니픽사

감독: 피트 닥터

 

음 일단 감독이야기를 해보겠다. 귀찮아서 감독의 필모그래피 검색을 지나치려고 했는데...

대박 감독이셨군. <토이스토리 1,2>, <몬스터주식회사>, <월-E>, <업>에 관계된 감독이시다.

'원안'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영화들을 모두 감독한 것은 아니시고, 몇몇 작품은 '원안'으로서 참여했다. 그러니깐 한마디로 정리하면 믿을 수 있는 감독이라는 것이다. 모두 평점도 높고 특히 <업>은 세계 유명영화제 개봉작이기도 했다.

 

 아직 이 영화를 보러가기에는 이유가 불충분하신 분들을 위해 더 강력히 추천을 해봐야겠다. 내게 올해 본 영화 중 최고 4편을 꼽으라면, <버드맨>, <매드맥스>, <위플래쉬>, 그리고 이 영화

<인사이드 아웃>을 꼽고 싶다.

 

 여전히 그래도 이 영화가 땡기지 않으시리라 생각된다. 나의 추천쯤에는 콧방귀도 안 뀌실 분들이 많으실터. 그렇다면 영화이야기를 조금 해봐야겠다. 이 영화는 우리의 감정과 우리의 정신세계를 소재로 다룬다. 심리학적 정신분석학적 뇌과학적 내용이 아주 자연스럽게 녹아있으며, 감정에 대한 성찰의 기회를 제공해준다. 쉽게 이야기해서 우리의 '자아'에 관한 스토리이다.

 

 현재 박스오피스 1위를 탈환했다고 하며, 입소문으로 점점 관람객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한다. 이 영화는 정말 한 번 보시길, 꼭 보시길 추천해드리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평점 9점.

 

 감독: 모튼 틸덤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 키이나 나이틀리

 

 배우 두 분 다 말이 필요없는 배우다. <셜록>으로 유명한 베니딕트 컴버배치는 정말 앨런 튜링을 보는 듯한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줬고 이 영화로 에이미상 남우주연상을 받고 각종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 후보로 올랐다. <비긴어게인>, <오만과 편견>, <캐리비안의 해적>의 키이나 나이틀리는 정말 말이 필요 없는 미소가 귀여운 사랑스러운 배우이다.

 

(스포를 포함합니다.)

 

 앨런 튜링이란 인물에 대해서 좀 더 알면 영화가 더욱 재미있을 것이다. 앨런 튜링을 관통하고 이 영화를 구성하는 세가지 축을 먼저 이야기 해보겠다. 첫째, 앨런 튜링은 천재수학자였다. 둘째, 앨런 튜링은 동성애자다. 셋째, 앨런 튜링은 세계2차대전에서 연합군을 승리로 이끈 암호해독자였다.

 

 일단 첫번째 축을 살펴보자. 앨런 튜링은 천재였고, 수학자였다. 그리고 길이 남길 업적을 남겼는데, 그는 컴퓨터와 인공지능의 시조가 되었다. 그가 만든 '튜링머신'은 이론적으로 일련의 지침을 주면 해결 가능한 문제는 어떤 것이든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해 보였고 이것은 컴퓨터의 시초가 되었다. 그리고 그가 만든 '튜링테스트'는 컴퓨터가 지능이 있는지를 확인하는 테스트로 인공지능의 시초가 되었다. 나중에 AI가 세상을 지배하게 된다면 아주 커다란 앨런 튜링 동상을 세울 것 이다. 물론 그런 일이 없어야 겠지만...

 그리고 앨런 튜링은 동성애자였다. 여기에서 비극은 싹트는데, 당시에는 동성애가 법적으로 금지되어 있었고, 때문에 앨런 튜링은 호르몬 요법에 의해 화학적 거세를 당하게 된다. 그리고 앨런 튜링은 청산가리가 든 사과를 배어 물고 자살한다. 애플의 로고는 여기서 유래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있다.

 세번째 축은 앨런 튜링은 세계 2차대전에서 나치의 '애니그마'라는 암호를 해독해 연합군을 승리로 이끈다. 영화는 이 사건을 주요하게 다루며, 앨런 튜링이란 사람을 심도있게 보여준다.

 

 이 영화 참 재미있다. 그리고 슬프다. 앨런 튜링이란 위대한 천재의 삶과 그의 내면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좋은 영화다. 섬세하고 깨끗한 영혼을 지녔던 그의 아픔과 고뇌가 잘 드러난 영화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상틈에 2015-05-28 1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감동적인 영화였어요. 중간엔 소름도 돋았었다는.ㅎ

고양이라디오 2015-05-28 22:47   좋아요 1 | URL
어떤 부분에서 소름이 돋았는지 궁금하네요ㅎ?
저도 몇번 소름 돋았던 것 같습니다ㅎ

세상틈에 2015-05-29 00:30   좋아요 0 | URL
전 그 장면... 주점에서 실마리를 얻은 장면요.ㅋㅋ 그러고 다들 미친듯이 뛰어가잖아요.^^

고양이라디오 2015-05-29 23:56   좋아요 0 | URL
맞아요. 인상깊었던 장면도 많고 다시 생각해봐도 참 좋은 영화였던 것 같네요^^ㅎ
 

 

 

 

 평점은 7점. 기대보다는 별로였다. 볼만은 하지만, 먼가 부족한 점들이 많았던 영화.

 

 난 영화나 소설을 볼 때 중요시 여기는 점은 바로 몰입도라고 생각한다. 얼마나 관객과 독자를 빠르고 깊게 자신이 창조한 세상 속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지가 감독, 작가의 능력이라 생각한다.

 왠지 몰입이 초반부에 빨리 잘 되는 영화, 소설이 있고, 끝까지 몰입하지 못하고 작품 밖에서만 작품 속으로 들어가는 길을 찾지 못하고 서성이게 하는 작품이 있다.

 

 몰입하게 하는 중요한 요소 중에 작품의 개연성과 핍진성에 있다고 생각한다. 핍진성이란 용어는 소설가 김연수씨의 에세이 <소설가의 일>에서 나온 용어인데, 내가 이해하기로는 얼마나 새로운 세상을 설득력있게 창조하였는가 이다. 개연성과 우연성이 적절히 조합되고, 과학법칙이 제대로 작동하는 세상.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과 유사한 세상, 또는 충분히 그럴 듯한 세상. 그게 핍진성이 아닌가 싶다.

 

 이 영화는 먼가 작품 속으로 빨려들어가지 못했다. 초반부가 너무 길었다. 갈등이 심화되면서 그래도 영화 속으로 조금 들어갈 수 있었지만, 그 문은 너무 부실했다.

 

 (아래 내용부터는 스포를 포함합니다.)

 

 내가 생각한 이 영화의 단점들을 이야기해보겠다. 가장 큰 단점은 주인공인 김고은의 포스부족? 혹은 감독의 연출부족인 것 같다. 그리고 개연성도 부족하다... 주인공을 압도하는 김혜수의 연기와 포스. 그리고 다른 조연배우들이 주인공의 존재감을 지운다. 감독은 너무 짧은 시간에 너무 많은 것을 보여주고 설명하려 했다. 그러다 보니 정작 중요한 것은 제대로 설명하지 못했고, 중요하지 않은 것들이 상당부분을 차지해 버렸다.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김고은이 남자배우에게 사랑을 느끼고 사랑하게 되는 과정이다. 하지만, 모르겠다. 나는 그 과정을 이해하지도 공감하지도 못했다. 억지로 '그래, 그럴수도 있어. 김고은은 남자배우를 사랑하고 있어.'라고 스스로를 세뇌하고 납득시켜야 했다. 그리고 전혀 핍진성이 떨어지는 남자배우. 연기가 어색한 것인지 일부러 그런 캐릭터를 창조한 것인지. 절망적이고 불우한 환경 속에서도 꿋꿋하게 살아가는 캐릭터까진 좋았는데, 너무... 작위적인 느낌이 드는 캐릭터였다. 너무 과했다. 보면서 과연 저런 사람이 있을까 싶은... 그리고 초반부에 김고은의 포스를 들어내기 위한 설정이었던 김고은이 떼먹은 돈 받아내는 장면에서, 남자에게 재떨이로 얼굴을 후려 맞는데... 광대부위에 살짝 기스난 정도. 광대를 맞았는데 입 안에서 피는 왜 뱉는지... 이것도 내 생각이지만... 그정도 타격이면 광대 뼈가 골절되거나 최소한 퉁퉁 붓고 피멍이 졌어야 되는데, 오라메디연고 살짝 바르면 될 정도로 너무 말끔했다. 이런 생각을 하며 영화를 봤으니... 몰입이 안될 수 밖에... 나도 왠만하면 세세한 것은 그냥 눈 감고 보자고 생각을 하는 주의인데,,,

 

 나는 액션영화는 단순하고 주인공, 주연 배우들에게 몰아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주인공의 목표는 명확하고 행동의 동기 또한 분명해야 한다. <아저씨>와 <달콤한 인생>, <테이큰>은 그 훌륭한 예이다. <아저씨>의 원빈, <달콤한 인생>의 이병헌, <테이큰>의 리암니슨, 하지만 <차이나타운>의 김고은이라고 하기에는 많이 부족하다. 물론 <차이나타운>을 이 세 영화와 단순 비교하는 것은 옳지 못하단 생각이 든다. 영화가 추구하는 바나 주제 등이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차이나타운>은 어찌보면 김고은의 성장드라마이다. 사랑과 복수란 측면에서 동일한 구조이기는 하지만, 핀트가 조금 다르다. <차이나타운>은 김고은보다는 가족을 좀 더 강조했다. 복수보다는 좀 더 복수의 고뇌와 내적갈등에 치중했다. 복수의 칼날을 타인이 아닌 가족에게 돌려야 한다는 설정. 가족이지만, 가족아닌듯 가족같은 가족. 먼가 굉장히 어려운 설정이 되버렸고, 감독은 관객을 충분히 납득시키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친영화, 끝내주는 영화, 환상적인 영화, 죽이는 영화. 매드 맥스를 소개합니다!

 

 일단 별점 10점 만점. 차근차근 영화이야기를 해보자.

 

감독: 조지 밀러

출연배우: 톰 하디, 샤를리즈 테론, 니콜라스 홀트

 

관람객 평점, 네티즌 평점, 기자.평론가 평점까지 모두 높다. 특히 평론가 평점 8.75는 굉장히 높다. 전문가들은 무슨 재미로 영화를 보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평점을 짜게 준다고 생각했었는데, 이 영화는 현재 대다수의 관람객들의 마음을 휩쓸고 있다.

 

 예전에 예고편을 봤을 때 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개봉 후 네이버에 검색해봤더니, "별로다, 실망이다. 재미없었다."라는 의견이 많아서, 안 보려고 했었다. 그러다, 지인을 만났는데, 강력 추천해주셔서 믿고 보게되었다.

 

 내용에 앞서 감독과 배우를 조금 살펴보자. 먼저 감독부터 보자. 조지 밀러. 잘 모르는 감독, 감독 소개를 보니 참 재미있는 이력을 가진 감독이다. 영화광인 외과의사였다가 멜 깁슨을 주연으로 한 영화 <매드맥스>로 화려하게 영화감독으로 데뷔하신 분이다. 그리고 다시 <매드맥스:분노의 도로>로 우리에게 돌아오신 감독이다. <꼬마돼지 베이브>의 감독이시기도 하다.

 배우를 보자, 톰 하디. 어디서 봤나 싶었더니, <다크나이트라이자>에서 악당 베인역을 맡았던 배우이다. 여배우 샤를리즈 테론,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배우인데, <프로메테우스>에 출연했던 배우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니콜라스 홀트. 아는 배우다! 영화 <웜 바디>의 주연배우이며, 엑스맨시리즈에도 출연했고, 아무튼 자주 본 배우이다. 연기도 잘하고, 왠지 호감이 가는 훈남배우다.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일을 낼 것 같은 친구다. 톰 하디와 샤를리즈 테론의 연기도 정말 인상깊었다. 특히 샤를리즈 테론의 연기와 감독이 만들어내는 영상은 선명하게 관객의 마음 속으로 파고들어 액자 속에 오랫동안 기억될 듯 싶다.

 

 (밑에 글에는 스포가 아주 약간 있을 수 있습니다.)

 

  스포는 자제하고, 영화이야기를 조금 해보겠다. 배경은 사막, 소재는 자동차. 그리고 배경은 세기말 황폐해진 지구. 그리고 부록으로 미녀들과 기타맨!!! 특히나 영화를 전체적으로 관통하는 음악은 끝내준다!!! 거기에 거대하고 장엄한 영상미까지. 사막의 모래폭풍과 노을진 모래언덕의 영상미는 웅장하고 아름답다.

 

 미친 세상. 내가 미친 건지 세상이 미친 건지 알 수 없는 세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주인공 맥스(톰 하디). 구원을 원하는 퓨리오사(샤를리즈 테론). 광남에서 훈남으로 변해가는 녹스(니콜라스 홀트).

 

 영화는 보여준다. 구원은 없다고, 도망쳐 도착한 곳에 낙원은 없다고, 하지만 희망을 가진 자, 사랑을 간직한 자는 스스로를 구원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현재 성황리에 개봉하고 있는 영화라서 리뷰를 쓰기가 조심스럽다. 스포는 최대한 자제하도록 하겠습니다. 별점은 8.5점.

 

 너무나 유명한 영화, 유명한 배우들이라서 따로 소개가 필요없을 것 같다. 그리고 역시나 어벤져스는 어벤져스였다. 개인적으로는 1편 보다 나았다. 한국배우가 나오는 점, 그리고 서울이 배경으로 나오는 점도 한국관객들에게는 또 하나의 보는 재미일 것 같다. 그리고 영화 속 영웅들이 조금은 익숙해진 탓인지 내용적으로도 어려움도 없고 1편을 안 보신 분들도 무난하게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예고편으로도 나온 헐크와 아이어맨헐크버전의 시원한 일기토, 그리고 매력적인 스칼렛 요한슨만으로도 충분히 볼 가치가 있는 영화!

 

 예전에는 이런 영웅물은 뻔하다고 생각해서 안 좋아했었는데, 요즘에는 영웅물들이 눈도 즐거워서 좋고 스토리나 인물간의 갈등, 감정면에서도 재미있는 것 같다. 그런 면에서 단연 최고는 <다크나이트>이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 32 | 33 | 34 | 3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