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 공장의 해피엔드 무라카미 하루키 에세이 걸작선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김난주 옮김, 안자이 미즈마루 그림 / 문학동네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키 에세이집입니다. 내용은 좋았지만 그림이 많아서 아쉬웠습니다. 


 하루키 에세이 걸작선 세트 5권 중에 마지막으로 읽은 책입니다. 걱정입니다. 앞으로 부담없이 편하게 읽을 책이 없습니다. 하루키 책들 중 혹시 안 읽은 책이 있나 찾아봐야겠습니다. 항상 다 읽었겠지 했는데 안 읽은 책이 이렇게 있더군요. 




 이 책을 읽고 반성한 점 하나.


 하루키는 학창시절까지만 해도 지각을 자주 하는 학생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본인의 가게를 하면서부터는 절대 지각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직원들에게 지각을 하지말라고 해야하는데 본인이 지각을 하면 직원들이 그 말을 듣겠냐 싶어서 그랬다고 합니다. 


 저는, 지각을 자주 합니다. 참 안 고쳐지는 습관입니다. 나쁜 습관입니다. 직원 분들에게 모범을 보이기 위해서도 앞으로 절대 지각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장편소설을 집필할 때는 엄청난 노동을 감당해내는 하루키씨지만 이렇게 에세이나 여행집을 쓰는 하루키씨는 참 부럽습니다. 맨날 놀고 먹고 영화보고 한가롭게 돌아다닙니다. 그래서 과거에는 낮에 은행에 가거나 돌아다니면 주위사람들이 백수라 생각하고 쳐다보았다고 합니다. 


 저는 언제부턴가 시간에 쫓기고 조급한 마음을 가지게 됐습니다. 놀거나 쉴 때도 예전처럼 만사태평해지지가 않습니다. 그런 저지만 하루키의 에세이를 읽을 때만큼은 만사태평하게 즐거운 휴식을 취합니다. 때론 에세이 속 하루키처럼 잠깐이라도 느긋하고 태평하게 살고 싶습니다. 


 이 에세이를 읽으면서 하루키는 역시 탁월한 이야기꾼이라는 생각을 몇 번이고 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밸런타인데이의 무말랭이 무라카미 하루키 에세이 걸작선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김난주 옮김, 안자이 미즈마루 그림 / 문학동네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확행.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요즘 굉장히 유행하는 단어입니다. 제가 알기로 이 단어는 하루키의 에세이에서 처음 사용됐습니다. 저는 이 단어가 유명해지기 전부터 알고 있었고 조심스레 사용하곤 했답니다(흐믓)


 '행복은 정도가 아니라 빈도다.' 이 말은 과학적으로 검증된 말입니다.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라 로또 1등의 기쁨도 그리 오래가지 않습니다. 로또 1등이 10억이라면 로또 1등에 한 번 당첨되는 것보다 천만원을 100번 당첨되는 게 훨~씬 행복합니다. 혹은 100만원에 1000번 당첨되는 게 더 행복할지도 모릅니다. 


 제게 하루키 에세이는 소확행입니다. 여행을 갈 때나 밤에 가벼운 책을 읽고 싶을 때 꺼내들면 언제나 확실한 만족감을 줍니다. 제게는 그 누구보다 믿을 수 있는 보증수표입니다. 


 하루키 에세이는 가볍습니다. 하지만 가끔 무겁거나 생각해볼만한 이야기를 던져줍니다. 대략 8  대2로 시시껄렁하고 별 의미없는 이야기 8, 시사적이거나 생각해볼만한 이야기 2 입니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나 부담없이 손이 가고 또 읽을 수 있습니다.


 가볍지만 항상 흥미로운 이야기, 신선하고 재밌는 이야기들 입니다. 이건 어쩌면 작가로서 혹은 인간으로서 하루키씨의 재능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보통 사람은 그냥 지나쳐버릴 것들에 관심을 가지고 거기에서 재밌는 점들을 건져 올립니다. 어쩌면 이것이 소확행의 자세고 그래서 하루키의 글이 소확행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하루하루가 똑같은 일상이고 반복적이고 지루한 일상이지만, 조금만 시선을 달리해서 보면 삶은 변화무쌍하고 신비로운 일들이 가득한 곳입니다. 가보지 않은 곳에 발을 들여놓는 것. 한 번도 해보지 않을 일에 도전해보는 것. 평소와는 조금 다른 길로 집에 가는 것부터해서 가볍게 도전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왜 양말은 항상 한 짝만 없어질까? - 행동경제학자 댄 애리얼리의 일상 속 행동심리학
댄 애리얼리 지음, 윌리엄 해펠리 그림, 안세민 옮김 / 사회평론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댄 애리얼리는 <상식 밖의 경제학>으로 처음 만나뵙게 된 분입니다. 행동경제학자입니다. <상식 밖의 경제학>은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입니다. 꼭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저는 <상식 밖의 경제학>을 워낙 재밌고 인상깊게 봤습니다. 다양한 실험들로 우리가 가지고 있는 선입견과 고정관념을 부셔주는 책이었습니다. 이제는 누구나 아는 보편적 사실이 되었지만 인간은 결코 합리적인 의사결정자가 아닙니다. 그건 누구나 조금만 생각해보면 알 수 있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고전 경제학은 인간을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의사결정자로 가정합니다. 그래야 수학적으로 계산하기도 쉽기 때문입니다. 


 최근에 <댄 애리얼리 부의 감각>을 재밌게 읽고 그의 책들을 찾아서 읽었습니다. <거짓말하는 착한 사람들>은 인간의 가식을 벗겨주는 책입니다. 그리고 이 책 <왜 양말은 항상 한 짝만 없어질까?>는 좀 더 라이트한 책으로 댄 애리얼리가 일반인들의 고민상담에 대한 답변과 그에 관한 심리학 상식들을 알려주는 책입니다. 심리학, 행동경제학 입문서로는 좋지만 그의 책을 몇 권 보고 봐서 그런가 너무 가볍고 쉬웠습니다. 조금 어려운 책을 원하시는 분들께는 비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역사의 역사 - History of Writing History
유시민 지음 / 돌베개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게 유시민씨는 믿고 보는 작가입니다. 그동안 본 유시민씨의 책들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이 책은 먼저 오디오북으로 읽고난 후 책으로 다시 읽었습니다. 아직 오디오북을 많이 활용하고 있진 못하지만 점점 활용을 늘려나갈 생각입니다. <레버리지>의 저자도 오디오북을 애용하고 추천하더군요. 저도 운전을 하거나, 집안일을 하거나 할 때 시간낭비하는 거 같아서 시간이 너무 아깝습니다. 그럴 때 오디오북을 듣거나 팟빵을 들으면 좋습니다. 1.5배속으로 들어도 충분히 들을만 합니다. 2배속은 아직 적응이 안됩니다. 


 동서고금의 다양한 역사서들에 대해 알아보는 책입니다. 제가 읽어본 역사서로는 최근에 나온 <사피엔스>, <총, 균, 쇠> 정도 밖에 없더군요. <사기>, <펠로폰네소스 전쟁사> 등 읽어보고 싶은 역사서는 많은데 요즘에는 역사서가 많이 땡기지 않습니다. 예전에는 더 역사에 대해 궁금해하고 재밌어했는데 어느정도 알게 되니깐 관심도가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역시 저는 얇고 넓게 아는 게 편한 거 같습니다.


 좋은 역사서들에 대해 알고 싶고 추천받고 싶으신 분들께 추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돈의 감각 - 절호의 투자 타이밍을 귀신같이 눈치채는 비결
이명로(상승미소) 지음 / 비즈니스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 이명로 '상승미소' 님은 경제부문에서 활동 중인 칼럼니스트 이자 유튜버입니다. 요즘 유튜브로 활동하는 분들이 점점 더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부동산 팟빵을 듣다가 이명로님이 게스트로 나오셨는데 말씀을 너무 잘하셔서 저서를 읽게됐습니다. 글보다는 말씀을 더 잘하시는 거 같습니다. 아무래도 글은 자세히 설명하시려다 보니깐 내용이 길어지고 어려워진 거 같습니다. 읽으면서 '배경지식 지식이 부족하면 읽기 힘들겠는걸?'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상 돌아가는 돈의 이치를 잘 설명해준 책입니다. 자본주의가 어떻게 돌아가고 빚과 환율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명쾌하게 설명해주는 책입니다. 돈의 흐름을 이해시켜주는 책입니다. 읽어보실만한 책입니다. 


 "절호의 투자타이밍을 귀신같이 눈치채는 비결" 이란 문구에 저는 혹 했습니다. 책을 읽어도 아직 공부가 부족해서 절호의 투자타이밍은 전혀 모르겠습니다. 개괄적인 경제 흐름을 파악하긴 좋은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