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점 9

 감독 조시 쿨리

 출연 톰 행크스, 팀 알렌, 애니 파츠

 장르 애니메이션, 모험, 코미디, 가족, 판타지 




 초등학교 때 였을까? <토이스토리 1>을 보고 어린 나이에 많이 놀랐었던 기억이 난다. 1995년도에 개봉했으니 벌써 24년 전이다. 맙소사. 


 <토이스토리 1>은 첫 3D 장편 애니메이션이었다. 어릴 때부터 만화와 애니메이션을 좋아했던 터라 수많은 TV 만화를 애청했었다. 쥐라기월드컵, 독수리오형제, 나디아, 미래소년 코난 등등. 3D 애니메이션의 존재 자체를 몰랐는데 처음 본 3D 애니메이션 영화는 놀라움 그 자체였다. 이는 나뿐만이 아니라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토이스토리 1>을 보고 놀랐을 것이다.

 <토이스토리 1>으로 인해 픽사는 꽃을 피웠다. 픽사의 첫 영화였다. 스티브 잡스와 애드 캣멀(픽사 사장)의 합작품이었다. 그 후로 픽사는 계속해서 히트작을 내놓으며 마침내 <토이스토리 4>로 하나의 마침표를 찍었다. 24년이었다. 

 최근에 <토이스토리 3>를 봤다. 깊이 감동했다. 그래서 <토이스토리 4>를 보기가 조금 두려웠다. 기대에 못 미치면 어쩌나하는 우려 때문이었다. 그런 불안감을 <토이스토리 4>는 말끔히 씻어줬다. 재밌었고 캐릭터들은 여전히 사랑스러웠다. '우디'는 여전히 의리의 사나이였다. 새로운 여주인공 '보' 는 매력적이고도 사랑스러운 여전사의 모습을 보여줬다. 

 <토이스토리 4>는 여전히 감동적이고 충분히 공감할만한 스토리와 주인공들을 들고 나왔다. 한 때는 주인에게 최고의 사랑을 받던 '우디' 는 새로운 주인에게는 후순위로 밀려난다. 그런 상황에 처한 우디의 씁쓸한 마음과 그 상황 속에서도 낙담하지 않고 주인을 위해 애쓰는 우디의 행동에 우리는 공감한다. 우디를 좋아하지만 우디를 위해 한 걸음 물러서는 여주인공 '보' 의 마음에 우리는 공감한다. 

 픽사에게 영상의 퀄리티나 그 밖의 부분보다 중요한 것은 여전히 스토리이다. 우리는 영화를 통해 함께 웃고 울고 두려워하고 역경에 도전하고 친구를 위해 희생한다. 주위 사람들의 의견보다 자신의 신념과 마음의 소리를 따르는 우디의 모습에서 영웅의 모습을 발견한다. 

 사랑스럽고 재밌고 감동적인 영화였다. 오랜만에 영화관을 나오면서 행복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평점 9

 감독 가이 리치

 출연 메나 마수드, 윌 스미스, 나오미 스콧, 마르완 켄자리, 네이비드 네가반 

 장르 모험, 가족, 판타지, 뮤지컬, 멜로/로맨스



 

 재밌습니다. 1000만 관객을 눈앞에 두고 있군요. 원래 <토이스토리 4>를 볼 계획이었는데 <알라딘>이 주위에 호평일색이라 <알라딘>을 선택했습니다. 큰 기대 안했는데 영화와 음악, 그리고 윌 스미스가 너무나 매력적이더군요. 주연 배우들 모두 좋았습니다. 특히 나오미 스콧은 진짜 공주같으시더군요. 전생에 분명 공주였을 것입니다. 이쁘고 노래도 잘하고 보면서 행복했습니다. 


 나오미 스콧은 영국인이고 앨범도 낸 가수입니다. <알라딘> 외에 뚜렷한 주연작품은 없는 거 같은데 이번 영화로 주가 급상승하시겠네요. 그녀의 호소력있는 노래와 연기가 좋았습니다. 미모는 진짜 아랍 공주같았습니다. 


 윌 스미스는 역시 윌 스미스였습니다. 그냥 하드 캐리하시네요. 영화의 분위기를 업업 시켜주었습니다. 


 영화 재밌습니다. 부담없이 기분좋게 보고 즐기고 나올 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영화보고 기분좋게 나온 거 같습니다. 아랍 배경도 좋고 배우들의 연기며 노래, 뮤지컬 모두 좋습니다. 보길 잘했다는 생각이 드는 영화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평점 9

 감독 에드워드 즈윅

 출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니퍼 코넬리, 디몬 하운스, 지미 미스트리, 마이클 쉰  

 장르 모험, 드라마, 스릴러




 재밌는 영화를 보고 싶은데 무슨 영화를 봐야할 지 모르겠을 때 확실한 선택지가 있다. 바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 영화를 보는 것. 아직까지 실패란 없었다. 내게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믿고 보는 배우다. 


 <블러드 다이아몬드>. 142분의 긴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보는 내내 지루하거나 긴장감이 풀린 적이 없었다. 영화의 배경은 아프리카다. 다이아몬드와 아프리카 내전, 소년병사와 아버지, 그리고 사랑과 우정까지! 


 역시 뭐니뭐니해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연기를 감상하는 것만 해도 이 영화 충분히 재밌고 볼만하다. 아프리카에서 내전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인종청소를 당했는지 알고 있었지만 픽션이라고해도 실제 영상으로 감상하니 그 참혹함과 참담함은 말할 수 없을 정도였다.  


 아프리카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디카프리오의 열연을 재밌게 감상해 보시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평점 9

 감독 강석범

 출연 김래원, 김해숙, 허이재, 김병옥, 김정태, 한정수, 지대한  

 장르 액션, 드라마



 

 어제는 영화 <해바라기>를 봤습니다. 저는 요즘 유튜브에 빠져있습니다. 끊어야지 끊어야지 하면서 계속 보게 됩니다. 유튜브에서 영화 관련 영상도 많이 봅니다. 그 중 한국영화 숨겨진 수작 중 <해바라기>가 있더군요. 평이 워낙 좋아서 보게되었습니다. 역시 명불허전 갓바라기였습니다.  


 영화도 연기도 만족스러웠습니다. 영화는 오태식(김래원)이 출소하고 고향으로 돌아가면서 시작됩니다. 오태식이란 인물이 어떤 인물인지, 어떤 과거를 가지고 있는지 영화는 하나씩하나씩 풀어주고 보여줍니다. 저는 이런 부분이 좋았습니다. 무릇 비밀이 있어야 궁금증, 호기심이 생기고 집중하게 되는 법이지요. 


 앞으로 손을 씻고 착하게 살려는 오태식과 그런 오태식을 가만 두지 않는 환경들. 오태식이란 인물이 참 멋졌고 따뜻한 인간미가 느껴졌습니다. 오태식 주위 인물인 오태식의 엄마와 동생도 매력적이었습니다. 오태식의 동생역 허이재씨 캐릭터가 통통튀고 참 이뻤습니다. 


 기대 이상으로 재밌게 봤습니다. 추천드리고 싶은 한국영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평점 8

 감독 홍승완

 출연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서정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장르 드라마




 희한하게 대부분의 법정 드라마는 재밌는 거 같습니다. 재판이란 과정이 포함하고 있는 요소가 기본적으로 미스테리, 스릴러, 드라마 등이기 때문일까요? 피고인이 유죄인지 무죄인지? 사건의 진실은 무엇인지? 어떤 사연이 있는지? 모두 보는 이의 흥미를 돋구는 요소들입니다. <배심원들> 역시 이런 요소들이 잘 갖춰져있습니다. <배심원들>은 국민 첫 참여재판, 배심원제도를 바탕으로 한 영화입니다. 몰입감도 좋고 주제의식도 좋습니다. 


 마지막에 반전도 있고 감동도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주연배우 박형식씨보다 조연배우들이 더 연기도 잘하고 마음에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남주연배우 박형식씨의 연기나 포스가 약한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영화를 보고 배심원제도에 대한 편견, 선입견이 조금 바뀌긴 했습니다. 법은 전문가들에게 맡겨야 한다는 생각이 더 강하지만 요즘 판결들을 보면 상식에 어긋나는 판결이 많아서 배심원제도도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의심스러울 땐 피고인의 이익으로' 라는 문구가 기억에 남는 영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