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셜록 홈즈 전집 9 (양장) - 셜록 홈즈의 사건집 셜록 홈즈 시리즈 9
아서 코난 도일 지음, 백영미 옮김 / 황금가지 / 200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짜가 나타났다!!! 


 저는 책을 좋아합니다. 재미있는 책을 찾습니다. 이 책을 읽다 저 책을 읽다합니다. 가끔 제가 무슨 책을 읽었는지 무슨 책을 읽고 있는지 까먹기도 합니다. 핸드폰에 적어놓은 것을 봐야지만 기억이 납니다. 쉽게 질리는 성격이라서 그럴까요? 한 책을 장시간 보지 못합니다. 물론 책에 따라 다르지만 30분~1시간 읽다보면 지루해집니다. 


 제가 읽은 책 중 3권 이상의 장편소설이나 긴 시리즈의 소설은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특히나 4권 이상의 소설은 거의 읽어본 기억이 없습니다. <수호지>를 6권 까지 읽긴 했습니다만 반복되는 구성이 지겨워져 읽다가 중단했습니다. 그러던 중 <셜록 홈즈> 시리즈를 만났습니다. 3권과 4권을 읽다보니 이 책을 완주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왔습니다. 왜 셜록 홈즈, 셜록 홈즈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탐정. 가장 사랑받는 탐정. 수없이 드라마와 영화로 재탄생하는 셜록 홈즈의 원형을 만났습니다. 아서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를 만났습니다. 진짜를 만났습니다!


 셜록 홈즈 시리즈는 진짜였습니다. 명불허전이었습니다. 고전은 역시나 훌륭합니다. 요행으로 지금껏 살아남은 것이 아니었습니다. 아서 코난 도일은 색다른 형식과 색다른 인물들을 창조했고 색다른 장르를 열었습니다. 지금 봐도 흥미진진합니다. 그저 그런 장르소설이 아닙니다. 코난 도일의 글솜씨와 이야기 능력은 진짜배기입니다. 그는 원래 정통 역사소설을 쓰고 싶어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셜록 홈즈에 자신의 재능을 허비하는 것이 싫어서 셜록 홈즈를 죽이고 시리즈를 끝내버리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독자들의 요구에 응해 10여 년 만에 다시 셜록 홈즈를 부활시켰습니다. 그렇게 9권 까지 나왔습니다. 아주 적절한 마무리였습니다. 


 셜록 홈즈를 9권까지 읽을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다채로운 구성에 있습니다. 1권에서 4권까지는 장편소설입니다. 1권에서 셜록 홈즈의 맛을 잠시 보고 2권, 3권으로 갈수록 빠져들게 됩니다. 4권에 이르러서는 셜록 홈즈에 푹 매료됩니다. 5권부터 9권까지는 단편집입니다. 장편을 읽다가 단편을 읽으니 새롭습니다. 빨라진 이야기 전개와 다양한 사건들로 속도감있게 페이지가 넘어갑니다. 강적이 등장하고 셜록 홈즈가 무찌릅니다. 그 과정에서 셜록 홈즈는 죽습니다. 하지만 셜록 홈즈는 멋지게 부활합니다. 더욱 강해지고 거침없어집니다. 8권에 이르면 독자는 다소 지칩니다. 슬슬 형식에 익숙해집니다. 하지만 9권에서 다시 새로운 형식으로 다가옵니다. 괴기스럽고 공포스러운 이야기들이 등장하고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셜록 홈즈의 1인칭 시점의 단편들이 등장하기도 합니다. 홈즈 시리즈는 그렇게 시원하게 막을 내립니다.  


 멋집니다. 아서 코난 도일은 정말 뛰어난 글쟁이에 이야기 꾼이었습니다. 셜록 홈즈는 매력적입니다. 차갑고 천재적인 추리 능력을 보여주면서도 가끔씩 따뜻한 인간미를 보여줍니다. 그 과정을 함께하고 서술하는 왓슨은 홈즈와 땔래야 땔 수 없는 관계입니다. 왓슨은 감초 역활과 도우미 역활을 하며 때론 주역이 되어 사건 속에 뛰어듭니다. 홈즈와 왓슨의 환상적인 콤비. 아서 코난 도일의 예술적인 이야기 솜씨. 홈즈와 함께 추리해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셜록 홈즈 시리즈 추천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틈에 2017-04-26 22: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100년이란 시간 차를 감안하고 읽으려한 제 자신이 한심할 정도로 맘에 드는 시리즈입니다. 지금 3권까지 읽었고 바스커빌에서 약간 실망하긴 했지만... 이 글 읽으니 무난히 정주행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고양이라디오 2017-04-26 22:52   좋아요 0 | URL
4권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개인적으로는 4권을 홈즈 시리즈 중 최고라고 꼽고 싶습니다. 홈즈 시리즈 읽고 있다고 하시니 무척 반갑습니다b 즐독하세요~~~ㅎ
 
셜록 홈즈 전집 8 (양장) - 홈즈의 마지막 인사 셜록 홈즈 시리즈 8
아서 코난 도일 지음, 백영미 옮김 / 황금가지 / 200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러고보니 대단하다. 어느덧 홈즈 시리즈를 8권까지 읽었다. 만화책도 아니고 소설책을 8권까지 읽어본 것은 아마도 처음이 아닐까? 최근에 <수호지>를 6권까지 읽었는데 그 기록을 넘어섰다. 재밌게 한 권 한 권 읽다보니 벌써 8권이다.


 하지만 8권은 지금까지 읽었던 홈즈 시리즈 중에 가장 감흥이 덜했다. 이미 너무 익숙해진 탓일까? 비슷한 이야기, 비슷한 패턴, 비슷한 등장인물. 물론 재미는 있지만 예전만큼 감흥이 있지는 않았다. 소고기도 계속 먹다보면 질리는 법이다.


 다행인지 앞으로 홈즈 시리즈는 9권 한 권 남았다. 정상이 눈 앞인데 여기서 발길을 돌릴 수 없는 노릇이다. 다행히 정상까지 오르는 길이 그렇게 힘겹지는 않을 것 같다. 홈즈시리즈는 여전히 재밌고 부담없이 편하게 읽힌다. 홈즈와 왓슨의 활약상도 이제 곧 끝이다. 대단원의 막이 내린다. 앞으로의 독서는 어디로 이어질지? 아르센 뒤팽으로 이어질지? 아무튼 리뷰를 쓰면서 생각난 김에 9권을 펼쳐봐야겠다. 


 9권은 기존의 왓슨의 시각이 아닌 홈즈의 일인칭 시점에서 씌여진 단편들이 있다고 하니 색다른 맛이 있을 것 같다. 조금 기대가 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피북 2017-03-27 15: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크~~윽. 저도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 이 책 뿐아니라 아무리 재밌는 책이여두 연달아 읽으면 재미가 반감되는 책이 많더라구요 ㅋ 그래서 시간차 공격을 하곤 한답니다. 그래도9권 한 권을 앞두셨으니 재밌게 보실 수 있지 않을까요^~^

고양이라디오 2017-03-27 16:09   좋아요 0 | URL
맞습니다. 그래도 8권에서야 비로소 재미가 반감되었으니 한편으론 대단합니다^^b 아무리 재미있는 영화 시리즈라도 3편을 넘기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9권까지 시리즈가 나오고 그 시리즈가 전 세계적으로 읽힌 고전이 되다니 생각해보니 정말 대단하네요ㅎ

시간차 공격 좋네요ㅎ 저도 그래서 읽고 싶어질때까지 기다렸다 읽곤 했습니다. 9권을 재밌게 보고 마무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셜록 홈즈 전집 6 (양장) - 셜록 홈즈의 회상록 셜록 홈즈 시리즈 6
아서 코난 도일 지음, 백영미 옮김, 시드니 파젯 그림 / 황금가지 / 200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셜록 홈즈 리뷰 3연타입니다. 그동안 미뤄왔던 홈즈 4, 5, 6권 리뷰를 동시에 쓰고 있습니다. 알라딘 책 소개와 목차를 참고해가며 쓰고 있습니다. 목차의 단편 제목만 봐서는 어떤 사건이었는지 떠오르지 않습니다. 책소개 글들을 봐야 조금 생각이 납니다. 


(아래 스포있습니다.)


 6권도 역시 단편입니다. 11편의 단편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혹시나 해서 '스포있습니다.' 라는 문구를 넣었습니다. 6권 마지막 편에서 홈즈는 숙적 모리어티 교수와의 대결 끝에 폭포에 빠져 죽는 것으로 처리됩니다. 아서 코난 도일은 놀랍게도 홈즈를 싫어해서 죽이고 싶어했다고 합니다. 결국 홈즈가 죽는 것으로 시리즈를 마무리했습니다. 비유적 표현이 아니라 정말 책은 작가뿐만 아니라 독자가 함께 만드는 것이기도 합니다. 독자들은 홈즈를 살려내라고 작가를 압박했고 결국 작가는 10년의 공백을 깨고 홈즈를 부활시켰습니다. 과거의 독자들 덕분에 현재의 우리는 7, 8, 9권 세 권을 더 만나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할 일입니다.


 6권도 재미있는 단편들이 많았습니다. '해군 조약문' 사건, '그리스 어 통역관' 사건 등이 기억에 남습니다. '해군 조약문' 사건은 사라진 국가의 중요 문서를 추적하는 내용입니다. '그리스 어 통역관' 사건은 무시무시한 살인마와 맞서기 위해 셜록 홈즈의 형도 깜짝 등장합니다. 


 이렇게 리뷰를 쓰니 과거에 홈즈시리즈를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새록새록납니다. 과거라고 해봤자 겨우 한달 전입니다. 요즘 시간이 정말 빨리 가는거 같습니다. 일주일이 훅훅 지나갑니다. 한달 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바쁘고 육체적으로도 힘든 한달이었습니다. 요즘은 재미있는 책들도 오랫동안 손에 잡히지가 않습니다. 독서 지구력이 현저하게 낮아졌다고나 할까요? 여러가지로 정신이 분산되어서 그런듯 합니다. 홈즈 시리즈를 읽으면서 다시 책 속에 푹 빠져보는 경험을 하고 싶습니다. 홈즈와 왓슨이라면 가능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셜록 홈즈 전집 5 (양장) - 셜록 홈즈의 모험 셜록 홈즈 시리즈 5
아서 코난 도일 지음, 백영미 옮김, 시드니 파젯 그림 / 황금가지 / 200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홈즈 시리즈 1권 부터 4권까지는 장편입니다. 5권부터는 9권까지는 단편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장편은 장편대로 맛이 있고 단편은 단편대로 맛이 있습니다. 5권을 접했을 때는 갑자기 장편에서 단편으로 전환되어서 색다른 맛과 재미가 있었습니다. 맛있는 회, 초밥, 소고기 등을 먹다가 갑자기 고급 뷔폐에 가게된 느낌이랄까요? 5권은 훨씬 풍부한 사건들로 채워져있습니다. 


 저는 현재 7권까지 읽었습니다. 계속 단편만 반복되다보니 과거의 장편 스타일이 그립기도 합니다. 단편들도 모두 깔끔한 맛이 있고 재미있지만 그래도 깊은 맛의 장편이 그립습니다. 


 목차를 다시 보니 단편 내용들이 생각납니다. 모두가 매력적인 단편입니다. 쉽게 예상이 가능한 사건도 있지만 한 편 한 편 홈즈와 함께 추리해나가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렇게 리뷰를 작성하다보니 다시 셜록 홈즈 시리즈를 읽고 싶어집니다. 저를 기다리고 있는 8, 9권을 어서 만나봐야겠습니다. 재미있는 책은 다른 책들까지도 함께 읽고 싶어지게 합니다. 다시 책에 대한 욕구를 끌어올려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셜록 홈즈 전집 4 (양장) - 공포의 계곡 셜록 홈즈 시리즈 4
아서 코난 도일 지음, 백영미 옮김 / 황금가지 / 200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는 셜록 홈즈 황금 가지판을 읽고 있습니다. 현재 9권 중 7권 까지 읽었습니다. 조금 이른 감이 있지만 4권을 셜록 홈즈 시리즈 중 최고로 꼽고 싶습니다. 4권을 읽고 나서야 비로소 왜 셜록 홈즈 시리즈가 전세계적으로 사랑받는지를 이해하고 느끼게 되었습니다. 


 셜록 홈즈 시리즈는 여러가지 매력이 있어서 좋습니다. 형식이나 구조도 단순하지 않고 다양합니다. 4권은 전형적인 구성인 1부에서 범인 잡고 2부에서 범인의 이야기를 듣는 방식입니다. 구성은 단순하지만 2부의 스토리가 너무 재미있어서 쏙 빠져들었습니다. 


 2부의 이야기는 미국 광산촌 버미사로 옮겨가 '존 맥머도'의 목소리로 죽음의 계곡에서 벌어진 끔찍한 살인 사건들을 서술합니다. 무법천지의 서부의 모습을 완벽히 재현해줍니다. 마치 영화를 보는 듯이 재미있고 긴장되었습니다. 특히 결말 부분은 압도적입니다. 정말 짜릿햇습니다. 뒤통수를 맞은 듯한 충격에 한동안 멍했습니다. 멍함이 가시자 통쾌함을 느꼈고 작가를 찬양하게 되었습니다. 


 셜록 홈즈 시리즈가 단순한 탐정 소설, 추리소설이었으면 이토록 사랑받지는 못했을 것입니다. 단연 캐릭터의 힘, 작가의 힘이 큽니다. 2부는 왓슨과 홈즈가 등장하지 않는데도 오히려 시리즈 통틀어 가장 재미있었습니다. 이는 작가의 이야기를 끌어가고 풀어내는 힘입니다. 최강의 한 방을 몰래 숨겨두었다가 극적으로 보여주는 예술가적 솜씨입니다. 


 그리고 4권에서 홈즈의 숙적 모리어티 교수가 슬쩍 실루엣을 드러내며 독자와 홈즈의 승부욕을 자극합니다. 앞으로 펼쳐질 모리어티 교수와의 두뇌 대결에 대한 기대를 키워줍니다. 


 홈즈 시리즈를 한번도 안 보신 분이라도 이 4권은 꼭 읽어보시라고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굳이 1권부터 읽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4권을 읽으시면 아마 홈즈 시리즈의 매력에 강타당하실 겁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