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오늘의 인생
마스다 미리 지음, 이소담 옮김 / 이봄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만화 카테고리에서 유일하게 하위 카테고리를 차지하고 있는 그녀의 이름은 마스다 미리이다. 항상 마스다 '마리' 인지 '미리' 인지 나는 헷갈린다. '미리' 라는 이름이 참 낯설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그녀는 당당히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내가 그녀의 열렬한 팬은 아니지만 그녀의 책에는 묘하게 손이 간다. 그녀의 책은 잠시 어지러울 때 앉아서 쉬어갈 수 있는 벤치와 같다.  

 

 이 책을 읽을 때에도 체력적, 정신적으로 지쳐있었다. 수면부족과 여러 스트레스 때문인듯하다. 그럴 때면 모든 일에 흥미와 의욕이 떨어진다. 우울해진다.

 

 처방은 단순한다. 잘 쉬고, 친구들을 만나서 맛있는 밥을 먹을 것. 그렇게 회복해 가는 도중에 이 책을 읽게 되었다. 마스다 미리의 책을 읽으면 뭔가 위안이 된다. 그녀의 소소한 이야기, 소소한 생각들을 듣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 마법처럼 편안해진다. 그녀는 자신의 삶에 만족하는 법을 가르쳐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른 초등학생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나 만족스러운 마스다 미리의 책입니다. 읽다보면 어린시절 생각도 나고, 가슴이 훈훈해지기도 하는 만화에세이입니다. 이 책은 마스다 미리가 어린 시절 읽었던 그림책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에피소드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읽고 나니 드는 생각은 제겐 기억나는 그림책이 거의 전무하다는 사실입니다. 어린 시절, 집에 있는 어린이 과학책이나 어린이 만화 위인전은 정말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왠지 다 읽어야 된다는 생각에 정말 열심히 읽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책들이 제게 큰 영향을 끼친 것 같습니다. 여전히 저는 위인이나 훌륭한 사람들의 이야기, 전기, 평전을 좋아하고 과학책도 상당히 좋아하니깐요. 이 책을 보면서 마스다 미리씨도 '어린 시절 읽었던 그림책들에 굉장히 큰 영향을 받으셨구나.' 하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어린 시절에 읽은 책들은 자아를 형성하는데 꽤나 큰 영향을 끼치는 것 같습니다. 어린이들이 이상한 매체나 영상에 노출되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왠지, 아직도 집에 있는 그 만화 위인전들을 다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책들을 보면서 제가 발견하는 것은 그 책을 읽었던 제 어린 시절의 모습이겠지요. 그렇게 생각하니 좀 더 어렸을 때 많은 책들을 읽었으면 좋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그런 책들을 다시 보면 마스다 미리씨 처럼 어린 시절의 추억들이 함께 떠오를 테니깐요. 10년 전에 재미있게 읽었던 책을 떠올리면, 자연스럽게 그 책을 읽었을 당시의 제 모습도 함께 떠오릅니다. 그렇게 기억과 추억은 연결되어있습니다. 감정도 함께요.


 무라카미 하루키의 <해변의 카프카>를 처음 읽었을 당시의 재수시절이 떠오릅니다. <해변의 카프카>를 다시 읽고 옛 여자친구에게 책 내용을 이야기해주던 장면도 떠오르네요. 무라카미 하루키의 <어둠의 저편>을 처음 읽었을 때도 생각납니다. 대학교 강의실에서 뒷자석 여자 동기에게 빌려서 강의시간에 아주 재미있게 몰입해서 읽었었습니다. 기억력이 좋지 않은 저이지만, 기억에 남는 책들은 분명 있고, 그 기억들은 마치 삽화나 영화의 한 장면처럼 머릿속에 각인되어 있습니다. 아마 시간이 지나도 결코 잊혀지지 않겠죠. 


 이 책 <어른 초등학생>도 제게 기억에 인상깊게 남을까요? 이 책에 관련된 에피소드가 하나 있습니다. 한 환자에게 이 책을 빌려줬습니다. 굉장히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까칠한 환자였습니다. 목디스크로 인한 통증과 걱정으로 인해 마음이 몹시 불안한 상태였습니다. 그 환자분에게 이 책 <어른 초등학생>을 빌려줬습니다. 환자에게 책을 빌려준 경험은 처음입니다. 처음에 빌려줄까 말까 되게 망설여졌습니다. 너무 오버스러운 것은 아닌가 걱정도 되고요. 다행히 환자 분은 책을 재미있게 읽으셨고, 그 후로 굉장히 얌전해지고 착해졌습니다. 책과 선물의 힘은 제가 생각한 것 보다 훨씬 큰 것 같습니다. 마스다 미리씨의 이 책은 분명 치유의 효과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어린 시절을 떠올려주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말엔 숲으로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스다 미리, 나는 점점 그녀의 팬이 되어간다. 마스다 미리의 책들도 다 보고 싶고, 카테고리도 만들고 싶다. 음, 내친김에 만들어야 겠다. 미루지 말자! 


 마스다 미리의 책은 읽기에도 좋고, 남에게 추천하기에도 더할나위 없이 좋은 책이다. 다른 사람에게 책을 추천할 때는 크게 2가지 고민을 하게 된다. 첫째, "이 책이 추천하기에 지루하거나 어렵지는 않을까?", 둘째, "이 책이 상대방의 취향에 잘 맞을까?" 취향문제도 중요하다. 나는 비극을 싫어하지만, 상대방은 비극을 좋아할 수 있고, 나는 자기계발서를 좋아하지만, 자기계발서라면 질색이라는 사람도 많다. 책 추천은 역시 까다롭고 어렵다.


 하지만 마스다 미리의 책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추천할 수 있고, 또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힐링.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마음이 가벼워지고, 왠지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이 들었다. 책 속의 등장인물들이 겪는 각종 스트레스 받는 상황은 우리가 일상 속에서 흔하게 처하는 상황이다. 우리는 짜쯩나게 하는 사람들, 그리고 상황들. 책을 읽으며 우리는 등장인물들의 감정에 이입되고 스트레스도 함께 해소 된다. 등장인물들과 함께 숲을 걸으면서 자연이 주는 지혜와 가르침을 귀기울여 듣게 된다.


 이 만화의 주인공인 하야카와는 자연의 대변자이다. 저런 친구가 있다면, 나도 주말엔 숲에 가고 싶다. 숲, 산책, 친구. 내가 좋아하는 완벽한 삼박자이다. 그리고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좋아하는 삼박자일 것이다. 도시 생활, 사람에 지친 분들에게 이 책을 권해드리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우주는 아직 멀다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북플에서 마스다 미리의 책들이 많이 보여서 생각나서 찾아 읽었습니다. 예전에 우연히 도서관에서 마스다 미리의 책을 보게되어 그 후로 몇 권을 즐겁게 읽었습니다. 소소하고 친근감있는 기분좋은 에세이였습니다. 

 <나의 우주는 아직 멀다>에는 서점 직원 32세의 쓰치다가 주인공으로 등장합니다. 그의 일상, 그리고 그의 생각들이 아주 아주 따뜻하게 책에 담겨 있습니다. 책에서 온기가 느껴집니다. 사람냄새가 납니다. 

 잘 지내고 있든, 잘 지내고 있지 못하든 인간은 누구나 위로가 필요한 존재인가 봅니다. 이 책은 당신에게도 분명 따뜻한 위로가 되어 줄 것입니다. 당신이 아주 잘 지내고 있더라도 이 책은 당신에게 위로가 되어 줄 것입니다. 인간은 누구나 위로가 필요한 존재니까요. 우리는 과거에 위로가 필요할 때 충분히 위로받지 못했을테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전히 두근거리는 중
마스다 미리 지음, 권남희 옮김 / 예담 / 2014년 5월
평점 :
품절


 

 마스다 미리의 에세이는 솔직하다. 그래서 더 쉽게 공감간다. 이 책 역시 지나간 젊음과 청춘에 대한 본격 신세한탄 에세이다. 물론 작가도 나름대로 현재 만족하고 있지만 과거에 못다한 꿈이나 사랑에 대한 아쉬움과 미련은 인간으로서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

 

 나 또한 그렇다. 이제 겨우 30줄이 된 어찌보면 어린나이이지만, 20대를 돌아보면 참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20대의 난 너무도 어렸고 미숙했다. 여자 사귀는 법?도 몰랐으며 청춘의 대부분을 게임과 신변잡기에 낭비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몇 번의 여행을 다녀왔다는 것은 현재의 나로선 참으로 칭찬해주고 싶다.

 

 40대(만약 그때가 온다면)의 내가 현재의 나를 돌아봤을때 또 어떤 아쉬움과 후회가 있을까 생각하면 등골이 시리다. 지금은 미처 몰랐던 것들을 40대의 나는 알게되겠지... 이것은 내가 책을 읽는 이유 중에 하나이다. 나의 어리석음,미숙함을 조금이라도 극복해보고 싶다. 생에 대해서 좀 더 알고 싶고, 훗날 후회하지 않을 인생을 살고싶다.

 

 20대의 젊은이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이야기들이 참 많다. 우선은 책, 여행, 사람과의 만남을 통해서 식견을 넓히라고 알려주고 싶다. 게임을 하는 것이 나쁘다고는 말 못하겠다. 게임도 하나의 취미생활이며 즐거움을 주고 스트레스해소와 친목도모에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그 부작용 또한 인식하고 있어야 한다. 지나친 게임중독은 육체와 정신을 피폐하게 하고, 다른 좋은 것들을 향유할 시간을 가로챈다. 자신에 대해서 그리고 자신을 둘러싼 세상에 대해서 좀 더 관심을 가지기를 권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