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윈의 서재 - 진화하는 지식의 최전선에 서다 다윈 삼부작 1
장대익 지음 / 바다출판사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굉장히 치명적인 책이다. 적어도 나에겐. 과학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한 번 읽어보시길. 아마 읽고 싶은 책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괴롭고 즐거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저자 장대익교수는 데니얼 데닛교수의 제자로 <다윈의 식탁>을 통해서 만나본 작가였다. 요즘 과학에 대한 팟캐스트를 듣고 있어서 그런지, 과학관련책들에 더 눈이 가고 손이 간다. 팟캐스트 <과학책이 있는 저녁>은 파토, 최팀장, 그리고 장대익교수가 함께하는 방송으로 장대익교수가 과학책을 추천해주는 방송이다. 그 팟캐스트와 이 책이 내용이 상당히 많이 겹친다.

 

 이 책은 만약에 다윈이 현재 살아있다면 서재에 어떤 책들이 꽂혀있을까? 하는 질문에서 시작되는 책이다. 분명 모두 다윈에 서재에 꽂혀있을 책들이다. 너무나 훌륭한 과학도서들이 소개되어 있어서, 읽고 싶은책 목록에 모조리 등록시켰다.

 

 좋은 과학도서들은 그 자체가 하나의 문학작품과도 같다. 그리고 인문학적 성찰을 포함한다. 과학으로 철학적 궁금증에 대한 대답을 아름답게, 때로는 감동적이게 풀어낸다. '인간이란 무엇인가?' ,'인간은 어디에서 왔는가?' 이런 묵직한 질문에 대한 답변에 대한 명쾌하고 논리적인 해답을 제시하는 것이다.

 

 이 책에 소개된 책 중에 내가 첫번째로 읽고 있는 책은 제인구달의 <인간의 그늘에서>이다. 역시나 너무나 좋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로라^^ 2015-12-19 09: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저 책 읽고 과학책 엄청 사들였는데 말이죠........ 하.... 언제나 다 읽을것인지..... ㅋ 그나저나 과학책이 있는 저녁은 저도 엄청 좋아하는데 자주 업뎃이 안되서 안타깝답니다. 최소 일주일에 한번을 해주셨음 좋겠어요.
저는 요즘 모든 과학자들이 좋아한다는 서대문자연사박물관 이정모관장에게 빠져서 서대문자연사박물관 강의를 들으러 다녀볼까 생각중이에요. 제가 운전이 서툴러서 거기까지 차를 갖고 가긴 어려울 듯하고 대중교통 이용하자면 두시간은 잡아야 할 것 같아서 망설였지만 조만간 확 질러불랍니다 ㅋㅋ

고양이라디오 2015-12-19 10:37   좋아요 0 | URL
내 정말 과학책 읽고 싶어지게 하는 책이예요ㅠㅋㅋ
오로라^^님도 과학책 좋아하시는군요ㅎ

팟캐스트에서 이정모관장님 강의 팟캐스트에서 들었었는데 상당히 유머러스하고 재밌으시더라고요ㅎ
대중교통 2시간 머네요ㅠㅋㅋ 좀 더 가까우면 좋을텐데요ㅠ
 
다윈의 식탁 - 진화론의 후예들이 펼치는 생생한 지성의 만찬
장대익 지음 / 김영사 / 2008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장대익교수님의 책을 처음 읽었다. 최근에 파토의 <과학하고 앉아있네>를 즐겨듣는데, 그와 유사품으로 <과학책이 있는 저녁>이란 방송도 있다. 거기에서 장대익교수님이 고정이신데, 좋은 책을 많이 소개해주신다.

 

 이 책은 현대 진화론의 주요 논쟁들을 다룬 책으로, 진화론의 두 거장 리처드 도킨스, 스티븐 제이 굴드가 각기 다른 팀을 이뤄서 가상의 논쟁을 하는 방식이다. 어마어마한 학자들이 많이 등장하고, 그들의 주요사상, 주요 저서를 알 수 있는 일종의 길잡이가 될 수 있는 좋은 책이다.

 

 하지만 역시나 아쉬운 부분도 많았다. 가상의 논쟁이고 많은 주제들을 다루다보니, 한 주제에서 서로 자기 할 말만 하고 후다닥 끝나버린 느낌이 없지 않았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늘어지는, 서로의 주장을 논리적으로 반박하는 부분들이 조금 부족한 것 같았다.

 

 그렇지만 현대 진화론의 주요 논쟁거리들을 먼 발치서 조망할 수 있는 책이어서 도움이 많이 되었다. 아직 리처드 도킨스의 저서들도 다 못 읽었지만, 스티븐 제이 굴드의 <풀하우스>도 읽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