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세트] 슬램덩크 신장재편판 1~20 세트 (완결) - 전20권
이노우에 타케히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튜브 순항 중에 슬램덩크 산왕전을 정리해놓은 유튜브가 눈에 띄었습니다. 산왕전의 감동이란. 유튜브를 보니 슬램덩크가 다시 보고 싶어졌습니다. 산왕전만 다시 보려고 했는데 산왕전을 보니 처음부터 다시 보고 싶더군요. 제 인생만화 베스트 4를 꼽자면(완결기준) 슬램덩크, 드래곤볼, 기생수, 용비불패를 꼽고 싶습니다. 


 슬램덩크 다시보니 감동뿐만 아니라 코믹한 부분도 소소하게 있어서 좋더군요. 


 안보신 분이 있다면 정말 부럽습니다. 만약 보실 예정이라면 강하게 중독되서 늦은 시간까지 보실 수 있으니(어제 저처럼ㅠ)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저는 농구 좋아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 만화는 사랑합니다. 스포츠의 감동을 느끼게 해주는 작품입니다. 농구 좋아하지 않으셔도 농구에 대해 1도 모르셔도 이 만화를 보시는 데 전혀 문제없습니다. 


 주인공 강백호은 농구 문외한이었습니다. 우연한 계기로 (이쁜 여주인공) 농구를 접하게 되고 이내 농구에 빠져버립니다. (승부욕과 집념) 


 도내 톱클래스 실력을 갖추고 있지만 팀원이 받쳐주지 못해 항상 좌절을 맛봐야만 했던 채치수. 특급 1학년 서태웅과 문제아였다가 복귀한 중학교 MVP 정대만(포기를 모르는 남자), 거기에 도내 넘버원 가드를 노리는 송태섭, 그리고 이제 막 농구를 시작한 자칭 천재 강백호까지. 개성만점의 성격을 가지고 좌충우돌하지만 경기에서는 강하게 결합하는 그들의 모습. 산왕전 마지막 장면은 호흡곤란(숨쉬는 걸 잊어버림)과 감동의 눈물(감동의 쓰나미)을 경험하게 해줍니다.


 만화책을 구입해야하나 심각히 고민중입니다. 평생 소장하고 보고 싶은 만화 <슬램덩크> 였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K 2021-01-20 17: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신장재편판은 아니고 10년쯤 전에 나온 완전판을 소장하고 있는데 일단 펴면 멈출 수가 없죠! 쉽게 넘겨보는 맛은 최근 나온 버전들이 더 좋아서 완전판(박스에 하드커버에 비닐 커버까지... 불편...)을 괜히 샀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ㅠㅠ 정말 안 본 사람들을 부러움의 대상으로 만드는 명작! 강추를 아니 할 수 없습니다.

고양이라디오 2021-01-21 10:04   좋아요 1 | URL
명작 중에 명작이죠ㅎ 펴면 정말 멈출수가 없습니다ㅎㅎ
 
[세트] 왓치맨 Watchmen 1~2 세트 - 전2권
Alan Moore 지음, 정지욱 옮김 / 시공사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왓치맨>은 앨런 무어의 작품입니다. 앨런 무어는 그래픽 노블 <브이 포 벤데타>, <왓치맨> 등으로 유명한 분입니다. 


 히어로 영화를 찾아보던 중 <왓치맨>을 보게 되었습니다. <왓치맨>은 앨런 무어의 그래픽 노블을 원작으로 한 잭 스나이더 감독의 영화입니다. 3시간 20분 가량의 긴 러닝타임이었지만 히어로 영화의 숨은 걸작이었습니다. <다크나이트>, <조커>에 비견될 만한 영화였습니다. 


 영화 <왓치맨>을 재밌게 본 후 원작 그래픽 노블 <왓치맨> 1, 2권도 찾아서 봤습니다. 만화를 보니 영화를 얼마나 잘 만들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영화, 만화 둘 다 추천합니다. 하나만 봐야한다면 영화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왓치맨> 미드도 있어서 찾아봤는데 2편 까지 봤는데 별 재미가 없어서 보다 말았습니다. 미드는 영화 <왓치맨>과 세계관은 공유하지만 등장인물도 다르고 모든 것이 전혀 다른 작품입니다. 


 

 영화 <브이 포 벤데타>는 추천드립니다. 만화 <미라클 맨>과 영화 <젠틀맨 리그>는 비추입니다. 그 외의 작품들은 안봐서 잘 모르겠습니다. 만화 <브이 포 벤데타>와 <젠틀맨 리그>, <배트맨: 킬링 조크>는 평이 좋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라클 맨 Book 2 - 붉은 왕 증후군 시공그래픽노블
존 리지웨이 외 그림, 앨런 무어 원작, 이규원 옮김 / 시공사(만화)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앨런 무어의 작품을 찾던 중 <왓치맨> 1, 2 권과 <미라클 맨> 1, 2권이 마침 중고로 있어서 구입했습니다. <미라클 맨>은 3권까지 있습니다. 1,2 권이 그렇게 만족스럽진 않았지만 어쩔 수 없이 3권을 구입해서 봐야할 거 같습니다. 


 딱히 더 할 말이 없군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라클 맨 Book 1 - 비행의 꿈 시공그래픽노블
믹 앵글로 지음, 개리 리치 외 그림, 앨런 무어 원작 / 시공사(만화)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 <왓치맨>을 무척 재밌게 봤습니다. <왓치맨>은 히어로 영화입니다. 잭 스나이더 감독 작품입니다. 개봉 당시 흥행도 별로고 좋은 평가도 받지 못한 작품입니다. 하지만 감독판 공개 후 걸작으로 불리우는 작품입니다. 최근 잭 스나이더 감독의 <저스티스 리그>도 4시간짜리 감독판이 공개되기로 확정되었습니다. 기대가 됩니다.


 잭 스나이더 감독은 영화 <300>, <맨 오브 스틸>, <배트맨 대 슈퍼맨> 등으로 유명한 감독입니다. 액션이나 색감, 음악이 마음에 드는 감독입니다. 개인적으로 <왓치맨>은 히어로 영화 중에서도 세 손가락 안에 꼽고 싶은 작품입니다. <다크나이트>, <조커>와 비교해도 크게 뒤지지 않는 작품이라 생각합니다. 


 영화 <왓치맨>을 재밌게 보고 원작도 찾아보았습니다. <왓치맨>은 <브이 포 벤데타>로 유명한 앨런 무어씨의 작품입니다. 만화를 보니 영화를 얼마나 잘 만들었는지도 알 수 있었습니다. 만화도 영화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었습니다. 


 <미라클 맨> 역시 앨런 무어씨의 작품입니다. 앨런 무어씨의 작품들을 더 찾아볼 예정입니다. 만화 <젠틀맨 리그>도 볼 예정입니다. (어제 영화 <젠틀맨 리그>를 봤습니다. 보지 않으시길 추천드립니다) 


 <미라클 맨>은 총 3권 까지 있습니다. 1, 2권을 봤습니다. 기대만큼 재밌진 않았습니다. 굳이 안보셔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브이 포 벤데타>, <배트맨 : 킬링 조크>, <왓치맨>은 앨런 무어 작품 중 찾아보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젠틀맨 리그>도 평이 좋습니다. 제가 보고 말씀드리겠습니다. 


 결론은 영화 <왓치맨>, 만화 <왓치맨>강추, <미라클 맨>은 비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1세기 먼나라 이웃나라 4 - 영국 먼나라 이웃나라 4
이원복 지음 / 김영사 / 2008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알라딘에서 5만원 이상 책을 구입할 때 중고책을 사면 2천원 할인되는 제도가 있습니다. 2천원이 뭐라고 저는 2천원을 받기 위해서 열심히 알라딘 중고시장을 뒤집니다. 마음에 드는 책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것도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그런데 요즘 새로운 솔루션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먼나라 이웃나라 시리즈를 구입하는 겁니다! 중고 물량도 충분히 있고 가격이나 질적으로도 만족스럽습니다. 최근에 <영국편>과 <미국 대통령편>을 구입했습니다. <영국편>을 재밌게 읽었습니다.


 유럽의 역사에 대해 많은 부분 모르고 있었는데 이번 영국편을 보면서 조금 알게되었습니다. 장미전쟁, 100년 전쟁 등 어떤 역사적 배경에 의해 벌어졌는지 알게되었습니다. 물론 금방 까먹겠지만요. 


 만화라서 부담없고 부족했던 유럽 역사에 대한 배경지식이 생겨서 좋았습니다. 영국이라는 나라에 대해서도 좀 더 알게되었습니다. 영국이란 나라는 현재 시점으로 보면 한 때 최강이었지만 지금은 품위있는 신사 할아버지의 이미지가 떠오릅니다. 지금은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에 밀리지만 과거에 대영제국을 건설했고 언어라던가 문화에서 아직도 세계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영국에 존재하는 왕 제도도 신기했는데 어떻게 왕이 아직까지 남아있는지 알게된 점도 흥미로웠습니다. 지금의 영국 왕, 여왕은 상징적이고 엔터테이먼트적인 존재이자 국민에게 친근한 아버지, 어머니같은 존재입니다. 한마디로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존재입니다. 물론 영국 내에서고 왕 제도에 대해 불만이 있는 사람이 있겠지만요. 세금 낭비다, 시대착오적이다 라는 주장이 있습니다. 저는 영국에 세금을 내지 않는 입장이니 왕이 있으면 뭔가 큰 어른이 있는 거 같고 재미도 있을 거 같습니다. 영국 왕실 드라마는 여전히 인기입니다. 


 앞으로 먼나라 이웃나라를 통해서 세계의 역사, 문화 공부를 즐겁게 하겠습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송도둘리 2019-06-25 12: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등학교때 처음 사주신 책이 고려원판 ‘먼나라 이웃나라’였는데 정말 닳도록 읽었던 것 같아요. 저에게도 여전히 추억과 애정이 얽힌 시리즈입니다.

고양이라디오 2019-06-25 15:20   좋아요 1 | URL
저도 어렸을 때 이 책이 있었으면 닮도록 읽었을 거 같습니다^^ 이제라도 즐겁게 읽겠습니다ㅎ

해돋이도서관은 주말에는 공원 이용객때문인지 주차하기 힘들더라고요ㅠ

송도둘리 2019-06-25 15: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저도 가끔 들르는데, 주말에는 해돋이공원도 그렇고 항상 사람이 많더라고요. 송도에 도서관이 더 많아졌음 좋겠어요~

고양이라디오 2019-06-25 18:24   좋아요 0 | URL
네ㅎㅎ 집 앞에 도서관 있었으면 좋겠네요ㅎ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