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비전 2003
미치오 가쿠 지음, 김승욱 옮김 / 작가정신 / 2000년 5월
평점 :
절판



 미치오 가쿠는 끈 이론, 평행우주론의 창시자이자 뉴욕시립대학교 물리학과 교수, 이론물리학계의 세계적 석학이자 독보적인 미래학자로 손꼽힌다. 그의 책 대부분을 매우 재미있게 보았다. 전부다 평점 5점이었는데 이 책은 5점은 못 주겠다. 재미있게 읽긴 했지만, 중간중간 지루하기도 하고 책도 두꺼워서 완독하는데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미 미치오 가쿠의 책을 통해서 예전에 접한 내용들도 많았지만, 그래도 생명공학 부분은 유익했다.


 굉장히 오래된 책이다. 2000년에 나온 책으로 이미 절판되었고 회원중고로는 싸게 만나볼 수 있다. 책 제목을 왜 <비전 2003> 으로 했나 싶다. 너무 오래된 유물같이 느껴진다. 원제가 훨씬 나아보인다. 원제는 이렇다. <Visions : How science will revolutionize the 21st century


 원제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21세기를 주도할 과학기술들에 대해 다룬다. 우리의 미래를 이끌어갈 과학혁명 세가지는 양자혁명, 컴퓨터혁명, 생체분자혁명이다. 이 세가지 혁명은 우리를 물질, 정보, 생명의 지배자로 만들어 줄지도 모른다. 

 

 컴퓨터분야에서는 '무어의 법칙' 이 있다. 무어의 법칙이란 마이크로칩 기술의 발전속도에 관한 것으로 마이크로칩에 저장할 수 있는 데이터의 양이 18개월마다 2배씩 증가한다는 법칙이다. 점점 컴퓨터 가격이 떨어지고, 핸드폰에 저장할 수 있는 데이터가 증가하고 있는 이유이다. 컴퓨터는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빅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인공지능 또한 점점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컴퓨터가 짧은 시간에 엄청난 정보를 학습하고 처리 할 수 있게 되었다. 머지않아 인공지능의 시대가 열릴지도 모른다.  

 생체분자혁명으로 우리는 DNA와 유전자를 점점 알아감에 따라 질병과 심지어 생명까지도 다룰 수 있게 될지도 모른다. 영화 <가타카> 라던가 <아일랜드> 같은 일이 점차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유전자를 조작하고, 인간을 복제하고 이런 일들은 이론적으로 불가능하지 않다. 미래에는 가능해질 것이다. 하지만 기술적으로 가능하다고 해도 윤리적으로는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한다. 우리가 원자폭탄, 수소폭탄을 만들었다고 해서 그것으로 전쟁을 하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다. 

 양자역학은 우리를 진정한 미래로 이끌어 줄지 모른다. 양자역학고 상대성이론을 아우르는 '모든 것의 이론' 이 나오면 우리는 신의 마음을 읽게 될지도 모른다. 빅뱅이전과 우주 너머, 다른 차원에 대해서도 이해하게 될지도 모른다. 현재 '모든 것의 이론' 중에 가장 유력한 후보는 11차원의 M이론이다. 10차원의 끈이론에서 1차원을 더한 이론이다. 양자역학은 상온초전도체, 핵융합 등으로 우리에게 어마어마한 에너지를 제공해주고 우주여행과 더나아가 시공간여행까지 열어줄지도 모른다.  

 

 이미 미치오 가쿠씨의 여러 책들을 통해서 미래를 엿보았었다. 이 책은 컴퓨터혁명, 생체분자혁명, 양자혁명 세가지로 미래를 조망해본 책이라 조금 색다르긴 했다. 

 뉴턴은 지구의 중력에서 벗어나 달에 도달하기 위한 지구 탈출속도를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 시대의 교통수단으로는 불가능했다. 말들이 낼 수 있는 속도와 힘으로는 지구를 벗어날 수 없었다. 이론적으로는 가능하지만 기술적으로는 불가능했다. 이 책은 이처럼 현재 우리의 지식과 기술사이의 갭을 알려준다. 알고는 있지만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것들이 많다. 아직 확실히 모르는 것들이 더 많긴 하지만, 어쨋든 미래에 실현될 기술들을 미리 엿보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조금 오싹할때도 있지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래의 물리학 - 과학은 인간의 일상과 운명을 어떻게 바꿀 것인가?
미치오 가쿠 지음, 박병철 옮김 / 김영사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치오 가쿠는 세계적인 물리학자이자 미래학자이다. 그리고 과학을 대중에게 쉽고 재미있게 전달해주는 과학대중서를 쓰신다. 이 책 역시 흥미롭고 재미있다. 물리학을 바탕으로 하여 향후 100년, 즉 2100년까지의 미래를 예견해보고 있다. 사실 그의 다른 책들을 통해서도 미래 예견을 많이 접해봤기 때문에, 중복되는 내용들도 있었고, 이미 아는 내용들도 있었지만, 여전히 충격적이었다. 기대도 되지만 두려움도 생긴다.

 

 과학과 기술의 발전속도는 대단히 빠르다. 그리고 점점 더 가속화되고 있다. 지금은 2015년이다. 백년 전을 떠올려보자. 1915년. 3.1 운동이 1919년에 있었다. 1905년에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이 발표되었다. 그 시절에는 컴퓨터도 없었고, 유전공학도 없었다. 핵폭탄도 없었고, 우주선도 없었다. 핸드폰도 없었고 등등 무수히 많은 것들이 없었다. 앞으로의 백년후을 상상해보는 것은 1900년대의 어떤 사람이 2000년대를 상상해보는 것과 같다. 어쩌면 훨씬 더 어려울 수도 있다.

 

 하지만 미치오 가쿠는 이 어려운 일을 해내려고 한다. 물리학과 과학기술이라는 쌍검을 들고, 거대한 적과 맞선다. 그가 펼쳐보이는 미래는 컴퓨터의 미래, 인공지능의 미래, 의학의 미래, 나노테크놀로지의 미래, 에너지의 미래, 우주여행의 미래, 부의 미래, 인간의 미래이다. 그의 예측은 상당부분 어긋날 것이다. 그리고 상당부분은 맞을 것이다. 무엇이 맞고 무엇이 틀릴지는 알 수 없다. 어떤 것들은 예상보다 빨리 실현될 수 있고, 어떤 것들은 생각지도 못한 난제에 막혀 더디게 진행될 수도 있다. 어쩌면 2100년이 오기전에 인류가 멸망할 수도 있으리라.

 

 어쨌든 인류가 멸망하지 않는다면, 2100년에는 정말 어마어마하고 획기적이고 놀라운 것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때까지 살아있을 수 있다면, 어쩌면 지금 태어난 아이들은 영생을 누릴 수도 있으리라. 더이상 지구만이 우리가 사는 행성이 아닐 수도 있고(달이나 화성에 기지를 세운다거나) 우주여행패키지를 인터파크투어에서 팔게 될지도 모른다.(그때에는 인터파크가 없을 가능성이 높지만)

 

 나는 어렸을 때부터 오래 살아서 과학과 기술의 발전을 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그 소원을 조금이나마 충족할 수 있었다. 하지만 왠지 나는 두려움이 앞선다. 우리가 과연 그 기술들을 슬기롭게 사용할 수 있을까? 너무나도 큰 힘들이 우리에게 주어지는 것 같다.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 우리는 점점 신에 가까운 능력들을 가지게 될 것이다.(과거의 사람들이 본다면 분명 신이라 생각하리라.) 생각만으로 물체를 움직이고, 우리가 나을 아이의 유전자를 조절하고, 막대한 에너지를 다루고, 인공지능과 로봇은 점점 똑똑해질 것이다.

 

 이 책은 매우 흥미롭고 재미있는 책이다. 미치오 가쿠씨는 내가 유일하게 모든 책에 별점 5개를 준 작가인 것 같다. 정말 믿고 볼 수 있는 작가이며, 추천해주고 싶은 작가이다. 이 책도 역시 추천하고 싶다. 그리고 그의 올해 출간된 책 <마음의 미래>도 함께 읽으면 더욱 좋은 책이다. 이 책과 함께 미래여행을 떠나보시라. 아마 흥분과 두려움이 함께 할 것이다.

 

 지금 우리 사회에서 가장 안타까운 일은 사회가 지혜를 모으는 속도보다 과학이 지식을 모으는 속도가 더 빠르다는 것이다."                                                                                                                                    -아이작 아시모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가능은 없다 - 투명인간, 순간이동, 우주횡단, 시간여행은 반드시 이루어진다!
미치오 가쿠 지음, 박병철 옮김 / 김영사 / 201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적인 일본의 물리학자, 그리고 대중을 위한 과학책을 쓰시는 미치오 카쿠씨의 책 <불가능은 없다>를 보았다. 역시나 재미있고 훌륭했다. 다소 어려운 내용들도 있었지만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정말 감사한 책이다. 나는 사실 잘 몰랐는데, 나 또한 굉장히 궁금한 것이 많고 호기심이 많은 사람이었다. 하지만 거의 대부분이 아무한테나 물어볼 수 없는 호기심과 궁금증들이었다. 그 대부분의 호기심이 물리학과 생물학을 통해서 요즘 풀려가고 있어서 너무나 즐겁고 행복하다.

 

 그 호기심들이란, "시간여행은 가능한가?", "우주에 외계인이 있을까?", "UFO의 정체는 무엇일까?", 초능력이나 염력, 예지력이 정말 존재할까?", "우주여행은 어느정도까지 가능할까?", "외계인이 있다면 어떤 모습일까?", "빛과 같은 속도로 달리면 빛은 어떻게 보일까?", "웜홀이나 블랙홀 속은 어떠할까?", "빅뱅이전에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우주의 끝은?", "신은 있을까?", "순간이동은 가능할 것인가?" 등등 정말 끝이 없을 정도이다. "신은 있을까?"에 대한 해답은 <만들어진 신>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고, 나머지 궁금증들의 대부분은 이 책에 담겨 있었던 것 같다. 물론 해답일 뿐이지 정답은 아니다. 또한 어떠한 것은 현대 과학이 해답을 내 놓을 수 있는 것이고 어떤 것은 현대 과학이 해답을 내 놓을 수 없는 지를 아는 것만 해도 상당한 수확이다.

 

 이 책은 이런 공상과학에나 등장할 법한 궁금증과 호기심에 대해 진지하게 그리고 과학적으로 그 가능성을 이야기 한 책이다. 그리고 놀랍게도 물리학적으로 불가능은 (거의)없다. 시간여행과 공간여행 모두 이론적으로 (거의) 가능하다! 물리학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근거는 없다. 현재 원자수준의 공간이동은 이미 성공했다! 그리고 시간여행 또한 물리학적 가능성은 열려있다.(웜홀을 통해) 하지만 물론 이 모든 것들이 먼 훗날에나 실현될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들이다. 짧게는 몇백년, 길게는 몇천년 후에는 우리가 불가능하다고 여기는 많은 것들이 가능할 지도 모른다. 몇 천년 전의 사람이 지금 현대 세상을 본다면 어떻게 느낄까? 비행기, 자동차, 인터넷, 컴퓨터, 핵무기까지 상상이나 가능할까? 과연 우리가 몇 천년 후의 미래를 과연 상상이나 할 수 있을까? 이 책은 그런 상상을 해보는 책이다. 우리보다 몇 천년 후의 문명은 과연 어떠한 모습이며 무엇이 가능하고 무엇은 불가능할 것인가에 관한 놀랍도록 상세하게 생각해보는 책이다.

 

 이 책에서 말하는 불가능은 두가지이다. 첫째는 영구기관이며, 둘째는 예지력이다. 영구기관은 아시다시피 열역학 제2법칙(엔트로피 증가의 법칙)에 의해 불가능하다. 열손실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예지력또한 인과법칙에의해 불가능하다. 예를들면 2분 후에 내가 꽃병을 깨뜨리는 미래를 보았다고 하자. 그러면 2분 동안 가만히 있으면 내가 꽃병을 깨는 일은 없다. 즉, 미래의 일이 원인이 되어 현재의 일에 영향을 주어 결과로써 나타나는 것이다. 인과율이 무너지는 것은 물리학 법칙에서 (거의) 있을 가능성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인슈타인의 우주 -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시각은 시간과 공간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어떻게 바꾸었나
미치오 가쿠 지음, 고중숙 옮김 / 승산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류 역사상 가장 유명하고 가장 천재적인 사람을 한 명 꼽아보자면 아마도 아인슈타인을 꼽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아인슈타인의 삶과 그의 사유를 엿본 또 다른 천재. 바로 일본의 물리학자 미치오 카쿠씨의 책!

 

 미치오 카쿠씨는 <마음의 미래>와 <평행우주>의 작가이다. 혹시 최신 물리학과 인간의 의식에 대해 관심이 있으신 분은 이 책을 꼭 읽어보시기 바란다.

 

 미치오 카쿠씨는 과학을 대중에 알리는 작가이다. 아주 글을 잘 쓴다. 물리학에 숨겨진 재미있는 일화들을 정말 잘 전달해준다. 어려운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일상의 언어로 아주 쉽게 과학을 알려준다. 어떤 것을 쉽게 설명해 줄 수 있다는 것은 그가 그것을 깊이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껏 봤던 책들 중에서 아인슈타인의 삶과 그의 상대성이론에 대해 가장 쉽고 재미있게 설명해주는 책인 것 같다. 아인슈타인의 촌철살인의 경구들과 그가 상대성이론을 이끌어낸 사유에 대해서 아주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책이다.

 

 미치오 카쿠씨는 이제 완전히 내가 좋아하는 작가가 되었다. 지금껏 읽은 책 세 권다 모두 별 다섯개가 전혀 아깝지 않다. 앞으로 남은 그의 책들을 즐겁게 읽을 수 있다니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의 미래 - 인간은 마음을 지배할 수 있는가
미치오 가쿠 지음, 박병철 옮김 / 김영사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의 저명한 물리학자 미치오 카쿠씨의 신작이다. 너무너무 좋은 책이고, 마음과 의식에 대해서 탐구하고 생각해볼 수 있는 책으로 꼭 권해드리고 싶다. <평행우주>를 통해서 알게 된 분인데, 이 책을 통해서 완전히 그에게 빠졌다. 앞으로 그의 책들을 다 읽어보고 싶다.

 

 요즘 듣고 있는 팟캐스트 <지대넓얕>에서는 마음과 의식을 주제로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 의식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관점이 존재한다. 이는 바꿔 말하면 아직 우리 인류는 "의식이란 무엇인가?" 라는 질문에도 답을 하지 못한 상태이다. 이는 철학적, 과학적 난제, 미해결문제이다. 방금 든 생각인데, 사실 단순한 질문에 복잡한 수많은 해석이 존재하는 이유는 자신이 믿고 있는 가치나 신념, 신앙을 이 질문에 부여하기 때문인 것 같다. 유물론자들은 의식은 단순한 물질의 발현이라 생각하고, 신앙인들은 영혼의 일부로 생각을 할 것이다. 철학자들도 의식을 일원론(관념론으로 보느냐 유물론으로 보느냐), 아니면 이원론(육체와 영혼), 더나아가 삼원론(육체와 영혼과 신)으로 보느냐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것이다. 

 

 아무튼 의식이란 굉장히 흥미로운 주제가 아닌가 싶다. 물리학자인 미치오 카쿠씨가 이 주제에 대해서 탐구하고 자신만의 가설까지 제시했다. 나는 책을 읽으며 미치오 가쿠씨의 가설이 굉장히 타당하고 매력적인 이론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뇌에 대해서도 폭 넓게 다루고, 우리 마음에 대해서 탐구하고, 더 나아가 인공지능과 마음의 미래에 대해서도 이야기 한다. 그가 이야기하는 내용들은 이제 더이상 SF가 아닌 머지않은 미래에 펼쳐질 내용들이다. 우리는 머지않아 지식을 직접 뇌에 다운로드하고 가상현실을 체험하고 우리의 꿈을 비디오로 감상하며, 사진을 이메일로 전송하듯이 우리의 경험이나 기억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송하면서 공유할 수 있게 될 지도 모른다. 모두 물리적학적으로 가능하다!

 

 이 책을 보면 의식이란 것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복잡하고 정말 대단한 것이구나 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아니 더 정확히 이야기하면 뇌라는 것이 얼마나 대단한 것인지 느끼게 될 것이다. 현재 나온 어떠한 컴퓨터보다도 압도적으로 뛰어나며, 양자컴퓨터 이상의 엄청난 능력을 자랑한다. 그 복잡성은 우주에 있는 어떤 물질보다도 뛰어난 나고 복잡한 것으로 여겨진다. 한 예로 우리의 뇌는 사람의 얼굴을 인식하고 지각하는 능력이 굉장히 뛰어나다. 현재 컴퓨터는 정면에서 사람얼굴 인식은 95%정도의 성공률을 보이나, 각도가 조금만 바뀌어도 인식률은 0%대로 떨어진다. 하지만 우리의 뇌는 어느 각도에서든지 0.1초내로 얼굴인식이 거의 99%에 달한다. 뒤통수만 봐도 누구인지 알 수 있을 정도이다. 물론 가끔 오인해서 무안한 경우도 있지만... 

 이제 우리는 조금씩 뇌에 대해 이해해가고 있으며 그에 따라서 의식과 마음의 신비도 조금씩 걷히고 있다. 항상 과학은 무지의 장막을 걷어내고 신비롭게 여겨졌던 사실들을 설명가능한 이론적 체계 안으로 편입시키는 것 같다. 자신의 영역을 조금씩 조금씩 넓혀가는 과학을 보며 참 기특하다는 생각이 든다.

 

 굉장히 두꺼워서 읽기 꺼려질 수 있으나, 일반인을 대상으로 쓴 과학교양서라서 읽기에 전혀 어려움이 없다. 그리고 책 속에 담고있는 방대한 양의 지식과 미래에 대한 전망은 현재 뇌에 대한 우리 과학의 위치와 미래까지 볼 수 있어서 마치 미래여행을 떠나는 듯한 즐거움도 준다. 

 

  정말 할 이야기,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은 책이다. 그만큼 풍부하고 방대하고 재미있다. 마지막으로 한 마디 덧붙이자면 미치오 가쿠씨는 인공지능을 충분히 통제할 수 있을 거라고 너무 낙관한 것 같은데 나의 견해는 스티븐 호킹박사와 같다. 인공지능은 너무나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자아인식과 의식을 가진 인공지능이 탄생하게 되면, 영화 <메트릭스>의 세상이 도래할지도 모를 일이라 생각된다. 우리가 실수없이 완벽히 인공지능을 가진 로봇을 통제할 수 있을지 나는 굉장히 의심스럽다. 그동안 인류가 행해온 실수들을 봤을 때, 분명히 예상치 못한 변수와 우연이 존재할 것이며 그로인해 너무나 큰 댓가를 치르게 되진 않을까 염려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