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로봇 : 인공지능 시대, 로봇과 친구가 되는 법 - 2016 볼로냐 어린이 국제 도서전 라가치 상 수상작
나타샤 셰도어 지음, 세브린 아수 그림, 이충호 옮김 / 길벗어린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어린이들을 위한 로봇, 인공지능 그림책이다. 도서관에 신간신청을 해서 봤다. 어린이들보다 먼저 봐서 조금 미안하지만 하루만에 반납했다. 책이 좋은 어린이 독자를 만났으면 좋겠다.

 

 64p의 아주 짧은 그림책이다. 로봇과 인공지능에 대해서 간략한 글과 귀여운 그림으로 알려준다. 어린이들이 읽기에는 조금 어렵지 않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성인이 한 번 훑어볼만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용감한 겁쟁이 펭귄 아치
앤디 래쉬 글.그림, 최순희 옮김 / 현암주니어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분좋게 현암사주니어에서 나온 <용감한 겁쟁이 펭귄 아치> 서평단에 당첨되어 책을 받아보았습니다. 내심 저아닌 다른 사람에게 이 책이 갔어야하는게 아닌가 하는 미안한 마음이 앞섰습니다. 즐겁게 책을 읽고 누나의 동료분께 선물로 드렸습니다. 본래 당첨되면 사촌동생들에게 선물하려고 했는데, 4-6세 어린이가 보기에 더 적당할 것 같습니다. 유아용 그림책입니다.

 

 그림이 아주 귀엽고 내용도 재밌습니다. 수영을 무서워하는 펭귄이 결국에는 두려움을 극복하게 된다는 내용입니다. 막상 부딪쳐보면 별거 아니지만 두려운 것들이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은 호기심도 크지만 잘 모르는 것에 대한 두려움도 클 것 같습니다. 이 책을 통해 펭귄이 어떻게 두려움을 극복하고 용기를 갖게 되는지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부록으로 같이 온 <현암사 주니어 어린이책>과 <현암사 도서목록>이 좋았습니다. 현암사주니어에서 나온 좋은 책들이 상당히 많더군요. 나중에 조카가 생기거나 아이가 생기면 현암사주니어에서 많은 도움을 받을 것 같습니다. 나이별로 종류별로 분류가 잘 되어있습니다. 어린 시절 이런 그림책을 많이 봤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현암사 도서목록>도 좋았습니다. 이미 읽고 싶었던 책도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두고두고 활용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이 리뷰는 출판사 현암주니어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토끼의 결혼식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76
가스 윌리엄즈 글, 그림 | 강무환 옮김 / 시공주니어 / 1997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보고싶었던 그림책입니다. 사랑스럽고 흐뭇한 그림책이었습니다. 만약 훗날 프로포즈를 할 때 이 그림책을 선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까만 토끼와 하얀 토끼. 토끼의 순수함과 귀여움이 가득담긴 삽화였습니다. 눈을 똥그랗게 뜬 토끼가 귀여웠습니다.

 

 저도 결혼을 한다면 그림책 속 토끼의 마음으로 하고 싶습니다. 유아용 도서라기 보다 어른들을 위한 동화가 아닐까싶네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8-08 15: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8-08 2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물방울의 모험 담푸스 지식 그림책 3
마리아 테를리코프스카 지음, 최성은 옮김, 보흐단 부텐코 그림 / 담푸스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에서 배운 물의 순환을 그림책으로 만났습니다. 유아들이 이런 책을 보면 훗날 과학공부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진부한 리뷰네요. 죄송합니다.

 

 물방울이 여기저기 모험하는 과정이 재미있었습니다. 아이들도 물방울과 함께 모험을 즐길 수 있을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룬파 유치원 내 친구는 그림책
니시우치 미나미 글, 호리우치 세이치 그림 / 한림출판사 / 199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을 읽고 드는 생각은 '머야, 장자잖아?' 였습니다. 거대한 아기 코끼리가 구두, 접시, 비스킷, 피아노를 만드는데 너무 거대해서 쓸모가 없습니다. 너무 거대해서 쓸모없는 물건들을 가지고 떠돌다 아이들을 만나게 됩니다. 구두는 놀이터, 접시는 수영장, 비스킷은 24명의 아이들이 나눠먹어도 남고, 코끼리는 거대한 피아노를 연주합니다. 장자의 우화가 떠오르는 즐거운 그림책이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