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킹의 빅 퀘스천에 대한 간결한 대답
스티븐 호킹 지음, 배지은 옮김 / 까치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과학책을 읽어서 좋았습니다. 호킹의 책이라 더 좋았습니다. 어쩌면 호킹의 마지막 책이 될지도 모르는 작품입니다.

 

 호킹은 이 시대를 대표하는 가장 뛰어난 과학자입니다. 그리고 과학의 대중화에도 앞장서고 사회의 이슈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전 인류적인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지식인입니다. 그런 그의 빅 퀘스천에 대한 간결하고 직접적인 대답들이 담긴 책입니다.

 

 일단 질문들을 보시면 이 책이 어떤 책인지 알 수 있으실 겁니다. 그리고 이 책을 보고 싶어지는 분들이 있으실 겁니다. 저는 이 질문들이 좋았습니다. 저도 항상 궁금해하는 질문들입니다. 호킹박사님의 시원시원한 답변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공감했습니다.

 

 질문들을 이렇습니다.

 

1. 신은 존재하는가?

2. 모든 것은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3. 우주에는 다른 지적 생명체가 존재하는가?

4. 우리는 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가?

5. 블랙홀 안에는 무엇이 존재하는가?

6. 시간여행은 가능한가?

7. 우리는 지구에서 살아남을 것인가?

8. 우리는 우주를 식민지로 만들어야 하는가?

9. 인공지능은 우리를 능가할 것인가?

10. 우리는 미래를 어떻게 만들어가야 하는가?

 

 

 이 질문들에 대한 답변을 따라가다보면 우주의 기원과 생물의 기원,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 최신 끈이론까지 다양한 과학지식들을 접할 수 있습니다. 호킹박사님은 대중의 눈높이에 맞춰 쉽고 명확하게 설명해줍니다. 그리고 인류의 미래와 앞으로의 과제까지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과학교양서입니다.

 

 아래는 이 책에서 좋았던 구절입니다. 호킹박사님의 얼굴과 삶을 생각하면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그러므로 발을 내려다보지 말고 고개를 들어 별을 바라보자. 눈으로 보는 것을 이해하려 하고 우주가 존재할 수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의문을 품도록 노력하자. 상상력을 가지자. 삶이 아무리 어려워도, 세상에는 해낼 수 있고 성공을 거둘 수 있는 일이 언제나 있다. 중요한 것은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상상력을 가두어두지 말자. 미래를 만들어나가자. -p27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크로스 : 정재승 + 진중권 - 무한상상력을 위한 생각의 합체 크로스 1
정재승, 진중권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정재승씨의 신간 <열두 발자국>을 재밌게 봤다. 정재승씨의 책을 이어서 보고 싶어서 진중권씨와 함께 쓴 <정재승+ 진중권 : 크로스>를 봤다. 정재승, 진중권 씨에 대한 기대가 있었는데 생각보다 별로였다.

 

 일단 진중권씨의 글은 거의 처음 접해보는 거 같다. 굉장히 유명한 논객이고 <미학 오디세이>란 책도 호평이라서 기대가 컸다. 그런데 뭔가 특이할만한 통찰이나 명문은 없었다.

 

 사회의 여러 문화현상들을 과학자와 미학자 두 개의 시선으로 바라본 책이다. 각기 다른 시각이 존재했지만 둘이 따로 노는 느낌이고 특별히 일반인의 시각이상으로 신선하거나 새로운 점은 없었던 거 같다. 앞부분은 조금 재밌었는데 뒤로 갈수록 그저 그랬다.

 

 그리고 다루고 있는 문화현상들도 2018년의 시각으로 봤을 때(이 책은 2009년에 쓰였다) 뭔가 시대에 뒤떨어진 느낌이다.

 

 2권은 안 볼 거 같다. 당분간 진중권씨의 글도 읽지 않을 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두 발자국 - 생각의 모험으로 지성의 숲으로 지도 밖의 세계로 이끄는 열두 번의 강의
정재승 지음 / 어크로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즐거운 독서를 했습니다. 저는 과학을 좋아합니다. 뇌과학도 좋아합니다. 인간의 마음에 관심이 많습니다.

 

 인간의 뇌를 알게 될 수록 저 자신에 대해서도 많이 알게 되는 거 같습니다. 제가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왜 그런 선택을 하는지, 왜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는지 등에 대해 더 잘 알게 됩니다. 창의성을 기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창의적인 사람들은 어떻게 사고하는지도 배우게 됩니다.

 

 알고 있는 지식들을 다시 접할 수 있어서도 좋았습니다. 더 읽고 싶은 책, 알고 싶은 내용들을 소개받아서 좋았습니다.

 

 

 정재승씨는 대중과 소통하는 과학자 중에 한 분입니다. <정재승의 과학콘서트>, <물리학자는 영화에서 과학을 본다> 등의 저서들을 썼습니다. 이 책을 보고나니 정재승씨의 다른 책들도 모조리 읽어보고 싶어집니다. 조금 소프트한 감이 있긴 하지만 부담없이 편하게 읽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모르는 내용을 골머리 썩히면서 읽는 것도 못할 짓인 거 같습니다.

 

 인간에 대해, 그리고 자신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신 분들께 추천합니다. 철학과 문학은 이미 인간에 대해 깊이있는 이야기를 들려줘왔습니다. 그것들을 과학적으로 듣고 싶으신 욕망이 있으신 분들이 분명 있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이 책은 대중 강연을 엮은 책으로 어렵지 않습니다. 철학과 문학이 밝힌 내용들을 하나하나 해명하고 이해해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18-07-21 14: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간의 호름.. 공간.. 미래를 밀 안다는 것..

이 책을 읽으면서 영화 <컨택트 Arrival> 생각했어요..
 
뇌는 어떻게 세상을 보는가 - 라마찬드란 박사의 BBC 리스 강의
빌라야누르 라마찬드란 지음, 이충 옮김 / 바다출판사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는 뇌에 관심이 많습니다. 우리 인간의 뇌만큼 경이롭고 신비한 것이 또 있을까요?

 

 이 책은 발라야누르 라마찬드란 박사의 책입니다. 200p가 안되는 얇은 책입니다. 라마찬드란 박사의 BBC 리스 강의를 수록한 책입니다. 영국 BBC 리스 강연은 1948년 버트런드 러셀로부터 시작된 권위있는 강의라고 합니다. 일단 책이 얇아서 부담없이 읽을 수 있습니다. 내용도 그렇게 어렵지 않았습니다.

 

 라마찬드란 박사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뇌과학자 중에 한 명입니다. 수 천년 전부터 인간에 대해 던져졌던 전통적인 철학적 문제에 이제 뇌과학이 답변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자유의지란 무엇인가?" "예술이란 무엇인가?" "자아란 무엇인가?" 등등의 질문들에 말입니다.

 

 C.P. 스노는 두 문화의 단절을 이야기했습니다. 이 책은 과학과 인문학의 징검다리가 되어줄 책입니다. 흔히 말하는 통섭의 책입니다. 과학과 인문학을 좋아하시는 분들, 뇌과학을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입니다.

 

 뛰어난 과학자는 글도 참 잘쓰는 거 같습니다. 이 책에 수록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과학자 중 한 분인 리처드 파인만의 글이 너무 좋아 소개합니다. 음미하면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나는 해변에 홀로 서서 생각하기 시작한다. 밀려오는 물결, 분자들의 산더미, 각각 어리석게도 자기 맡은 일을 하면서, 수천억 개로 흩어지며 일제히 하얀 물보라를 만든다. 누군가 그것을 보기까지 수많은 세월동안, 해를 거듭해서 지금처럼 해변을 때려 부순다. 즐길 생명체 하나 없는 죽은 행성에서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쉼 없이, 에너지의 고문을 받으며; 태양에 의해  엄청나게 낭비된, 우주공간으로 쏟아진, 그 힘이 바다를 울부짖게 한다. 바다 깊이서 모든 분자는 서로의 패턴을 반복한다. 복잡한 새로운 분자가 형성될 때까지. 그것들은 자신을 닮은 다른 것들을 만들고 새로운 춤을 시작한다. 크기가 커지고 복잡해진, 생명체, 원자들의 덩어리, DNA, 단백질, 패턴은 더 엉클어지며 춤춘다. 요람에서 나와 마른 땅으로, 여기 서 있는 그것, 의식을 가진 원자들, 호기심을 지닌 물질, 해변에 서서, 궁금한 것을 궁금해 한다, 나, 원자들의 우주, 우주 속의 원자.

 

 리처드 파인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리하라, 미드에서 과학을 보다 하리하라 사이언스 시리즈 3
이은희 지음 / 살림 / 201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볍게 읽을 과학책으로 저는 하리하라 이은희씨의 책을 종종 읽습니다. 쉽고 자세하게 설명해주기 때문에 부담없이 편하게 읽을 수 있습니다. 때로 아는 내용이 나오면 지루하기도 하지만요.

 

 저는 지금까지 드라마를 많이 보지 못했습니다. 국내 드라마도 그렇고 미국 드라마도 그렇습니다. 몇몇 재밌게 본 미드가 떠오릅니다. <프리즌 브레이크>를 시즌 2까진가 봤습니다. 미스터리 물 중 하나인데 우리나라 여자 배우가 출연한 건데 제목이... 아무튼 그것도 시즌 2인가 3인가 까지 봤습니다. 재밌게 보고 완주한 드라마는 <덱스터>가 유일한 거 같습니다. 시즌 7인가 8까지 있는데 그걸 다 봤다니 대단하네요. 드라마도 정말 재밌습니다. <왕좌의 게임>이나 <빅뱅이론> 같은 드라마도 재밌다고 들어서 보고 싶습니다.

 

 이 책은 아쉽게도 다양한 미드보다는 주로 의학 관련 미드, 범죄 관련 미드에 나온 에피소드 속 과학 지식들을 다룹니다. 그래서 재밌는 미드 좀 추천받을까 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전혀 소득이 없었습니다. 혹시 재밌는 미드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 책은 청소년도 흥미있게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과학 교양도서입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18-04-03 13: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고양이라디오님 그레이 아나토미 Grey‘s Anatomy 보셨어요?

고양이라디오 2018-04-03 16:36   좋아요 1 | URL
이 책에서도 많이 소개된 거 같은데 안 봤습니다ㅠㅋ 보셨나요? 재밌나요ㅎ??

나와같다면 2018-04-03 19:35   좋아요 1 | URL
정말 멋진 드라마예요.. 시즌 몇개는 DVD 까지 가지고 있습니다

고양이라디오 2018-04-03 19:39   좋아요 0 | URL
나와같다면님 추천이면 믿고 봐야겠네요ㅎ 추천 감사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