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빈치의 인문공부 - 세상을 뒤바꾼 통합지성의 발견
슈테판 클라인 지음, 유영미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09년 6월
평점 :
절판


 

 드디어 슈테판클라인의 다른 책을 읽었다. <우리는 모두 별이 남긴 먼지입니다>, <우리는 모두 불멸할 수 있는 존재입니다> 두 권을 너무 재미있게 읽고, 그의 책을 꼭 읽어보고 싶었는데, 텀이 좀 길었다. 앞선 두 책보다는 못했지만, 그래도 다빈치에 관한 내용이라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인류 역사상 최고의 천재를 한 명 꼽아보라고 하면 누구를 꼽을 수 있을까? 무척이나 어려운 문제이다. 아인슈타인? 뉴턴? 가우스? 비트겐슈타인? 니체? 모짜르트? 나는 조심스레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꼽고 싶다. 정말 천재라는 말이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사람이다. 그리고 이 책은 그의 천재적인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책이다.

 

 다빈치는 시대를 너무 앞서간 사람이었다. 15세기에 가질 수 없었던 과학과 기술, 그 기술을 극복하진 못했지만, 관찰과 상상력으로 무수히 많은 발명품을 남겼다.

 

 그의 호기심과 지식욕은 어떠한 장애물에도 굴복하지 않았으며, 다양성과 창의성, 관찰과 미술적 재능은 그의 천재적 면모였다.

다빈치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되어서 좋았다. 그리고 이제는 모나리자를 그림을 사랑하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모두 별이 남긴 먼지입니다 - 최고의 과학자 13인이 들려주는 나의 삶과 존재 그리고 우주
슈테판 클라인 지음, 전대호 옮김 / 청어람미디어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슈테판클라인의 책을 연이어 읽었다. <우리는 모두 별이 남긴 먼지입니다>가 <우리는 모두 불멸할 수 있는 존재입니다> 보다 1년 먼저 나온 책이다. 두 권 모두 강력히 추천한다. 개인적으로는 이 책이 더 좋았다. 더 감동적이었다.

 

 '인간이란 무엇인가?'란 질문은 더이상 철학, 신학자들만이 답해야할 질문이 아니다. 과학자들도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흥미로운 질문에 대한 과학계의 다양한 분야의 최고의 권위자들과의 인터뷰, 지적토론. 정말 즐겁고 지적인 책이었다. 특히나 마지막 노벨상 수상 물리학자 스티븐와인버그와의 인터뷰는 이 책의 마지막을 잘 장식하는 감동스러운 인터뷰였다. 처음 책을 읽으려 할 때 스티븐와인버그와의 인터뷰부터 읽을까 했는데, 왠지 가장 맛있는 음식은 남겨두고 마지막에 먹고 싶어서 차례대로 읽었고 마지막에 스티븐와인버그의 인터뷰를 읽었는데, 정말 잘한 선택인 것 같았다. 스티븐 와인버그의 인터뷰 내용을 가장 마지막에 배치한 것이 어느정도 작가나 책 편집자의 의도도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총 13명의 과학자들과의 인터뷰내용을 담은 책으로 제레드 다이아몬드, 스티븐와인버그, 그리고 가상의 레오나르도 다빈치까지 역시나 화려한 라인업이다. 노벨상수상자 2명(화학자, 물리학자)을 포함한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과 나눈 인간 존재에 대한 인터뷰. 책장을 덮는 순간 감동의 물결이 덮쳐 왔다. 강력히 추천하는 바이다. 전혀 어려운 책이 아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모두 불멸할 수 있는 존재입니다 - 세계 최고의 과학자 11인이 들려주는 나의 삶과 인간 존재의 수수께끼
슈테판 클라인 지음, 전대호 옮김 / 청어람미디어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너무나 환상적이다. 이 작가, 이 책을 늦게 알게된 것이 아쉬울만큼 좋은 책, 재미있는 책이었다.

 

 저자인 슈테판클라인은 과학자이자 철학을 공부한 과학칼럼니스트이다. 이 책은 각기 다른 분야의 과학계에서 권위자들과 '인간이란 무엇인가?' 에 대해 인터뷰한 내용을 기록한 책이다. 총 11명의 과학자와 인터뷰를 나누는데, 정말 그 네임벨류가 장난이 아니게 호화롭다. 과학계의 어벤져스2라고 해야할 정도이다. (이 책에 앞서 같은 작가의 <우리는 모두 별이 남긴 먼지입니다>에 인터뷰를 한 과학자들을 어벤져스1이라고 할 수 있겠다.) 리처드 도킨스, 제인 구달 등 모두들 각 분야에서 최고의 권위자들과 인터뷰를 나눴다.

 

 한명 한명과의 인터뷰가 모두 흥미로운 대담들이었고, 인터뷰가 끝나는 것이 너무 아쉬울 정도였다. 한명 한명과의 인터뷰로도 충분히 책 한 권이 나올만한 소재고 그만한 사람들이어서 더 아쉬웠다. 비유하자면, 세계 최고급의 레스토랑에 가서 음식을 먹는데, 11개의 음식이 코스요리로 나온다. 첫번째 음식을 음미하면서 한 두 숟가락 맛있게 먹고 있는데, 갑자기 접시가 바뀌고 두번째 음식이 나온다. '흠, 아쉽지만 어쩔 수 없지' 하면서 두번째 음식을 먹는다. 뛰어나고 풍부한 맛을 막 즐기기 시작하는데, 다시 갑자기 음식이 바뀌고 세번째 음식이 나온다. 이렇게 끝없이 최고급 음식이 연이어 나오지만, 그 음식을 충분히 즐기지 못한 아쉬움은 계속 남는다. '다 못먹은 음식은 다음에 와서 다시 따로 시켜서 드세요.' 이런 느낌이다.

 

 아쉽고 궁금한 점들은 인터뷰한 과학자들의 저서를 더 읽어보는 수 밖에 없겠다. 풍부하고 호화로운 과학과 철학의 퓨전요리를 즐기실 분이라면 슈테판클라인레스토랑으로 초대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