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의 기술 - 최고의 승부사 트럼프의 이기는 전략
스콧 애덤스 지음, 고유라 옮김 / 더퀘스트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의 유명 만화가이자 사업가인 스콧 애덤스의 책입니다. 그는 대선 초기부터 트럼프의 당선을 예측해서 화제가 됐습니다. 그는 트럼프에게서 설득의 대가의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그의 예상은 적중했습니다.


 트럼프는 설득의 대가가 아닐지도 모릅니다. 스콧 애덤스는 단지 운이 좋았을 수도 있습니다. 사실 우리는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지 못합니다. 서로 정반대의 주장을 해도 두 주장 다 일리가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진보와 보수, 유신론과 무신론. 우리는 보고 싶은 것만 보는 '확증 편향' 에 사로잡혀있습니다. 사람마다 현실은 제각각입니다. 


 현실을 보는 눈은 제각각이지만 어떤 방식으로 현실을 바라보느냐에 따라 예측의 정확성이 다듭니다. 현실을 보는 사람의 기분도 다릅니다. 어떤 방식으로 현실을 바라볼지는 선택하고 결정할 수 있습니다. 스콧 애덤스는 우리에게 새로운 방식으로 현실을 바라보게 해줍니다. 


 인간을 비합리적이고 감정적인 동물로 바라보면 현실의 많은 부분이 설명되고 예측됩니다. 트럼프의 당선도 마찬가지입니다. 트럼프는 분명 설득의 대가입니다. 트럼프가 어떤 인물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설득과 협상에서 뛰어나다는 것은 분명해보입니다. 이 책을 통해 트럼프의 진가, 무서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저자는 설득의 기술도 훈련하면 누구나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것도 반은 맞지만 반은 틀렸습니다. 메시나 호날두만큼 훈련하면 메시나 호날두만큼은 아니지만 우수한 프로축구 선수급은 충분히 가능할 것입니다. 트럼프는 거의 평생을 협상과 설득을 하면서 보냈습니다. 분명 IQ도 높고 재능도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축구는 취미 정도로 즐기거나 하지 않습니다. 설득과 협상도 그리 자주 하지는 않습니다. 태어나서 살아가는 환경이 중요합니다. 


 어쨌든 이 책 재밌고 유익합니다. 꼭 설득의 대가가 되고 싶지 않더라도 충분히 유익하고 재밌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점 6.5

 감독 니콜라이 퓰시

 출연 크리스 헴스워스, 마이클 섀넌, 마이클 페나, 트래반트 로즈, 윌리암 피츠너

 장르 액션, 드라마, 전쟁


 

 그럴 일은 없겠지만 저처럼 낚이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굳이 안 써도 되는 영화리뷰를 씁니다. 믿기지 않지만 관람객 평점 9.54 네티즌 평점 8.10 입니다. 기자, 평론가 평점은 5.00 입니다. 저도 평점이 높아서 보게된 거 같은데 관람객 평점은 일단 알바인듯하니 믿고 거르시기 바랍니다. 실제 평점은 네티즌평점과 기자, 평론가 평점 사이에 존재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5~8점? 


 저는 6.5점입니다. 기대이하였습니다. 초반에 '아 그냥 보지 말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볼만해서 그냥 봤습니다. 일단 9.11 테러 이후 미국의 아프카니스탄 침공을 배경으로 합니다. 미국 국뽕이 한 사발 들어간 영화입니다. 저는 이렇게 MSG 많이 들어간 영화 별로 안 좋아합니다. 


 나쁘진 않았지만 굳이 챙겨볼 필요는 없을 거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훈현, 고수의 생각법 - 생각은 반드시 답을 찾는다 인플루엔셜 대가의 지혜 시리즈
조훈현 지음 / 인플루엔셜(주)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는 역시. 고수는 고수입니다. 한 분야의 절정, 세계최고의 자리에 오르셨던 분은 생각부터 남다릅니다. 바둑으로 세계최고의 자리에 올랐던 분. 20년간 왕좌를 지켰던 분. 이창호의 스승. 조훈현씨의 인생이야기와 삶의 자세를 배울 수 있는 값진 시간이었습니다. 2015년 알라딘 올해의 책으로 선정될 가치가 있습니다. 


 그는 떡잎부터 남달랐습니다. 5-6살 때부터 바둑을 배우기 시작해서 9살 때는 이미 아버지 바둑에 훈수를 둘 정도였습니다. 이후 일본으로 유학가서 일본 최고의 바둑명인을 스승으로 모시고 함께 생활합니다. 군복무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온 그는 군 전역 후 한국 최고의 자리에 오르게 됩니다. 


 승부사. 유독 승부욕이 강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타고난 투쟁심이 남들과 다릅니다. 운이 따른다면 승부욕이 강한 사람들은 승부에 집착하게 되고 이기기 위해 실력을 갈고 닦습니다. 저도 한 승부욕했습니다. 지는 걸 싫어합니다. 지면 다시 도전합니다. 지칠 줄 모릅니다. 실력은 우물 안 개구리였지만요.


 조훈현씨와 그가 묘사하는 다른 바둑인들의 모습을 보면서 바둑의 세계, 승부의 세계를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점잖게 머리싸움만 하는 줄 알았던 바둑이 실로 다채로운 스토리와 인물들, 피말리는 승부가 있는 스포츠, 예술이라는 것을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감사하고 행복했습니다. 이런 귀중한 이야기, 이정도의 고수의 말씀을 책이라는 매체를 통해 이토록 손쉽게 접할 수 있다니요. 한 분야의 대가, 위대한 경영인들의 전기와 자서전을 어서 더 읽고 싶습니다. 


 감동적이고 짜릿한 이야기들이 가득했습니다. 한 평생을 바둑에 몸 담았고 최정상의 자리에도 있어보고 추락도 해본 그는 무엇을 느끼고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이 책을 통해 조훈현씨의 이야기를 들어보셨으면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점 9.5

 감독 제임스 맨골드

 출연 맷 데이먼, 크리스찬 베일, 케이트리오나 발피, 존 번탈, 트레이시 레츠, 조쉬 루카스

 장르 액션, 드라마



 

 맷 데이먼과 크리스찬 베일의 만남.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저에겐 이 두 가지만으로도 이 영화를 볼 이유가 충분했습니다. 2시간 30분짜리 영화가 마치 3분 30초 처럼 느껴졌습니다. 저는 차에도 관심이 없고 레이싱은 완전히 문외한입니다. 영화를 통해 차와 레이싱의 매력을 극한까지 체험했습니다.  


 세계 3대 자동차 레이싱 대회이자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르망 24시간 레이스. 레이스는 24시간 동안 계속됩니다. 한 랩을 도는데 걸리는 시간은 3분 30초가량. 도대체 몇 바퀴를 도는지는 따로 계산해보지 않아도 어마무시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영화를 보니 레이서 혼자서 하는 건 아니고 교대로 하는 거 같습니다. 밤에도 비가와도 경주는 계속됩니다. 


 딱 제가 생각했던 영화 리뷰 제목이 포스터의 "그 어떤 각본보다 더 놀라운 실화" 였습니다. 물론 정확한 문구의 차이는 있겠지만요.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생각했습니다. 역시 실화는 힘이 세다. 항상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을 보면 다치바나 다카시씨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인간의 상상력은 실화 앞에 서면 보잘 것 없다." 


 다치바나 다카시씨는 일본의 저널리스트입니다. 지의 거장으로 불리며 수많은 책을 읽고 보관하고 있는 분입니다. 그도 젊었을 때는 문학에 빠졌었지만 논픽션의 세계에 몸 담은 후로는 문학은 읽지 않았다고 합니다. 실화보다 파격적이고 충격적인 각본은 없습니다. 무엇을 상상하든 실화는 그 이상을 보여줍니다. 이 영화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크리스찬 베일과 맷 데이먼의 연기가 좋았습니다. 크리스찬 베일은 이 영화로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각본과 연출도 좋았습니다. 숨막히는 레이싱 경기도 잘 표현했습니다. 레이싱 경기 영상과 음향은 리얼했고 저를 숨막히게 했습니다.


 멋진 드라마와 멋진 배우, 멋진 액션의 만남. 봐서 행복한 영화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평점 9

 감독 로버트 로드리게즈

 출연 알리타, 크리스토프 왈츠, 키언 존슨, 마허샬라 알리, 제니퍼 코넬리, 에드 스크레인

 장르 액션, 모험, 멜로/로맨스, SF, 스릴러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영화 <타이타닉>, <아바타>는 역대 흥행순위 2, 3위에 올라있는 작품입니다. 1위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입니다. <알리타 배틀앤젤>은 제임스 카메론 제작에 <씬시티> 감독인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 작품입니다. <총몽> 이라는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총몽> 무척 재밌게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알리타 배틀 엔젤>은 흥행에 있어 기대에 많이 못 미쳤다고 합니다. 수익이 4백만 달러? 2편이 꼭 나왔으면 좋겠는데 2편 제작은 불투명한 거 같습니다.


 이동진 영화평론가가 진행하는 '영화당' 이란 프로그램에서 <레디 플레이어 원>과 함께 이 영화를 다뤘습니다. 영화당 유튜브를 조금 보다가 이 영화를 봐야겠다 생각했습니다. <레디 플레이어 원>을 무척 재밌게 봤기 때문에 <알리타 배틀 엔젤>도 기대가 됐습니다. 결과는 대만족. 액션, 로맨스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주인공 알리타도 너무 매력적입니다. 역시 훌륭한 제작진과 감독 덕분입니다. 남자 배우 키언 존슨도 상당히 매력적이었습니다. 


 2, 3편이 무척 기다려지는 영화입니다. SF 영화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레디 플레이어 원>을 재밌게 보신 분이라면 <총몽>, <씬시티>,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팬이라면 꼭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