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랜드 - 모든 것이 평평한 2차원 세상
에드윈 애벗 지음, 윤태일 옮김 / 늘봄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플랫 랜드> 유명한 책입니다. 특히나 많은 과학자 문학자들이 <플랫랜드>에서 영감을 받았음을 고백했고, 이 소설의 후속편을 창작함으로써 그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습니다. 매우 독창적인 소설입니다. 이 소설을 바탕으로 애니메이션, 단편 영화가 제작되었습니다. <코스모스>에서 칼 세이건이 언급하기도 한 책입니다. 게임, 뮤지컬로도 재창조되고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선사하는 책입니다. 


 이 소설은 SF 소설이면서 풍자소설입니다. 기하학적 차원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룹니다. 주인공은 2차원에서 살아갑니다. 2차원은 면입니다. 동서남북은 있지만 위나 아래가 없습니다. 2차원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3차원을 인식하지도 이해하지도 못합니다. 3차원 공간 속에 살아가는 우리가 4차원을 상상할 수 없듯이 말입니다. 주인공은 3차원에서 온 '구' 를 만납니다. 주인공이 사는 세계에서 '구' 는 원으로 보입니다. '구' 에게 아무리 3차원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도 이해하지 못합니다. 직접 3차원의 세계로 가서 보고 나서야 모든 것을 이해합니다. 영화 <인터스텔라>도 차원을 다룹니다. 놀란 감독이 <플랫 랜드>를 보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단순히 기하학의 지식을 재치 있고 재미있게 다룬 것이 아니라 우리의 우주와 우리 자신에 대해서 깊이 있는 사색을 담고 있는, 한 편의 학위논문 같은 소설" -아이작 아시모프


 SF의 대가 아이작 아시모프가 침이 마르도록 극찬했습니다. 최근 만화로 철학을 이야기하는 책 <언 플래트닝>에서도 이 소설을 중요하게 다루고 이야기합니다. 우리가 인식의 차원은 제한 되어 있습니다. 그 한계를 깨닫고 넘어서는 짜릿함을 느낄 수 있는 소설입니다. 한 편으로는 재미있지만 한 편으로는 서글프기도 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아는 만큼만 볼 수 있습니다. 다들 자신 만의 세상에 갇혀서 살아갑니다. 진실을 말해줘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거짓에 속고 거짓을 진실이라 믿고 살아가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런 사람들에게 도끼 대신 주고 싶은 책입니다. 이 책은 도끼입니다. 인식의 한계, 차원의 한계를 쩍 하고 갈라놓는 책, 훌륭한 고전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세상의 눈부시게 아름다운 것들 수의사 헤리엇의 이야기 2
제임스 헤리엇 지음, 김석희 옮김 / 도서출판 아시아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평단 신청은 분명 부담되는 일이다. 혹여나 당첨된 도서가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난감해진다. 읽는 것도 힘들고 읽은 후에 리뷰를 쓰는 것도 힘들다. 하지만 그래도 내가 계속 서평단을 신청하는 이유는 이런 책을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이 책은 서평단 신청하면서 느낌이 왔다. 이 책은 "26개국 언어로 번역되어 50여 년간 1억 부 가량 팔린 현대의 고전" 이다. 이미 검증을 거친 책이다. 번역가도 김석희씨로 제1회 한국번역대상을 수상하신 분이다. 믿을 만한 작가, 책, 그리고 번역가의 만남. 아무리 큰 기대를 하고 보셔도 기대 이상으로 만족하실거라 감히 자부한다. 1월 1일에 이 책을 다 읽었다. 내게 1월의 책은 이 책이 될 것임을 의심하지 않는다.

 

 이 책은 시골 수의사 제임스 헤리엇의 진료이야기이다. 그의 뛰어난 스토리텔링 능력은 32편의 이야기들 하나하나 모두 완벽을 자아낸다. 유머와 감동. 지성과 감성. 동물과 사람. 그의 필치로 동료 수의사들과 시골 농부들 한 명 한 명, 동물들 한 마리 한 마리는 생명력을 얻는다. 그는 최고의 이야기꾼이다.

 

 무엇보다 기뻤던 것은 이 책이 수의사 헤리엇의 시리즈 중에 하나라는 사실이다. 아시아출판사에서 책이 아주 예쁘게 잘 나왔다. 이 책은 수의사 헤리엇 이야기 2탄이다. 1탄은 <이 세상의 모든 크고 작은 생물들>이다. 어서 빨리 1탄을 읽어보고 싶다. 나머지 시리즈는 출간 예정이다. 이 시리즈는 다 보고 싶다. 다 보게 될 것이다.

 

 유머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는 것은 정말 흔치 않다. 어려운 일이다. 내가 아는 한 이것을 해낸 작가는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의 더글러스 애덤스와 <톰 소여의 모험>의 마크 트웨인, 그리고 SF 3대 거장 중 한 명인 아이작 아시모프 정도이다. (전혀 중요하지 않지만 오늘은 아이작 아시모프의 출생일이다.) 제임스 헤리엇은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아니 어쩌면 그들을 뛰어넘는다.

 

 더이상 할 이야기가 없다. 나의 지루한 리뷰를 읽는 것보다 어서 이 책을 구해서 읽는 것이 당신에게 삶의 작은 기쁨이 될 것이다. 당신의 눈 앞에 눈부시게 아름다운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다. 정겨운 시골에서 아름다운 자연과 흥미로운 인물들, 그리고 동물들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손수건 한 장을 준비하시기 바란다. 웃다가 콧물을 흘릴 수도 울다가 눈물을 흘릴 수도 있으니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이디푸스 왕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17
소포클레스 지음, 강대진 옮김 / 민음사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리 고전이라 하더라도 스포를 버텨낼 순 없었다. <오이디푸스 왕>은 너무나 유명한 고전이다. 줄거리를 너무 많이 들어서 달달 외울 정도이다. 최고의 고전 중 하나인 <오이디푸스 왕> 역시 스포를 버텨내진 못했다. 스포 당하기 전에 어서 빨리 <오이디푸스 왕>을 보시길 추천드리고 싶다. 만약 줄거리를 전혀 모르고 읽는다면 전혀 다른 충격과 감흥이 있지 않을까 싶다. 

 <오이디푸스 왕>은 아이스퀼로스, 에우리피데스와 함께 그리스 3대 비극 작가로 꼽히는 소포클레스의 비극작품이다. 현존하는 최고의 비극작품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비극의 강도는 엄청나다. 완전한 비극. 인간의 오만함을 비웃는 작품이다. 누군가 '비극은 오만에서 비롯된다.' 고 했는데, 정말 공감가는 말이다. 


 <오이디푸스 왕>에는 '오이디푸스 왕'을 비롯한 네 편의 비극이 수록되어 있다. '안티고네', '아이아스', '트라키스 여인들' 모두 재미있는 비극작품들이었다. '안티고네' 도 스포를 당하긴 했지만 재미있었다. '안티고네'에서 오이디푸스 왕의 딸 안티고네가 멋졌다. '아이아스' 에 등장하는 오디세우스는 유일하게 정상적이고 이성적인 인물이었다. 


 희곡 작품이라서 인물들간의 대화로 스토리가 진행된다. 되도록 천천히 대화에 감정을 담아서 읽으면 더 재미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멋진 신세계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2
올더스 헉슬리 지음, 이덕형 옮김 / 문예출판사 / 199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굉장히 유명한 고전입니다. <사피엔스>의 저자 유발 하라리의 서재에서 이 책이 소개되어있어서 더는 미루지 않으려고 읽게 되었습니다. 너무 유명한 책이라 다른 책들을 보면서 이 책 제목은 30번 정도 들은 것 같습니다. 봐야지 봐야지 생각하다 이번에 큰 맘 먹고 보았습니다. 다행히 332p의 그리 두껍지 않은 책입니다.

 1932년에 발표된 작품입니다. 미래사회의 모습을 그린 과학문명비판 문학의 고전입니다. 디스토피아를 그립니다. 당시에는 굉장히 과격하고 파격적인 내용이었겠지만 요즘 사람들에게는 너무나 익숙한 주제라서 식상했습니다. 유전자 조작으로 인류를 통제하고 계급짓는 것은 영화 <가타카>에서 접했고 사람들의 감정을 통제하는 것은 <이퀼리브리엄>이란 영화에서 이미 접해서 <멋진 신세계>의 내용이 그렇게 참신하게 다가오지 않았습니다. 물론 <멋진 신세계>가 <가타카>나 <이퀼리브리엄>의 선조지만요. 

 그래도 소설 자체의 스토리도 재미있고 인간 본성을 다룬다는 점, 셰익스피어를 많이 인용한다는 점은 좋았습니다. 셰익스피어 작품을 많이 보신 분은 보다 즐겁게 책을 읽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작품이 미래사회를 풍자한다고 하지만 저는 오히려 현대사회를 풍자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면서 봤습니다. 현대사회도 금수저, 흙수저란 말이 있듯이 태어날때부터 계급화되어 살아갑니다. 외모지상주의가 팽배해있습니다. 몸짱, 얼짱 등이 대우받고 각광받습니다. 개개인의 인격이 말살당하고 획일화되는 대중들, 소비지상주의, 미디어에 의해 자동반사처럼 세뇌당하는 사람들 등 소설 속 모습들이 우리 현실의 모습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어쩌면 올더스 헉슬리는 자본주의, 과학문명의 발달로 인해 생겨나는 이런 문제점들을 미연에 포착해서 그것들을 극단으로 몰고 간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극단의 디스토피아의 모습과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의 모습이 너무나 유사해보였습니다. 

 새로운 것은 좋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복고라던가 전통에 향수를 느끼기도 합니다. 공동체, 사랑, 자유, 숭고, 가족, 자연 등 점점 우리 사회가 소중한 가치를 잃어가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장과 마르가리타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54
미하일 불가코프 지음, 정보라 옮김 / 민음사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하일 불가코프의 <거장과 마르가리타>는 앤디 밀러의 <위험한 독서의 해>를 보고 읽게 된 책입니다. 이 책은 앤디 밀러가 읽은 첫번째 걸작입니다. <위험한 독서의 해>를 매우 재미있게 읽었기 때문에 그가 추천하는 책들을 읽어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저도 첫 책으로 <거장과 마르가리타>를 꺼내들었습니다. 696p의 장편 소설입니다. 읽는데 굉장히 오래걸렸습니다. 읽다 말다 하면서 거의 한 달에 걸쳐 읽었습니다. 


 예수, 악마와 그 일당들, 거장과 그의 연인 마르가리타 등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하는 환상적인 이야기입니다. 초반부부터 제법 신비롭고 재미있었습니다. 하지만 너무 길었습니다. 2권으로 분리되었더라면 조금 부담이 덜했을 것 같습니다. 가지고 다니기도 편하고요. 책을 읽으면 재미있지만 좀처럼 책을 집어들고 싶어지지가 않았습니다. 어디를 갈 때도 이 책은 너무 두꺼워서 대신 다른 책들을 가지고 가게 되었습니다. 재밌긴 한데 손이 잘 안가는 친구였습니다. 


 리뷰도 쓸말이 별로 없어서 읽은지 한참 후에야 리뷰를 씁니다. 매우 이색적이고 대단한 걸작임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읽고 나서 기쁘거나 뿌듯하거나 한 느낌이 없었습니다. 지긋지긋한 녀석을 해치운 느낌이었습니다. 


 이런 환상소설은 접해보지 않아서 낯설기도 하고 그만큼 신비롭고 재미있기도 했습니다. 소비에트 정권을 풍자하고 비판하는 소설입니다. 책을 보면서 영화로 만들어도 시각적으로도 화려하고 자극적이고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3부작 정도는 찍어야 할 것 같아서 아무도 시도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