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5.


제가 대학입시를 치를 즈음인 1990년대 첫무렵에 ‘사지선다’가 ‘오지선다’로 바뀌었는데요, 더 예전에는 ‘삼지선다’가 흔했다고 해요. 대학입시를 치르는 학교에 들어가고 나서야 듣거나 쓰는 말씨일 텐데, 중·고등학교에 다니며 이런 말이 얄궂다는 생각은 한 적이 없습니다. 마치 ‘일석이조’를 ‘일석삼조·일석사조’처럼 한자만 슬 바꾸어 쓰는 셈일 텐데요, 어린이가 쉽게 알아듣도록 이름을 붙이려고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이를테면 ‘세갈래·네갈래·다섯갈래’나 ‘세보기·네보기·다섯보기’라 할 수 있습니다. 보기가 셋이나 넷이나 다섯이 있고, 이 가운데 고른다는 뜻으로 ‘다섯보기’라 하는 셈입니다. 하나 더 얻어 좋다면 ‘덤’이요, 덤이 둘이라면 ‘두덤’이고 ‘석덤·넉덤·닷덤’처럼 이어갈 수 있습니다. 어느 나이에 이르기까지 안 된다고 해서 ‘연령제한’ 같은 말을 둘레에서 쓰는데 “아직 아님”이나 “아직 못함”이나 “안 되는 나이”처럼 쉽게 쓸 수 있어요. 또는 ‘나이울타리·나이담’이란 말을 지어도 되겠지요. 날씬해진다고 할 적에 ‘슬림’이란 영어를 쓰는 분이 있는데 ‘날씬하다·호리호리하다’를 쓰면 되겠지요. ㅅㄴㄹ


세보기·네보기·다섯보기 ← 삼지선다·사지선다·오지선다

두덤·석덤·넉덤·닷덤 ← 일석이조·일석삼조·일석사조·일석오조

나이울타리(나이담·아직 아님·아직 못함·안 되는 나이) ← 연령제한

날씬하다(호리호리하다) ← 슬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4.


박물관은 어떤 곳일까요? ‘박물’을 그러모았으니 박물관일 텐데, 국립국어원 사전은 “고고학적 자료, 역사적 유물, 예술품, 그 밖의 학술 자료를 수집·보존·진열하고 일반에게 전시하여 학술 연구와 사회 교육에 기여할 목적으로 만든 시설”이라고 풀이합니다. 그런데 박물관에 놓은 것은 지난날 살림살이입니다. 임금님 살림이든 흙지기 살림이든 살림을 모아 놓지요. ‘박물’이란 ‘살림’을 가리키는 한자말인 셈 아닐까요? ‘박물지’란 ‘살림책’인 셈 아닐까요? 값이 싸다면 ‘싼값’입니다. 사전에 ‘싼값’은 있어요. 그러면 비싸다면? ‘비싼값’이라 하면 될 터이나 이 낱말은 사전에 없어요. 얄궂지요. ‘싼값’ 하나이면 ‘헐값·저가·염가·저렴’을 모두 담아낼 만합니다. 기운이 다하기에 ‘녹초’라고 해요. 초가 녹듯이 몸을 쓰기 어려운 모습입니다. ‘기진맥진·피로·피곤·방전·녹다운’을 모두 담아낼 수 있어요. 저는 아이들하고 언제나 “잘 있”습니다. “잘 지내”지요. 아이들 앞에서도 둘레 어른 옆에서도 ‘무사’라 하지 않고 “잘 있고, 잘 살고, 잘 지낸”다고 말합니다. ㅅㄴㄹ


살림책 ← 박물지

싼값 ← 헐값, 저가, 염가, 저렴

비싼값 ← 고가(高價)

녹초 ← 기진맥진, 피로, 피곤, 방전, 녹다운

잘 있다(잘 지내다) ← 무사(無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3.


아이들하고 글쓰기를 곧잘 합니다. 일부러 시키지는 않고 아침저녁으로 해요. 아침에는 자리에서 일어난 뒤에 “자, 오늘은 무엇을 하고 싶니? 오늘 무엇을 새롭게 배우고 싶니? 이 모든 생각하고 이야기를 쓰렴.” 하고 말해요. 아침에는 ‘꿈쓰기’를 합니다. 저녁에 자리를 깔고 누울 적에는 “자, 오늘 어떻게 지내거나 놀거나 배웠는가 하는 이야기를 남기자. 하루를 남기자.” 하고 말합니다. 저녁에는 ‘하루쓰기’나 ‘하루남기기’를 합니다. 이러다가 얼핏 생각했지요. ‘일기’라는 낱말을 아이들이 퍽 어릴 적부터 못 알아들었기에 “하루를 쓰자”고 했는데, 단출히 ‘하루쓰기’라 해도 어울리겠네 싶어요. 일기란 저녁이 아닌 낮이나 아침에도 쓸 수 있어요. 비슷한 한자말 ‘일지’도 그렇고요. 이를 모두 수수하게 ‘하루쓰기’라 해도 좋겠지요. 시골뿐 아니라 서울에도 혼자 사는 할머니 할아버지가 많아요. 이분들을 ‘독거노인’이란 딱딱한 말로 가리키는데 ‘혼-/홀-’을 살려 ‘홀어르신·홀할머니·홀할아버지’라 하면 어떨까요? “의좋은 사이”는 겹말이에요. 그저 ‘사이좋다’라 하면 되고, ‘오순도순·도란도란·알콩달콩’도 좋습니다.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


어른이 아이한테 새해맞이로 들려주는 말을 ‘덕담’이라고들 하는데, 문득 생각하니 ‘덕담’이란 말이 쓰인 지는 얼마 안 되었지 싶습니다. 고작 백 해쯤 앞서만 생각해도 그래요. 예전에는 그저 ‘좋은말’을 하지 않았을까요? 이 땅에서는 새해가 겨울 한복판입니다. 겨울 한복판에 맞이하는 새해 첫날에 좋은 말씀을 들려준다고 한다면 마음을 포근하게 어루만지는 말이지 싶고, 이를 ‘포근말’로 나타내어도 좋겠구나 싶어요. 요즈막에 널리 퍼진 ‘꽃길’이란 말씨를 살려 ‘꽃말·꽃길말’이라 해도 어울릴 테고요. 해를 바라보는 해바라기처럼 ‘아무개바라기’인 분들이 있어요. 국립국어원 사전에는 ‘바라기’를 조그마한 그릇을 가리키는 이름 하나만 싣는데, 무엇·누구를 좋아하는 사람을 가리킬 적에 ‘-바라기’를 붙일 수 있어요. 책바라기·꽃바라기·영화바라기라 할 만하고, 사랑바라기·꿈바라기·하늘바라기라 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팬·추종자·지망생’을 담아낼 만하고요. 맛있게 차리는 밥을 놓고 글이나 그림이나 영상이 널리 퍼집니다. 이러며 ‘레시피·조리법’을 들곤 하는데, ‘맛솜씨·맛길·맛차림’이라 해도 어울릴 만해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


새해로 넘어서기 앞서인 2019년 12월 31일에 문득 뒤적인 사전에서 ‘접’이란 말을 새롭게 보았습니다. 요새는 저잣거리에서도 이 말을 좀처럼 못 들어요. 김치를 담그는 이웃이나 둘레 어른도 “배추 한두 접”이 아닌 “배추 서너 포기”나 “배추 열 포기”쯤만 할 만큼, 적게 담기도 하기에 차츰차츰 ‘접’이란 말이 잊히지 싶더군요. 그런데 이 ‘접’은 ‘100’이 되는 숫자를 셀 적에 쓰니, 푸성귀에뿐 아니라 여느 살림을 놓고도 슬쩍 곁들이면 어떠할까 싶기도 합니다. 가래떡을 세면서, 종이를 세면서, 책을 세면서 슬그머니 “가래떡 한 접”이나 “책 두 접”처럼. 이냥저냥 쓸 적에는 몰랐는데 ‘나몰라·나몰라라’를 사람들이 매우 흔히 씁니다. 다만 국립국어원 사전에는 아직 안 오릅니다. 둘 모두 올림말로 삼아도 재미있겠다고 느껴요. 이른바 ‘방관·방임·외면·도외시·소극적·회피’ 같은 말씨를 한마디로 쉽고 빠르게 나타낼 만한 ‘나몰라’예요. 요새는 ‘공동육아’ 하는 분이 늘어나는데, 아이를 함께 돌보는 일이니 ‘함께돌봄’이나 ‘두레돌봄’처럼, 때로는 ‘마을돌봄’처럼 부드럽고 넉넉히 풀어낼 수 있겠다고 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