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3. 거품철


잔치를 벌이면서 나누는 잔칫밥이에요. 태어난 잔치가 있고, 짝을 맺어 기리는 잔치가 있어요. 첫돌뿐 아니라 예순돌이며 여든돌을 기리는 잔치가 있으며, 새로 맞이하는 잔치가 있습니다. 떠나는 잔치가 있고, 그저 기쁘거나 반가운 잔치가 있어요. 푸짐하게 차려서 나눕니다. 활짝활짝 웃음꽃이 피어나는 잔치입니다. 푸짐밥이면서 꽃밥입니다. 한껏 누려요. 밥도 이야기도 웃음도 크게 누립니다. 왕창 먹어도 좋아요. 배불리 먹을 만하지요. 솔찮게 마련해서 잔뜩 펴는 잔치마당입니다. 장사솜씨를 뽐내어 한몫 단단히 법니다. 장삿속은 내키지 않아 조촐하게 짓는 길을 나아갑니다. 지나치게 노리다가 잘못을 저지르면 어긴값을 물어요. 때로는 서둘러야 하기에 빠른길을 갑니다. 자전거도 타고 말도 타고 비행기나 버스도 타요. 탈거리입니다. 오늘날 우리 삶터는 서울을 비롯한 큰고장뿐 아니라 시골까지 매캐하기 일쑤인데요, 자동차나 겹집이 너무 거품처럼 늘어난 탓이지 싶습니다. 거품판이기에 돌림앓이가 불거지지 않을까요. 이 거품철을 가라앉혀서 차분하게 느긋하게 나누면서 짓는 새로운 길을 찾을 때이지 않을까요. ㅅㄴㄹ


잔칫밥·푸짐밥·꽃밥 ← 진수성찬

잔뜩·실컷·한껏·왕창·마구·크게·솔찮게·우람히·우거지다·대단히·푸지다·배불리 ← 거하다(巨-)

장삿속·장사솜씨 ← 상술, 비즈니스, 비즈니스 모델, 상품화, 상업화, 상업주의, 상업적

어긴값 ← 벌금

빠른길 ← 고속도로, 하이패스

말타기 ← 승마

거품살림 ← 버블경제

거품철·거품판 ← 버불시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 고기밭


살아가는 터이기에 ‘삶터’요 ‘살림터’입니다. 참 투박한 낱말입니다. 그런데 이처럼 투박한 말은 좀처럼 사전에 안 오르기 일쑤였어요. 이제는 이런 낱말을 사전에 담기도 합니다만, 아직 깊고 넓게 헤아리는 뜻까지 풀어내면서 담지는 못하더군요. 더구나 ‘삶자리’나 ‘살림자리’처럼 말끝을 살짝 바꾸어 결을 새롭게 하는 낱말을 사전에 싣자는 생각을 못하기도 해요. 더 헤아리면 말씨를 조금 바꾼 ‘사는곳’이라 하면 한자말 ‘주소’를 가리킬 만하고, 이렇게 쓰는 사람이 퍽 많은데, 적잖은 사전이 이 낱말을 못 올려요. 누구나 알기에 사전에 담아서 새롭게 풀이할 노릇입니다. 삶에서 비롯하기에 더 깊이 삶으로 마주하면서 풀이를 할 노릇이에요. 꽃을 심어 꽃밭이고, 흙밭처럼 뻘도 가꾸기 마련이라 뻘밭이며, 고기낚기를 하는 터이기에 고기밭이에요. 소금을 얻는 소금밭이고요. 소금으로 절여 볼까요? 소금절임입니다. 소금을 탄 물이나 소금이 밴 물이라면 소금물일 테지요. 참으로 말이란 이렇습니다. 쓰는 대로, 사는 대로, 있는 대로 고스란히 태어나서 무럭무럭 크는 말이에요. 때로는 별나라에서 오지만, 늘 이곳에서 자라납니다. ㅅㄴㄹ


곳·데·자리·터·삶터·살림터·삶자리·살림자리·사는곳·있는곳·살다·있다·머물다·지내다 ← 거처

살림·삶·늘·언제나·노상·마땅히·누구나 알다·흔히 알다 ← 상식, 상식적

고기밭 ← 어장(漁場), 어로장

소금밭 ← 염전

소금절임 ← 염장

소금물 ← 염수, 식염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1. 나


우리는 언제나 마음으로 살아가는구나 하고 느낍니다. 마음에 생각을 실어서 움직이고, 마음에 생각을 심어서 말이 태어나며, 마음에 생각을 담아서 하루를 바라봅니다. 어떤 마음인가에 따라 삶이 다르구나 싶어요. 즐겁게 노래하는 마음이라면 모든 일이 즐거울 테고 노래가 되어요. 딱딱하거나 메마른 마음이라면 놀랍거나 사랑스러운 일을 맞이하더라도 시큰둥하거나 무덤덤하겠지요. 무뚝뚝하거나 차갑다고 할 적에 흔히들 돌이나 나무에 빗대곤 합니다. 아마 돌나무에는 마음이 없다고 여기는 탓일 텐데요, 참말 나무돌에 마음이 없을까요? 돌이며 나무에 마음이 없다고 여기는 사람이야말로 마음이 없거나 참넋이 흐린 셈 아닐까요? 앞마당에 있는 돌에도 마음이 있고, 옆뜰에 선 나무한테도 마음이 있어요. 우리 눈으로 바라보며 마음을 느껴 봐요. 스스로 마음으로 다가서면서 마음을 읽어요. 서로서로 속에서 빛나는 숨결을 그리면서 마음을 마주해 봐요. 나한테 넋이 있다면 너한테도 넋이 있어요. 나한테 사랑이 피어나면 너한테도 사랑이 피어나요. 수수한 말이든 눈부신 말이든 모두 같아요. 삶을 즐겁게 가꾸는 밑거름이 될 말을 마음에 담아요. ㅅㄴㄹ


나무돌·돌나무·무덤덤·무디다·빈마음·생각없다·무뚝뚝·차갑다 ← 목석

숨은터·숨은뜰·안마당·앞마당·텃밭·곳·자리·마당·뜰 ← 소굴

나·저·스스로·마음·속·숨결·넋·빛 ← 자아, 자신, 자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29. 꽃가루


꽃가루가 날리는 봄입니다. 이 꽃가루는 새롭게 피어나서 숲을 가꾸는 숨결입니다. 벌나비뿐 아니라 멧새가 사랑하는 꽃가루요 꽃송이예요. 이뿐인가요. 숲짐승도 새봄 꽃송이를 냠냠 즐겨요. 사람도 꽃송이를 나물로 삼고, 때로는 잘 말려서 뜨거운 물에 띄워 몸살림물로 누리지요. 꽃가루란 얼마나 쓰임새가 많고 온누리를 보듬는가 하고 헤아리고 보니, 우리가 얼굴을 곱게 꾸미려고 바르는 가루를 ‘얼굴가루’라 해도 될 테지만 ‘꽃가루’란 이름으로 함께 써도 어울리겠구나 싶어요. 이름이란 우리가 짓기 나름입니다. 이름을 짓는 뜻을 고이 나누면 즐겁고, 저마다 말지음이에 삶지음이에 생각지음이에 사랑지음으로 살아갈 만해요. 따로 누가 지어 주지 않아도 됩니다. 우리가 손수 지어서 즐기면 아름답습니다. 아이한테 이름을 지어서 줍니다. 우러를 만한 어른한테도 기쁘게 새이름을 지어서 드립니다. 꽃다운 말을 종이에 얹어서 살며시 올려 볼까요. 절을 하는 마음으로 서로 꽃글월을 나눠 봐요. 바로 이 마을에서, 언제나 이 삶터에서, 다른 곳 아닌 이곳에서 상냥하게 어깨동무를 하면서 곱상하게 꽃살림을 가꾸어 봐요. ㅅㄴㄹ


꽃가루·꽃물가루·얼굴가루 ← 화장품, 분(粉), 콤팩트, 팬케이크

지음이·지음님·짓는이·짓는님 ← 저자, 저작자, 작가, 작자, 필자, 제작자, 창작자, 창조자, 창조주, 크리에이터, 디자이너, 메이커

드림·올림·절 ← 증(贈), 증정, 수여, 기부, 기여, 기증, 기탁, 배(拜), 배상(拜上)

마을·삶터·살림터·고을·고장·이곳 ← 지역사회, 지역공동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19.12.30. 춤마루


춤이란 더없이 신바람입니다. 이 신바람은 눈치를 안 봅니다. 남보다 잘 해내야 하지 않습니다. 오롯이 홀가분하게 바람을 타고서 덩실덩실 흐르기에 춤입니다. 멋진 모습이나 뛰어난 몸짓이 되어야 하지 않습니다. 꼭 춤판에 서야 춤이지 않습니다. 밥을 짓다가도 슬그머니 춤사위를 지을 만해요. 아이하고 노는 어른처럼, 어버이하고 손을 잡고 마당에서 빙글빙글 도는 아이처럼, 춤은 언제 어디에서나 가볍게 일어납니다. 통통통 도마질도 춤 같습니다. 척척척 뜨개질도 춤을 닮아요. 글을 쓰는 손놀림도 춤사위 같아요. 콩알을 터는 도리깨질도 춤짓 같습니다. 즐겁게 어우러지는 자리라면 모두 춤마루입니다. 꽃을 심은 꽃마당이라면, 춤을 출 적에는 춤마당으로 달라집니다. 잔치를 벌이면 잔치마당이 되고, 노래를 부르면 노래마당이 되지요. 춤하고 노래가 얼크러진 춤노래판은 어떨까요. 우리는 서로 춤사내·춤아씨가 됩니다. 춤순이·춤돌이예요. 별을 보면서 별춤을 지어요. 꽃을 보면서 꽃춤을 꾸며요. 우리가 펴는 춤은 춤꽃처럼 곱고 춤빛처럼 환합니다. 반짝반짝 웃음이 퍼집니다. 활짝활짝 신명나는 바람줄기가 훅훅 고동칩니다. ㅅㄴㄹ


춤노래판 ← 가무극, 오페라, 가극

춤마루(춤마당·춤판) ← 무도회장, 댄스홀, 무도회, 댄스파티

춤사내(춤돌이) ← 남자 무용수, 무남(舞男)

춤사위(춤짓) ← 춤동작, 댄스모션

춤아씨(춤아가씨·춤순이) ← 무희(舞姬), 무녀(舞女)

춤잔치 ← 무도회, 댄스파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