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0. 맨밑


흙을 만지는 날은 흙손이 되고, 바람을 그리는 날은 바람손이 됩니다. 풀을 만지는 하루는 풀손이 되면서, 아이를 사랑으로 어루만지는 아침저녁은 사랑손이로구나 싶습니다. 봄맞이로 쑥을 뜯어 쑥지짐이를 하고 쑥국을 끓이고 쑥잎을 덖으니 쑥손이 되더군요. 손수 즐기는 살림이 되려고 땅을 가꾸고 집을 보듬습니다. 손수 누리는 이야기가 되려고 글을 쓰고 책을 읽습니다. 바로 그 책을 읽지 않아도 되어요. 말많은 글을 훑지 않아도 됩니다. 입방아에 오르는 글이며 책도 읽을거리일 테지만, 수수한 하루를 손수 그리는 이야기도 재미난 나눔거리예요. 이름값이 좋다면 이름값을 읽을 테고, 사랑누리를 바란다면 수수한 자리에서 길어올린 사랑글을 읽을 테지요. 새로 지어서 새집이고, 새가 찾아들어 새집이며, 새가 틀기에 새집입니다. 요새는 하루 내내 우리 숲집을 둘러싸고서 갖은 멧새가 찾아들어 노래가 가득합니다. 겉보기로는 헌집이나 옛집일 테지만, 흐뭇하게 ‘새집’이라고 밝힙니다. 이 나라에서 섬을 뺀 맨끝에 있는 작은 숲집에서, 맨뒤라 할 나즈막한 보금자리에서, 새노래를 듣고 새글을 씁니다. 쪼로쪼로삐쫑삐쫑 가락을 글자락에 담습니다. ㅅㄴㄹ


바로 그·말밥·말많다·입방아·말이 나오다 ← 소문, 소문의

입방아 ← 자자, 운운, 야단, 구설, 구설수, 시시비비, 설전, 언쟁, 논쟁, 논란, 성화, 문제시, 설왕설래, 갑론을박, 가타부타, 소문, 소문의, 자자, 회자, 인구에 회자되다

새집 1 ← 신축건물

새집 2 ← 새장(-欌), 조롱(鳥籠)

맨끝·맨뒤·맨밑 ← 최저, 최저치, 최하층, 최하위, 최하, 최저한의, 최소한의, 나락, 하부, 하층, 하급, 하위, 취약, 백지, 저변, 미달, 부족, 빈곤, 빈약, 빈한, 반석(盤石), 절망, 본질, 본질적, 기반, 기초, 기초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19. 조아리다


이웃나라는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이 나라에서는 벼슬아치나 나라일꾼을 뽑는 철이 되면 굽실굽실하는 사람이 많은데, 뽑기철이 지나가면 어느새 뒤집혀요. 마을지기에 고장지기에 나라지기가 되겠다고 굽실거리던 이는 다시 얼굴을 보기 어려울 뿐 아니라, 마을일이며 고장일이며 나라일을 물어보려 하면 마을사람이며 고장사람이 벼슬아치 밑에서 굽실질을 하거나 조아려야 하더군요. 무엇을 그어야 할까요. 누구를 가려야 할까요. 나라가 없는 곳에서 조용히 살림을 지어야 할까요. 궂은 일이 없는 곳에서 몸을 그으면서 숨어야 할까요. 어느 집이나 마당이 쉼터이자 일터이자 놀이터이자 만남터이자 모임터이자 어울림터가 될 노릇입니다. 숨을곳이 아닌 돌봄집이어야 할 테고, 군데군데 조그맣게 꾸미는 쉼터가 아닌, 언제 어디에서나 느긋하게 하루를 누릴 만해야지 싶어요. 깃들 만한 나라여야겠지요. 달아날 나라가 아닌, 멀리하거나 떠날 나라가 아닌, 옮기고 싶은 마을이나 고장이 아닌, 숨을 쉬면서 마음을 달래고 새롭게 기운을 일으키는 보금자리가 되어야지 싶어요. 온누리 어린이가 슬기롭고 착하며 상냥한 나라일꾼이며 고을일꾼으로 자라기를 빕니다. ㅅㄴㄹ


굽실질·굽실짓·굽신질·굽신짓 ← 저자세, 굴종, 굴종적, 비굴, 굴하다, 아부, 아첨, 사대주의, 사대사상

조아리다 ← 애원, 아부, 아첨, 저자세, 재배(再拜), 사대주의(事大主義), 사대사상, 비굴, 비겁, 용렬, 졸렬, 비위, 감지덕지

긋다 1 ← 표(標), 표시(標示), 표현, 시각화, 처리, 구분, 구별, 동작, 삭제, 제명, 발사

긋다 2 ← 피하다, 비를 피하다, 피신, 대피, 중단, 정지

숨을곳·쉼터·돌봄집·돌봄터 ← 피난소, 피난처, 대피소

깃들다·꺼리다·긋다·내빼다·달아나다·떠나다·숨다·쉬다·옮기다·멀리하다 ← 피신, 피난, 피하다, 대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18. 꽃매듭


짐을 묶을 적에 매듭을 짓습니다. 이 매듭을 놓고서, 일을 마무리하는 자리에도 빗대지요. 그런데 매듭을 가만히 보니 꼭 꽃 같아요. 어쩌면 우리는 꽃을 지켜보다가 꽃을 따라해 보고 싶어서 끈으로 이모저모 엮으며 매듭을 찾아내지 않았을까요. 모든 매듭은 꽃을 닮았지만 굳이 ‘꽃매듭’이란 말을 새로 혀에 얹어 봅니다. 잘 되는 일을 가리키고 싶어서, 즐겁게 끝내는 자리라든지, 이제까지 땀흘리고서 뒷사람한테 물려주는 때에 ‘꽃매듭’이란 말을 쓸 만하지 싶습니다. 등짐에 꽃매듭을 달고 걸어 봐요. 꽃걸음이 되겠지요. 우리 스스로 꽃매듭이나 꽃걸음이나 꽃살림이 되지 않는다면 그만 끔찍누리로 흐르고 만다고 느껴요. 꽃이 아니면 끔찍한 셈이랄까요. 피어나는 꽃이 아니라면 죽음판이 된달까요. 골을 부리거나 불같이 타오르는 짜증이 바로 어둠터이거든요. 같은 불이어도 불구덩이가 될 때가 있고, 온누리를 살리는 해님이 될 때가 있어요. 활활거리던 마음을 다독여 봅니다. 이글거리던 눈빛을 타일러 봅니다. 이제는 곱게, 곱살하게, 곱다시, 꽃으로 가는 길을 그립니다. 꽃으로 매듭을 지을 수 있도록 얌전둥이가 되어 들꽃을 바라봅니다. ㅅㄴㄹ


꽃매듭 ← 리본, 해피엔딩, 해피엔드, 행복한 결말, 정년퇴직, 성료(盛了), 성공리, 명퇴, 명예퇴직

등짐 ← 가방, 배낭, 백팩

끔찍누리·끔찍나라·끔찍터·끔찍판·죽음나라·죽음누리·죽음터·죽음판·불구덩이·불가싯길·불바다·어둠터·어둠누리·어둠나라·어둠판 ← 디스토피아, 지옥, 나락(那落)

얌전이·얌전님·얌전둥이 ← 모범생, 요조숙녀, 숙녀, 신사(紳士), 신사적, 초식계, 충견, 충성, 순둥이(順-)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17. 덤종이


나누고 싶으니 손을 뻗습니다. 반가우니 더 나누고 싶을 뿐 아니라, 더욱 주고 싶어요. 밑질 수 있다면 기꺼이 덤을 내밉니다. 우리 몫이 줄거나 모자라거나 없기도 하지만, 활짝 웃으면서 더 건네는 마음이기에 새삼스레 넉넉하면서 즐거워요. 이 종이는 덤종이입니다. 저 종이는 쪽종이입니다. 조그마한 종잇조각일 텐데 더 나누려는 마음이 흐르고, 자그마한 종잇자락이어도 단출히 여민 이야기가 감돕니다. 마치 잇꽃 같습니다. 갓 돋을 무렵부터 흐드러지는 때까지 빛깔이 시나브로 달라지는 잇꽃이에요. 이 잇꽃으로 천이나 종이를 물들이면 그때그때 달라요. 보드랍다가 짙붉게 물드는 잇꽃빛마냥, 잇물이란 깊으며 넓게 번지는 숨결이지 싶습니다. 잇빛은 때로는 꼭두서니빛이요, 감알빛이면서, 단감빛입니다. 가만 보면 감빛도 언제나 다르군요. 갓 익을 무렵 감빛하고 깊이 익을 즈음 감빛은 다르거든요. 말랑말랑한 감알이랑 단단한 감알도 빛깔이 다르고요. 깨알도 그래요. 여느 참깨나 들깨하고 빛깔이 다른 새까만 깨알이 있어요. 그래서 따로 검은깨나 까만깨가 됩니다. 고니란 새는 으레 하얗다고 여기기에 따로 까만고니가 있는 모습하고 마찬가지예요. ㅅㄴㄹ


덤종이 ← 쿠폰

쪽종이 ← 메모지, 쪽지, 종잇장, 쿠폰

잇꽃 ← 홍화

잇빛(잇꽃빛) ← 주홍, 다홍

꼭두서니빛·감알빛·단감빛 ← 주황, 주황색, 주황빛

검은깨·까만깨 ← 흑임자(黑荏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16. 숲돌봄


혼자 하기 어렵구나 싶으니 같이합니다. 같이 힘을 모으다 보니 즐거워 어느새 동무를 부르고 이웃을 데려와서 함께하는 길을 새로 닦아요. 손을 잡아 볼까요. 서로돕기도 좋습니다. 얼거리를 슬기롭게 짜서 어깨동무한다면 한결 홀가분하면서 신바람을 내면서 오늘을 지을 만해요. 악을 쓰기보다는, 용을 쓰지 않더라도, 작은 손길을 모두어 너른 숨결로 지피면 됩니다. 차근차근 나아가는 이 삶길이 값집니다. 작은 물결이 너울을 이겨내는 일이 드물다고 할는지 모르지만, 거의 없거나 보기 어렵다고 할는지 몰라도, 우리는 한 걸음씩 나아가면 된다고 여겨요. 가슴에 숲을 품어요. 두 손에 숨을 놓아요. 눈빛으로 숲을 지켜보고, 사랑으로 숲을 돌보면 어떨까요. 푸르게 우거지는 숲처럼 푸르게 자라나는 마음이라 한다면, 우리 마을이며 보금자리이며 환하게 깨어나겠지요. 새가 아침저녁으로 노래하는 고장이라면 아름답습니다. 풀벌레가 언제나 노래하는 고을이라면 곱습니다. 숲터란 아름터이면서 삶터입니다. 숲을 가꿀 줄 아는 손길이라면 이웃을 어루만지는 빛으로 흐르고 어느새 온누리를 맑게 보듬는 눈길로 나아가겠지요. ㅅㄴㄹ


같이하다·함께하다·손잡다·서로돕다·짜다·어깨동무 ← 공동전선, 공동작업

악·용 ← 사력, 전력, 진력, 진(津), 오기(傲氣)

값지다·값있다·드물다·적다·몇 없다·거의 없다·보기 힘들다·보기 어렵다 ← 희소, 희귀, 희박, 귀하다, 귀중

숲사랑·숲을 지키다·숲을 돌보다·숲을 가꾸다·숨지킴·숲지키기·숲돌봄·숲돌보기·숲이바지·숲가꿈·숲가꾸기 ← 자연보호, 환경보호

숲돌봄터·숲가꿈터·숲터 ← 자연보호구역, 환경보호구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