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8. 냅다


한 사람이 모든 말을 다 알는지 모르지만, 여러 사람이 있어 터전마다 다른 말을 새삼스레 마주할 만하기도 합니다. 모든 말은 삶에서 비롯하기에 삶이 다르면 말이 다르고, 삶자리에서 하는 일이 다르면 어릴 적부터 익숙하거나 맞아들여서 쓰는 말이 달라요. 뱃사람 말씨랑 숲사랑 말씨가 달라요. 시골 말씨랑 서울 말씨가 다르지요. 고등학교를 마칠 무렵까지는 ‘냅다’란 말씨를 “냅다 달리다”나 “냅다 해치우다”나 “냅다 왔지요” 같은 자리에만 썼어요. 고등학교를 마치고 텃마을을 떠나 다른 고장에서 살아갈 적에, 불이 타면서 피어나는 하얀 김이 코에 닿는다든지 이러한 결을 느낄 적에는 ‘냅다’를 쓴다고 가만히 짚어 준 이웃님이 있어요. 두 가지 ‘냅다’를 만나서 깨닫고 혀에 얹으면서 무척 산뜻했습니다. 겉보기로는 같지만 다른 말씨요, ‘맵다·냅다’를 제대로 가려서 쓸 줄 안다면 제 마음이나 생각이나 넋이나 몸짓도 한결 넓고 깊이 가꿀 만하겠다고 느꼈어요. 냅다 일어서는 디딤돌이 되었달까요. 냅다 뒤엎는 첫걸음이 되었달까요. 다만 어른이란 나이나 몸을 입으며 살아도 ‘냅다 1·2’을 못 가리는 분이 꽤 많지 싶습니다. ㅅㄴㄹ


냅다 1 ← 연기(煙氣), 훈증

냅다 2 ← 급(急)-, 급속도, 급히, 급격, 급전직하, 강하다, 강력, 강렬, 순간적, 순간, 순식간, 삽시간, 일순간, 일순, 별안간, 명쾌, 명징, 명확, 극명, 자명, 찰나, 전혀, 분명히, 완전히, 정말로, 진정으로, 보통 이상으로, 혁명적, 돌연, 현격, 돌발, 돌발적, 선풍, 선풍적, 획기적, 초미의, 초미(焦眉), 연타(連打), 확연, 선연(鮮然), 전환, 코페르니쿠스적, 코페르니쿠스적 전환, 격정, 격정적, 격렬, 방향 전환, 극구, 급진, 급진적, 민감, 민첩, 과격, 대(大)-, 배가, 배(倍), 일사천리, 금세, 금시, 전면, 전면적, 주마등, 근원, 근원적, 근본, 근본적, 본질, 본질적, 경이, 경이적, 압도, 압도적, 초장(初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7. 애면글면


어릴 적에 할머니나 할아버지 입에서 흐르던 ‘애면글면’이란 말을 낯설면서도 아주 낯설지는 않게 들었습니다. 무슨 뜻일까 하고 고개를 갸우뚱하다가도 어림어림 무슨 말인지 알았어요. 요새는 ‘애면글면’ 같은 말은 거의 못 듣습니다만, 이 숨결을 헤아려 ‘사랑둥이’라든지 ‘사랑너울’이랃느지 ‘듬뿍사랑’이라든지 ‘꽃사랑’ 같은 낱말을 문득문득 새로지어서 쓰곤 해요. 말에 앞서 생각부터 고이 보듬으려 합니다. 이러한 말씨란 삶에서 나왔을 테니 삶씨일 테지요. 말씨·삶씨·솜씨·마음씨처럼 잇닿을 텐데요, 살림을 돌보는 길에서 피어났다고 느껴요. 모든 집이 저마다 돌봄길이 있고 들살림을 물려주어요. 잘못해서 다쳐도 온마음으로 다독이고, 말썽을 일으켜 아파도 곱게 달래지요. 요새는 큰고장에서 사람을 마치 짐짝처럼 다루곤 하지만, 짐짝은 짐받이에 실어야지요. 사람은 사랑으로 고이 마주하고 넘실거리는 사랑으로 아껴야지 싶습니다. 우리는 처음부터 사랑을 입어 태어나거든요. 바로 사랑을 머금으며 자라고, 언제나 사랑을 누리면서 하루를 보내니, 차츰차츰 크는 동안 이미 온마음은 반짝반짝 아름다운 빛으로 가득하리라 생각합니다. ㅅㄴㄹ


사랑둥이·사랑이·사랑받이·온사랑·온마음·꽃둥이·꽃사랑·애면글면·듬뿍사랑·넘실사랑·사랑너울·사랑물결·고이·곱게 ← 금지옥엽

돌봄길·살림길·들살림 ← 민간요법

잘못·저지레·말썽·탓 ← 불찰

짐짝 ← 물건, 화물, 수하물

짐받이 ← 캐리어, 적재대

처음·첫·애-·일찍·일찌감치·바로·그자리·확·벌써·이미 ← 초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6. 펄펄


글을 모으면 예전에는 ‘문집’ 같은 한자말을 썼지만, 이오덕 어른이 ‘어린이 글모음’이란 말을 꾸준히 쓰면서 ‘모음’이란 낱말을 새롭게 바라보는 분이 늘었어요. ‘묶음’이란 낱말도 어울리고, ‘뭉치’나 ‘꾸러미’란 낱말도 좋아요. 예부터 고기를 누리려면 손수 잡았어요. 누구나 풀을 뜯듯 누구나 짐승 목을 땄어요. 배고프니까 풀이며 고기이며 마련하지요. 가려서 먹기도 하고, 무엇이든 먹기도 합니다. 꼭 모두 먹어내야 하지 않아요. 못 먹으면 꺼려도 됩니다. 즐기니까 듬뿍 누려요. 좋아하니 담뿍 건네지요. 즐길 줄 아는 마음은 넘보지 못해요. 생각해 봐요. 즐기는 사람을 누가 이길까요? 즐기는 사람은 이기거나 진다는 생각이 아닌 오직 ‘즐김’ 하나예요. 잘 해내야 한다거나 어긋나면 어떡하느냐는 걱정이라면 힘들어요. 일이나 놀이 모두 즐기는 웃음꽃일 적에 놀랍도록 피어나고 눈부시도록 일굴 만하지 싶습니다. 엄청난 재주가 있어야 하지 않아요. 재주가 없으면 어떤가요. 가볍게 깡총거리면서 놀아요. 나비나 새처럼 펄펄 날듯이 즐겨요. 이러한 몸짓이라면 손대지 못할 일이나 놀이란 없겠지요. 즐거움이란 홀가분함입니다. ㅅㄴㄹ


꾸러미·묶음·뭉치 ← -집(集), -부(簿)

잡다·죽이다·목을 따다 ← 도륙, 도살

배고프다·고프다·꼬르륵·꾸르륵 ← 공복, 허기

가리다·고르다·가려먹다·골라먹다·안 먹다·못 먹다 ← 편식

듬뿍·듬뿍듬뿍·담뿍·담뿍담뿍 ← 대량, 다량, 과다, 과대, 풍요, 풍성, 풍부, 태산, 무궁무진, 윤택, 여유, 여분, 신적

넘볼 수 없는·넘보지 못할·건드릴 수 없는·건드리지 못할·넘을 수 없는·넘지 못할·손댈 수 없는·손대지 못할·눈부시다·놀랍다·어마어마하다·엄청나다·대단하다·말이 안 되다·껑충·펄펄 ← 경이적, 압도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5. 가리개


어버이는 아이를 앞에서도 보아주고 뒤에서도 돌보며 옆에서도 살피는 자리이지 싶습니다. 늘 곁에 있으면서 마음으로 헤아리고 어디에서나 사랑으로 품는 자리이기도 할 테지요. 바라지나 이바지라는 뒷힘이 아닌 뒷장사는 결이 확 다릅니다. 뒷배하고 뒷길도 달라요. 자리만 놓고 보면 ‘뒤’이기는 한데, 마음이며 생각이 다르니 숨결이 바뀝니다. 아무래도 어떻게 나아가며 무엇을 꿈꾸느냐로 갈리겠지요. 무슨 일을 하든 기쁜 사랑이라면 앞뒤옆 어디나 아름다워요. 호미가 잘 드는 때가 있고, 꽃삽이 어울리는 때가 있습니다. 어린나무를 심자면 그냥 삽을 써야겠지요. 불을 담아서 옮기는 부삽이 있고, 삽날을 붙인 삽차가 있어요. 얼굴을 남이 못 알아보도록 하려고 입을 가려요. ‘입가리개’입니다. 쓰임새나 크기에 따라 ‘입마개’나 ‘얼굴마개’가 될 테고, ‘얼굴가리개’가 되기도 합니다. 아주 뒤집어쓰면 ‘탈’이 되어요. 글을 쓰려면 글감이 있어야 한다지만, ‘감·거리’에 앞서 오늘 하루라는 삶이 있어야지 싶습니다. 삶을 짓고 누리며 헤아리는 하루라 한다면, 남달리 그림감·글감을 찾아나서지 않아도 무엇이든 그리고 쓸 만하다고 느껴요. ㅅㄴㄹ


뒷장사·뒷길·뒷구멍·뒷일 ← 뒷거래, 암거래, 음성적, 불법, 비합법

몇 가지·여러 가지·무슨·어떠한·어쩐지·아무래도·이래저래 ← 모종의

꽃삽 ← 모종삽

어린나무·싹나무 ← 묘목, 모종나무

입마개·입가리개·가리개·얼굴마개·얼굴가리개·탈 ← 마스크, 복면

그림감·그릴거리·글감·쓸거리 ← 소재, 제재, 재료, 모티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4. 입노래


제대로 하더라도 알아주지 않을 때가 있다지요. 똑똑히 했지만 알아보지 않기도 한다지요. 처음부터 딱 잘라 놓고서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꿍꿍이가 있기에, 잘 해내는 이가 떨어지기도 하는 판이에요. 모든 일은 하늘이 지켜볼 텐데 그야말로 얄궂게 나아가서야 오늘 하루가 얼마나 즐거울는지 아리송해요. 그렇지만 알음알음으로 번집니다. 입에서 입으로 마치 노래처럼 퍼집니다. 사랑으로 지은 살림은 언제나 ‘입노래’에 실려 찬찬히 물결치기 마련이에요. 밑돈이 있어서 일을 벌이기도 하지만, 아무 밑천이 없이 맨몸으로 뛰어들기도 해요. 든든하구나 싶은 도움벗이 있으면 거뜬하겠지요. 곁일꾼이 있으니 홀가분하고, 큰힘이 되어 주니 반가워요. 누구나 우리한테 도움이랍니다. 풀벌레도 도움님이요, 딱새랑 박새도 곁도움이랍니다. 어깨에 힘을 빼고서 마주하기로 해요. 두 눈에 따스한 빛살을 담고서 맞이하기로 해요. 때로는 맞붙거나 맞서야겠지요. 때로는 모시기도 하고, 마주보며 웃을 날을 기다려요. 속살속살 노래처럼 대꾸합니다. 소근소근 상냥한 숨결로 되받습니다. 저는 노래로 듣겠어요. 저는 노래로 돌려주겠어요. 저는 노래로 살겠어요. ㅅㄴㄹ


뚜렷하다·또렷하다·생생하다·잘·제대로·똑똑히·똑바로·확·팍·척척·착착·그야말로·어김없이·틀림없이 ← 선연, 확연

입노래·입말·알음알음·알음알이 ← 입소문, 소문

돈·밑돈·밑천 ← 자본, 자본금

도움이·도움벗·도움지기·도움꾼·도움님·곁일꾼·곁도움이·큰힘 ← 지원군, 조력자

누구나·누구든지 ← 필수, 필히

대꾸·대척·되받다·되치다·마주하다·마주보다·맞이하다·맞붙다·맞서다·맞받다·맞춤·뵈다·모시다 ← 대응, 응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